•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46건

누리호 [Korea Space Launch Vehicle-2] 경제용어사전

... 성공하면 한국은 중대형 발사체로 실용 위성을 우주에 보낼 수 있는 세계 일곱 번째 자력 발사국으로 등재된다. 달, 화성 탐사와 같은 심우주 탐사의 전초전이 드디어 시작됐다는 평가다. 누리호는 탑재중량이 나로호의 1.5배인 1.5t으로 늘어났고, 목표 고도는 두 배 이상인 600~800㎞에 이른다. 지금까지 다른 나라 도움 없이 발사체를 쏠 수 있는 나라는 러시아, 미국, 프랑스, 중국, 일본, 인도, 이스라엘, 이란, 북한 등 9개국이다. 그러나 1t 이상의 ...

도산안창호함 경제용어사전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한 해군의 첫 3,000t급 중(重)잠수함으로 2021년 8월 13일 취역했다. 독일 업체의 기술협력으로 건조된 1천200t급과 1천800t급과 달리 우리나라가 처음으로 독자 설계한 잠수함이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세계 15번째 잠수함 설계국 반열에 올랐다. 도산안창호함의 제원은 길이 83.3m, 폭 9.6m로 1천800t급과 비교해 2배 정도 규모가 커졌다. 최대속력은 20kts(37km/h)이며 탑승 인원은 50여 명이다. ...

파이로-SFR 경제용어사전

... 있는 특수시설(URL)도 필요하다. 스웨덴, 스위스, 핀란드, 프랑스, 일본 등은 URL 운영을 시작했지만 국내엔 중간저장시설과 URL이 전무하다. 현재 모든 폐연료봉은 원전 내에 쌓아만 두고 있다. 2021년 6월 기준 1만7578t이 저장돼 있다. 문제는 저장시설이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사용후 핵연료 축적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는 점이다. 경북 경주 월성원전 1~4호기 포화율은 6월 98.2%에 육박했다. 당장 2022년 3월 '강제 셧다운'에 들어갈 판이다. ...

프로틴플레이션 [protein inflation] 경제용어사전

... 특히 중국의 소고기 수입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2018년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돼지고기 생산량이 감소한 뒤 대체재인 소고기에 수요가 몰렸다는 분석이다. 중국의 최대 소고기 수입국인 브라질에선 1~6월 중국으로 43만1000t을 수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 늘었다. 중국인들의 미국산 소고기 수요도 상당하다. 굿 부회장은 “미국산 소고기 수출이 높은 도매가격에도 두 달 연속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며 “중국이 수출 증가를 이끌었다”고 전했다. ...

탄소중립기본법 경제용어사전

... 늘어 '기후 악당'으로 내몰릴 수 있다”고 말했다. 정부사업 환경평가도 까다로워져 탄소중립기본법안을 통해 2030년 NDC를 '35% 이상'으로 설정한 것을 놓고도 뒷말이 무성하다. 경제단체들은 국내 기업이 2030년까지 2억4000만t가량의 온실가스를 줄여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제조업 중심인 한국의 산업 생태계가 감당하기 힘든 '환경 가속'이란 지적이 나오는 배경이다. 한 철강업체 관계자는 “정부의 기준을 맞추려면 탄소 배출이 적은 설비를 새로 들이거나 지금까지 ...

탄소배출권 상장지수펀드 경제용어사전

... 탄소배출권 가격이 쉽사리 떨어지기 어려울 것으로 보는 또 다른 이유다. 독일 투자은행 베렌버그의 탄소 및 유틸리티 연구 공동책임자인 로슨 스틸은 2021년 8월 CNBC와의 인터뷰에서 2021년말 유럽 탄소배출권 가격이 현재의 두 배인 t당 110유로까지 갈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정연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최근 '녹색 원자재'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탄소배출권 시장은 미국, 중국 등 주요국을 중심으로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일종의 원자재가 된 탄소배출권은 ...

나노셀룰로스 [nano cellulose] 경제용어사전

... 생분해가 가능한 친환경 첨단소재로 미용, 의료, 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주목받고 있다. 산업계에 따르면 세계 나노셀룰로오스 시장은 2020년부터 2030년까지 연평균 19% 성장할 전망이다. 2020년 1조원(1만3000t)에서 2025년 2조5000억원(3만t)으로 불어난 후 2030년 6조원(7만6000t) 규모로 크게 확대될 것으로 산업계는 보고 있다. 나라별로는 전통적인 소재 강국 일본이 나노셀룰로오스 제조기술 면에서 다소 앞서 있다는 평가다. ...

앨버말 [Albemarle] 경제용어사전

... 17배 늘어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리튬 수요의 구조적 증가는 가격 상승을 수반한다. 당연히 리튬을 채굴하고 가공하는 업체들이 수혜를 누릴 수 있다. 앨버말은 리튬 광산과 가공 설비를 보유해 리튬 공급 사슬 대부분을 확보하고 있다. 꾸준한 수요 증가에 대비해 광산과 가공 설비 모두에서 신규 투자를 활발히 진행 중이다. 칠레와 호주에서 증설을 통해 탄산리튬 생산능력을 2021년 말까지 17만5000t 2025년까지최대 50만t으로 확충할 계획이다.

2050 탄소중립위원회 경제용어사전

... 때문이다. 수소를 활용해 철을 만드는 수소환원제철기술이 대표적이다. 탄소중립위는 수소환원제철기술을 활용하면 석탄 대신 수소가 쓰이기 때문에 철강업계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95%까지 줄일 수 있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하지만 수소환원제철기술은 아직 실험 단계에 머물러 있는 기술이다. 이산화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기술도 상용화되지 않았지만 탄소중립위는 2050년 5510만~8460만t의 온실가스를 CCUS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 경제용어사전

... 사용패턴에 대한 예측 불확실성으로 전력 소비량을 최대 전력으로 정량화해 반영하기 어렵다는 결론을 도출했다"고 설명했다. 산업부는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목표를 반영해 2030년 기준 온실가스 배출 목표치인 1.93억t를 이번 9차 전기본에 반영했다. 2030년 에너지원별 발전량 비중은 신·재생 20.8%, 석탄 29.9%, 원자력 25%가 된다. 2019년 대비 신·재생은 14.3% 확대되고 석탄은 10.5%, 원자력은 0.9%씩 줄어든다. 아울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