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7441-57450 / 58,6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탄강/임진강 주변 염색공장, 이주지역 못찾아 고심

    ... 조업을 계속할 수 있는 공장을 확보하기는 힘든 형편이다. 동두천 피혁.염색 특화공단의 경우 당초 계획은 95년초에 부지매입을 끝내고 올해말까지 입주업체 분양을 마칠 예정이었으나 부지매입작업이 아직도 80%선에 머물고 있어 이대로 가면 98년이나 돼야 공단 조성을 끝낼 수 있을 전망이다. 또 화성 염.안료전문단지도 염.안료조합이 82년에 공장부지를 매입한 뒤 환경영향평가까지 미쳤으나 환경오염을 우려한 주민들의 심한 반발로 14년이 지난 현재까지 착공조차 하지 ...

    한국경제 | 1996.06.22 00:00

  • [증시격언] 게으름 부리지 않고 가면 천리 끝을 볼수 있다

    ... 진리다. 소의 걸음처럼 느리더라도 서두르지 말고 한발씩 내딛으면 몇억 몇십억을 버는 일도 결코 불가능하지 않다. 조급한 마음을 누르고 침착함을 유지해야한다. 크게 벌려고 조급히 서두르다가는 크게 손해보기 쉽다. 게으름을 부리지 않고 가면 천리끝을 볼 수 있다. 안타까와하고 후회하고 있으면 냉정하게 시세를 볼수가 없다. 괴로움을 딛고 차근차근 전진하다 보면 어느새 성공은 눈앞의 현실로 와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6월 21일자).

    한국경제 | 1996.06.20 00:00

  • [96 US오픈 현장리포트] (5) 괴물코스는 스티븐 존스를 선택

    ... 레이먼은 버디3, 보기3개로 2언더로 그 뒤를 쫓고 있는 양상. 17번홀은 이곳 그린의 어려움을 상징했다. 그린 왼쪽으로 치우쳐 세로로 길게 언덕이 솟아 있고 핀은 그 언덕의 내리막쪽에 꽂혀 있었다. 따라서 볼이 오른쪽으로 가면 언덕을 넘기는 퍼팅을 해야하는데 핀이 내리막 중간쯤에 있어 도저히 볼을 붙일수가 없는 것. .최초의 희생양은 러브 3세. 그의 17번홀 5번아이언샷은 오른쪽으로 날아 세미러프에 정지했고 거기서 친 "로브 샷"은 영낙없이 ...

    한국경제 | 1996.06.17 00:00

  • 일본 40여개사, 자바추진협의회 추진

    ... 개발할 자바추진협의회를 7월 1일 설립할 계 획이라 고 일본경제신문이 14일 보도했다. 협의회에는 NEC외에 후지쓰 도시바 자스트시스템 일본 오라클 히타 치제작소 일본IBM 애플 대총상회 소프트방크등이 참여하고 있다. 협의회는 우선 마케팅및 응용기술등 2개의 분과회를 두고 자바관련 기술정보의 수집 제공및 향후의 응용사례등을 검토해가면서 장차 자바 관련 응용기술의 업계표준등도 마련해갈 방침이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6월 15일자).

    한국경제 | 1996.06.14 00:00

  • 데스크톱 PC도 LCD시대

    ... (초박막액정표시장치)모니터를 개발, 시판에 들어간데 이어 삼성전자는 14인치 제품을 우선 연말께 미국과 일본등지에 수출키로 계약을 체결, 기술을 개발중이다. LG전자도 오는 10월께 14인치 TFT-LCD를개발하는대로 시장상황을 봐 가면서 이를 데스크톱PC용 모니터로 상품화하는방안을 적극 검토키로 했다. 화인컴은 삼성전자와 일본의 샤프사등로부터 공급받은 10.4인치 TFT-LCD를 테스크톱 PC용 모니터로 쓰기 위한 모듈화 기술을 개발, 상품화했다고 밝혔다. 현재 ...

