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1-320 / 61,3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포서 주거용 오피스텔 '고촌역 루체비스타' 분양

    ... 자유로우며, 이러한 도보 역세권 입지에 개발호재가 있는 곳이면 투자 및 주거용으로는 더할 나위 없는 조건이기 때문이다. ‘고촌역 루체비스타’는 도시철도인 김포 골드라인 고촌역까지는 도보 3분 정도 소요되며, 한 정거장만 가면 공항철도와 5호선, 9호선 환승역인 김포공항역이 있다. 직행버스와 광역버스를 이용하면 서울까지의 진입도 수월하며, 최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수도권 BRT(간선급행버스체계) 노선에 고촌역 구간이 포함됨에 따라 2027년까지 BRT ...

    한국경제 | 2022.06.01 09:00 | NEWSFLOW

  • thumbnail
    [종합] "'농구공녀'가 별명"…가슴 G컵 사연자의 고민, "축소술 생각은 없다" ('진격의 할매')

    ... 했다. 지금보다 더 어릴 때 힘들었을 것 같다는 김영옥의 걱정에 "어렸을 때는 '농구공녀'라고 불렸다. 친구가 '너 별명 농구공녀래'라고 알려줬을 때 많이 울었었다. 학교 행사 같은 데 가면 사람들이 수군대기도 했다"고 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많이 울었다는 선혜연 씨. 그는 "내 몸 때문에 아무도 나를 좋아해 주지 않겠구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했다. 특히 스토킹을 당한 적도 있다고. 선혜연 ...

    텐아시아 | 2022.06.01 08:19 | 우빈

  • thumbnail
    '파월 믿는다'는 바이든···인플레 전쟁, 산유국이 도울까 [신인규의 글로벌마켓 A/S]

    ... 중론이거든요. 미국 정부의 기대대로 올해 안에 물가가 안정되는 모습이 나오려면 사실 자산 시장의 추가적인 위축은 불가피할 겁니다. 공급망 문제도 문제지만 소비자들이 지출을 좀 줄여야 물가가 떨어지겠죠. 다만 그 수준이 경기 침체까지는 가면 안 되는 상당히 까다로운 상황에서 바이든이 '파월을 믿겠다', 이렇게 나온 겁니다. 적극적으로 연준에 이래라 저래라 했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는 정반대의 행보를 보이는 거죠. 이런 상황에서 미국이 성공적으로 인플레이션을 관리하려면 ...

    한국경제TV | 2022.06.01 07:56

  • thumbnail
    [종합] 양상국 "코로나로 돌아가신 父, 수의 대신 비닐 안에서 입관" 오열 ('진격의 할매')

    ... 간병하셨다. 코로나라 면회가 안 됐다. 면회가 안되는 건 그때는 별거 아니라고 생각했다. 재활 후 집에 오실 거라 생각했다"고 했다. 아버지의 임종 전날 그의 어머니가 코로나에 걸리셨다고. 양상국은 "스케줄을 가면서 엄마한테 전화를 걸어 괜찮냐고 물었다. 아빠는 어떤지 물어봤는데 '아빠도 기침을 조금 하는 것 같다'고 하더라. '혹시 걸렸나?' 짐작을 했는데 30분 뒤 전화가 와서 아버지가 돌아가셨다고"라며 ...

    텐아시아 | 2022.06.01 07:48 | 우빈

  • 나영희, 반지 뺀 연민지와 팽팽한 기싸움..."내 허락 없이 반지 빼면 네게 돌아갈 일 없어"('황금 가면')

    '황금가면' 나영희가 연민지 기선제압에 나섰다. 31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가면'에서는 차화영(나영희 분)이 며느리 유수연(차예련 분)에게 론칭쇼를 일괄 맡기며 서유라(연민지 분)에게 긴장감을 안겼다. 이날 서유라는 차화영이 자신에게 줬던 반지를 돌려주며 "며느리 아니라고 하시면서 론칭쇼부터 자동차 선물까지 준 건 누가 봐도 며느리였다"라며 속상함을 털어놨다. 이에 차화여은 서유라에게 "며느리를 무작정 내쫓을 ...

