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21-30 / 94건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Mobile World Congress] 경제용어사전

... Association)가 매년 주최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이동통신산업 전시회. 스페인의 바르셀로나에서 매년 2월 개최된다. 무선통신과 관련된 모든 분야와 모바일 콘텐츠 등 이동통신 분야의 다양한 기술이 소개된다 2007년까지 3GSM 월드 콩그레스라는 명칭으로 불려 왔으나 2008년부터 MW으로 개명되었다. GSM 방식 통신뿐 아니라 모든 이동통신 기술들이 소개된다.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2018년까지 개최되며 2019년 이후 개최도시를 ...

월드그린에너지포럼 [World Green Energy Forum] 경제용어사전

경상북도가 그린에너지의 중요성을 세계적인 화두로 던지고 선점해 나가기 위해 만든 것으로 2008년 첫 회를 시작으로 격년제로 열리고 있다. 경상북도는 국제적인 에너지 환경 변화에 선도적으로 대처하고, 그린에너지 보급을 통한 지속가능한 환경 확보 및 개발을 위해 글로벌 파트너십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이 행사가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것은 개발도상국의 성장과 미래를 공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주고 있기 때문이다. 제1차 포럼에서는 기후...

세계경제자유 보고서 [Economic Freedom of the World] 경제용어사전

전 세계 자유주의 경제연구소 협의체인 경제자유네트워크(EFN)가 발표하는 국가별 경제자유도 순위. 1980년을 시작으로 매년 발표하고 있다. 한 나라 경제가 얼마나 자유로운지, 성장하기 좋은 제도를 가지고 있는지, 또 사업하기 좋은 환경인지를 종합적으로 나타낸다. 전세계 151개국과 홍콩의 정책과 기관들을 분석하여 개인선택의 정도, 시장진입 가능성, 사유재산의 안전성, 법률규제와 같은 경제적 자유도를 측정하여 작성한다. 한국에서는 자유경제원이 ...

월드그린에너지포럼 [World Green Energy Forum] [WGEF] 경제용어사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세계적인 에너지 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그린에너지산업의 글로벌화를 위한 정책 발굴과 기업의 해외 진출 확대를 위해 2008년 10월 첫 포럼을 시작으로 격년제로 열리고 있다. 2014년 4회를 맞는 이 포럼은 기후변화대응과 전세계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에너지 분야의 공동 대응을 위해 '창조적 그린 에너지, 미래를 위한 패러다임의 대전환 (Creative Green Energy, Paradigm Shift fo...

월드클래스 300 경제용어사전

... 2017년까지 글로벌 강소기업 300개를 키우겠다는 프로젝트. 매출 400억~1조원인 중소·중견기업이 대상이다. 최근 5년간 연평균 매출증가율이 15% 이상이거나 최근 3년 연구개발(R&D) 투자비가 연매출의 2% 이상이어야 한다. 월드클래스300기업은 2018년도에 300개 사로 완성이 됐고, 2020년 말부터 후속 사업인 월드클래스플러스(+) 사업이 시행된다. ​월드클래스 기업은 2021년부터 매년 15개씩 향후 10년간 150개 기업이 추가로 선발되어, 약 450개사로 ...

G6 동맹 [Group of Six Alliance] 경제용어사전

...상선을 비롯해 싱가포르 APL, 일본 MOL, 독일 하팍로이드, 일본 NYK, 홍콩 OOCL 등 6개 해운회사가 참여하는 세계 최대 해운동맹체로 2014년 10월 현재 G6의 세계시장 점유율은 18.6%이다. 2012년 3월 뉴월드얼라이언스(TNWA) 소속 3사(현대, APL, MOL)와 그랜드얼라이언스(GA) 소속 3사(하팍로이드, NYK, OOCL)가 연합해 출범했다. 이들은 2012년 아시아~유럽의 선대를 합친 데 이어 2013년에는 아시아~미주동부 ...

팬플레이션 [panflation] 경제용어사전

... 보통(standard) 수준으로 떨어지고, 이제는 럭셔리(luxury), 슈퍼 럭셔리(superior luxury), 그랜드 슈퍼 럭셔리(grand superior luxury) 등으로 인플레됐다. 비행기 좌석도 이코노미란 이름 대신 '월드 트래블러'와 '보이저' 등 알쏭달쏭한 것으로 바뀌었다는 것이다. 피자와 커피 역시 스몰을 금기어로 만든 대신 레귤러나 톨(tall)을 사용한다는 설명이다. 이코노미스트지는 대학의 학점, 직장의 직급, 옷의 치수도 과거에 비해 부풀려지고 ...

라이드필름 [ride film] 경제용어사전

극장에 앉아 수동적으로 보던 기존 영화를 탈피, 관객이 기구를 타고 생동감있게 즐길 수 있는 영화를 말한다. 영상에 맞춰 의자가 함께 움직이며 관객이 마치 영화속에 들어온 것과 같은 착각속에 빠지도록 만드는 대형화면, 고화질, 고음질의 특수영상물. 미국 유니버설 스튜디오 등 테마파크를 중심으로 급성장해 온 오락산업. 국내에선 에버랜드, 롯데월드 등이 라이드극장을 운영하고 있다.

웨보노믹스 경제용어사전

인터넷 칼럼니스트 에번 슈워츠가 '월드 와이드 웹'(www)의 약어인 웹(web)과 경제학 (economics)을 합성해 만든 신조어. 1970~80년대 빈사상태에 있던 미국경제가 1990년대 들어 경제이론으로도 설명되지 않는 장기호황을 누리자 그 배경을 인터넷으로 대표되는 디지털 경제의 독특한 현상으로 설명하는 과정에서 이 용어가 탄생했다. 전통적 경제이론이 자원부족과 그에 따른 분배갈등을 뜻하는 '희소성의 원칙'을 전제로 하는 반면 ...

타이젠 [Tizen] 경제용어사전

... SK텔레콤, LG유플러스 등 4개사로 줄었으나 실질적으로 적극적인 활동으로 눈에 두드러지는 기업은 삼성전자 뿐이다. KT와 보다폰, 화웨이, 오렌지텔레콤 등은 자문으로 활동하고 있을 뿐이다. 삼성전자는 2014년 2월 스페인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콘그레스(MWC)에서 타이젠 폰을 공개할 예정이었으나 지속적으로 늦어지다가 2015년 1월에 인도에서 첫 타이젠 스마트폰인 Z1을 선뵀다. 이후 타이젠OS를 장착한 두 번째 스마트폰인 Z3를 2015년 10월 14일 인도에서 공개하기도 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