    한국경제 | 1996.06.14 00:00

  • [홍루몽] (440) 제10부 정염과 질투의 계절 (42)

    희봉은 시어머니 형부인의 부름을 받아 형부인의 처소로 가면서, 이른 아침부터 웬일일까, 이상한 예감이 들었다. 희봉이 수레를 타고 도착하자 형부인은 방안에 있던 사람들을 다 물러가도록 하였다. "어머님, 무슨 일이에요?" 희봉은 우선 형부인의 표정부터 살폈다. 그리 어두운 표정이 아닌 것으로 보아 집안에 불길한 일이 생긴 것 같지는 않았다. "얘야, 이리 바투 다가오너라" 형부인은 손짓으로 희봉을 가까이 오도록 하여 방밖에 있는 사람들이 ...

    한국경제 | 1996.06.11 00:00

  • [격변하는 투자신탁] (1) 상품경쟁력..10개투신사 영업 개시

    ... 보장형 수익증권으로 분류되는 석류보장 신한국보장 대한보장 신대한 국민 신국민등은 정기예금금리를 보장한다고 되어 있다. 이같은 저축성상품들이 투자신탁제도의 본래의 모습을 왜곡시키고 있다는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투신사에 가면 확정금리를 받을수 있다는 인식을 확산시킨다는 것이다. 신설투신의 설립이 허용된 것은 신탁본연의 모습을 실현하기 위한 것이다. 저축기관이 아닌 투자기관으로서의 투신사의 위상을 재정립하자는 취지다. 그래서 오는 7월1일부터 증권사는 ...

    한국경제 | 1996.06.11 00:00

  • 서울2차 미분양 2,270가구 청약실시 .. 12~13일

    ... 국민주택은 2백만원, 민영주택은 전용면적 85평방m 이하 300만원, 85평방m-102평방m 500만원, 102평방m-135평방m 700만원, 135평방m초과 1,000만원의 청약신청금을 수도권지역 은행의 자기앞수표 1장으로 준비해 인감도장 인감증명서 주민등록증 주민등록등본과 함께 갖고 가면 된다. 수도권이외의 다른 지역 사람도 청약할수 있으며 25세 이상이면 세대주가 아니어서 청약자격이 주어진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6월 11일자).

    한국경제 | 1996.06.10 00:00

  • [한경시론] 월드컵과 한국경제..백영훈 <산업개발연구원장>

    ... 어떤 나라의 경우에서도 이토록 많은 국제행사가 거의 같은 기간에 한꺼번에 치러진 예는 없다. 더욱이 우리경제는 지금 매년 누적되어가는 국제수지의 역조현상에서 세계에서 네번째로 많은 대외부채를 안고 있는 나라이다. 이대로 가면 향후 2~3년내에 1,000억달러를 넘는 대외부채에 허덕이게 될는지도 모른다. 그뿐인가. 작년 한해에 1만5,000여개의 중소기업이 도산했고 지금도 하루에 50여개의 중소기업이 쓰러지고 있는 실정이다. 산업이 공동화되고 무역수지 역조가 ...

    한국경제 | 1996.06.10 00:00

  • [독자제언] 2002년까지 풀어야 할 과제 산적 .. 배성휘

    (월드컵공동개최가 결정된후 한 일지의 기사) 2002년 월드컵 축구대회는 한-일공동개최로 결정되었다. 양국의 유치경쟁과열을 이유로 규정을 고쳐가면서까지 "공동개최"로 결정한 국제축구연맹(FIFA)의 "온정조치"의 소산이라고도 할만하다. 앞으로 조율해야 할 것은 그야말로 산적해 있지만, "한-일신시대"의 계기로도 삼아야 할 것이다. 쌍방의 책임은 그만큼 무겁다. 한-일양국이 월드컵유치경쟁에 나선이래 공동개최론은 지금까지 간간이 나왔다 ...

    한국경제 | 1996.06.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