    텐아시아 | 2022.05.31 20:17 | 신지원

  • thumbnail
    차예련, 디테일한 연기…극 긴장감 상승 ('황금 가면')

    ‘황금 가면’ 차예련의 디테일한 연기가 극의 긴장감을 상승시키고 있다. 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 가면’에서 차예련은 여리 여리한 외모 뒤 강단 있는 ‘유수연’ 역으로 분해 우여곡절 가득한 나날들을 그리고 있다. 수연은 자신이 만든 샐러드를 먹고 알러지 반응을 보이고 의식을 잃었던 시어머니 화영(나영희 분)의 온갖 막말과 의심을 받으며 홀로 고군분투했다. 이어 수연은 술에 취한 ...

    텐아시아 | 2022.05.31 16:41 | 이준현

  • thumbnail
    "표 몰아달라"…충주시장 여야후보 막판 지지 호소

    충북 충주시장선거에 출마한 여야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31일 나란히 기자회견을 열어 지지를 호소했다. 국민의힘 조길형 후보는 이날 충주시청 브리핑룸을 찾아 "선거가 막바지로 가면서 온갖 비방과 흑색선전 등 혼탁 선거로 얼룩지고 있으나 저는 시민들께 약속한 공명선거 약속을 끝까지 지켰다"며 "충주시민의 현명하신 판단으로 제게 압도적으로 표를 몰아주실 것을 간곡하게 호소드린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

    한국경제 | 2022.05.31 12:05 | YONHAP

  • thumbnail
    이준석 "막아줍써 제주완박…野 '김포공항 이전' 무식한 발상"

    ... 이 대표는 "말도 안 되는 공약을 옹호하기 위해 이재명 후보가 계속 궤변을 일삼고 있다"라며 "이제는 김포공항 폐항 이후에도 제주관광 수요에는 변함이 없을 것이고, 원주·청주 (공항으로) 가면 된다고 얘기한다. 말도 안 된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가 아집 섞인 주장을 빨리 거두고 제주도민과 (공약이) 영향을 주는 서울·경기 주민께도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해야지만 이 국면에서 ...

    한국경제 | 2022.05.31 11:31 | YONHAP

  • thumbnail
    1세대 이민 여성들의 삶을 보다

    ... 소설은 조선에서는 시집가기 어려운 환경에 놓인 세 여성. 버들, 홍주, 송화가 ‘사진 신부’가 돼 포와(하와이)로 떠난 뒤 파도와 같은 삶을 살아가는 현장을 보여준다. 10대 중후반인 이들은 포와로 시집 가면 공부를 할 수 있고 지상낙원에서 살게 된다는 중매쟁이 부산 아지매 말을 믿고 떠난 이주 여성들이다. 그들을 기다리고 있던 건 지상낙원도 사진 속 남자도 아닌, 새로움에 끊임없이 적응해야 했던 높고 끊임없이 부서지는 파도 같은 현실이었다. ...

    한국경제 | 2022.05.31 09:52 | 정초원

  • thumbnail
    이재명 "김포↔인천공항 고속전철 10여분" 이준석 "초밥집 멀면 안 가"

    ... 33.5km가 아니라 직선거리가 33.5km"라며 "고속전철은 아니라도 GTX-D 노선 또한 김포공항과 인천공항을 잇는 노선은 계획된 것이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김포공항 대신 인천공항에서 제주도 가면 제주 관광에 악영향 맞다"며 "거리와 시간비용이 늘어나면 수요 자체가 줄어드는 게 맞다. 그래서 많은 교통 정책들이 거리와 시간비용을 줄이는 방향으로 진행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거리와 ...

    한국경제 | 2022.05.31 09:33 | 이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