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91-400 / 59,0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동욱 기자의 세계사 속 경제사] 무슬림을 노예로 삼는 것을 금지한 이슬람율법…이교도 잡아 노예로 만들며 인신매매 시장 확대

    ... 최고위층용 사치품이었던 티라즈 제작은 국가 독점으로 진행됐다. 티라즈 공방은 국영이었고 자수무늬를 넣는 일꾼들도 국가 소유였다. 실크(비단)는 초기부터 금, 보석, 상아, 진주, 향신료, 태피스트리 등과 함께 부피는 작게 나가면서 부가가치는 큰 귀중품 교역의 핵심 품목이었다. 경제적 의미뿐 아니라 정치적 무게도 대단했다. 로마제국과 비잔티움제국, 페르시아제국을 비롯해 이슬람교가 퍼진 이후 들어선 주요 왕조들이 모두 국가가 실크 교역을 독점했다. 실크를 자체 생산할 ...

    한국경제 | 2021.10.25 09:00 | 김동욱

  • thumbnail
    [종합] 곰발바닥, 新 가왕 등극…빈대떡 신사=쟈니 리 ('복면가왕')

    ... 국가대표와 유도 국가대표의 대결이었던 것. 이에 조구함은 상대가 오상욱인 것을 알고 있었느냐는 물음에 "합주하는 날 서로 알아봤을 거다. 선수촌에서도 자주 마주치고, 최근에 올림픽 끝나고 타 예능프로그램에도 같이 출연했다. 가면을 쓰고 있어도 딱 알겠더라"라고 밝혔다. 운동선수가 2라운드에 진출한 것은 6년 만이라고. 조구함은 2016년 리우 올림픽 때부터 '복면가왕' 출연을 희망했다고 했다. 그는 "올림픽 메달을 따면 한 번 ...

    텐아시아 | 2021.10.25 07:52 | 박창기

  • thumbnail
    "네가 YG냐"…세븐, 안양예고 선배 붐 흑역사 폭로 "노래·춤 시켰다" ('홈즈')[종합]

    ... 형수 아니지?라고 했다"고 폭로해 큰 웃음을 안겼다. 이에 붐은 김무열을 떠올리며 "동창이고 워낙 친했다. 지금도 제수씨 보면서 무열이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윤승아는 "차를 타고 가면 라디오에서 붐 씨 목소리가 들릴 때가 있는데 그때마다 자랑스럽게 말한다"며 "'전설이었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이에 붐은 "내가 이 정도"라고 말하며 어깨를 으쓱했다. 정태건 ...

    텐아시아 | 2021.10.25 07:45 | 정태건

  • thumbnail
    김어준 "이재명 도와줘야 한다"…"캠프나 가라"

    ... 않다"는 의견을 밝혔다. 정 전 실장은 "누구든 자유로이 정치적 의사를 표현할 수 있고 특정 정치인을 지지할 수 있다"며 "단 언론인은 예외다. 정 그리하고 싶으면 방송을 그만두고 이재명 캠프로 가면 된다"고 지적했다. 또 김어준에 대해 "이미 '친이재명' 방송을 해왔고, 향후에도 공정성을 담보하기 어렵다면 이번 기회에 마이크를 놔야 한다"고 저격하는 발언을 했다. 김어준은 그동안 이재명 ...

    한국경제 | 2021.10.25 07:19 | 김소연

  • thumbnail
    김어준, 李 지지 호소하자…낙측 인사 "마이크 놓고 캠프가라"(종합)

    ... 않다"고 정면 비판했다. 정 전 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누구든 자유로이 정치적 의사를 표현할 수 있고 특정 정치인을 지지할 수 있다. 단 언론인은 예외"라면서 "정 그리하고 싶으면 방송을 그만두고 이재명 캠프로 가면 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김씨에 대해 "이미 친이재명 방송을 해왔고, 향후에도 공정성을 담보하기 어렵다면 이번 기회에 마이크를 놔야 한다"고 직격했다. 정 전 실장은 이낙연 전 대표의 경선 승복 이후에도 이 후보에 대해 강도 ...

    한국경제 | 2021.10.24 23:39 | YONHAP

  • thumbnail
    윤승아, "김무열, '붐' 자랑스러워해"->붐, "내가 이 정도" ('구해줘 홈즈')

    ... 출신 3대천왕이 있다. 비, 세븐, 김무열이다"라고 언급해 붐을 서운하게 했다. 이에 붐은 김무열을 떠올리며 "동창이고 워낙 친했다"라며 "지금도 제수씨 보면서 무열이 생각을 했다"라며 남다른 친분을 떠올렸다. 그러자 윤승아는 "차를 타고 가면 라디오에서 붐 씨 목소리가 들릴 때가 있는데 그때마다 자랑스럽게 말한다"라며 " '전설이였다'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붐은 "내가 이 정도다"라고 말하며 어깨를 으쓱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텐아시아 | 2021.10.24 23:38 | 신지원

  • thumbnail
    세븐 "붐, 안양예고 시절 '네가 YG냐? 노래 해봐'라더라" ('구해줘 홈즈')

    ... "최근에 사무실도 리모델링을 했다. 직접 발품을 팔아서 인테리어를 했다"라고 말했다. 붐과 안양예고 선후배 사이인 세븐은 "내가 1학년 때 형이 3학년이었다. 긴 단발에 보라색 머리였다. 3학년 전용 스탠드에 가면 항상 다리를 꼬고 앉아있었다. 나를 부르더라. '네가 YG냐? 노래 한 번 해봐'라고 했다. 그랬 더니 춤도 춰 보라고 해서 장기자랑을 다 했는데 '너는 최하야, 최하'라고 했다"라고 밝혔다. ...

    텐아시아 | 2021.10.24 23:09 | 신소원

  • thumbnail
    상대 부인까지 경선판 끌어들인 尹-洪…난타전 점입가경

    ... 했다. 공방이 과열되자 유승민 전 의원은 "정말 가관"이라며 윤 전 총장과 홍 의원을 싸잡아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상대방의 전과, 비리, 막말, 망언을 두고 이전투구하는 모습"이라며 "피장파장이고 도긴개긴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두 분 모두 이재명을 대적할 도덕성에서도, 능력 면에서도 낙제점"이라며 "본선에 가면 무난하게 질 후보들이다. 이재명을 확실하고 안전하게 이길 후보는 유승민뿐"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0.24 16:06 | YONHAP

  • thumbnail
    블랙핑크 "온난화 가속…지구 살리는 공동 목표로 나아가야"

    ... 24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블랙핑크는 23일(미국 현지시간) 유튜브로 진행된 '디어 어스'(Dear Earth) 행사에 K팝 스타로는 유일하게 참석했다. 멤버 리사는 "지구 온난화가 급격히 가속화하고 있다"며 "이대로 가면 우리가 보존해야 할 지구 자체가 사라질지도 모른다"고 경고했다. 로제는 "우리 세대는 힘을 합쳐야 한다"며 "지구를 살린다는 공동의 목표를 향해 함께 나아가야 한다. 지구의 현 상태에 대해 끊임없이 목소리를 내자"고 강조했다. ...

    한국경제 | 2021.10.24 10:18 | YONHAP

  • thumbnail
    반포 재건축에 강제전학 위기…반포중 학부모들 비대위 반발

    ... 연결되는 문제다 보니 교육청장·교육감 등 책임 있는 사람이 명확히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1학년 자녀를 둔 학부모 A씨도 통화에서 "반포초의 경우에도 같은 이유로 휴교가 이뤄질 예정이지만 초등학교는 그래도 6년 과정이라 상황이 좀 다르다고 본다"며 "중학생들은 안 그래도 한창 예민한 시기인데 1·2학년 때 전학을 가면 새롭게 적응해야 하고 수업권을 침해받을 수 있어 우려가 크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0.24 08:1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