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7481-57490 / 61,9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나라 "현대, 北核 책임크다"

    ... 최고위원도 "북한이 일본엔 납북자문제를 시인하고 미국엔 핵개발을 자백했지만 구걸식·퍼주기식 대북외교를 취한 우리 정부에 대해서는 아무 것도 시인하지 않고 있다"며 "비굴하게 남북관계를 유지하는 행태는 고 정주영씨가 소떼를 몰고 북한에 가면서 현대와 정권이 유착하면서 시작됐다"고 가세했다. 하순봉 최고위원은 "현대재벌이 정치와 정국운영에 개입하면서부터 대북문제가 시작됐다"고 거들었고,이부영 의원은 "현 정부 출범 이후 북한의 핵개발이 본격화됐는데 10억달러에 달하는 ...

    한국경제 | 2002.10.21 00:00

  • [비즈니스 유머] 남자들의 손

    ...------------------------ 남자들(결혼한 남성을 포함하여)은 98퍼센트가 평균 한 주에 세 번씩 마스터베이션(수음)을 하는 것으로 밝혔다. 미국의 지금 인구는 남성 132,090,689평이다. 마스터베이션을 하는 데는 평균 10분 정도 걸린다. 그러니까 평균적으로 따질때 어는 순간에나 미국에서는 평균 385,269명의 남자들이 마스터베이션을 하고있는 셈이다. 여기서 얻는 결론은 상대를 잘 봐 가면서 악수하라는 것이다.

    한국경제 | 2002.10.21 00:00

  • [新 차이나 임팩트] 제2부 : (4) '대륙에 코리아를 심는다'

    ... 북한과의 사업 연계도 모색하고 있다. 김 지사장은 "한국의 벤처기업들이 중국에서 실패하는 것은 성급한데다 중국인들에게 언제 떠날지 모른다는 불안감을 주기 때문"이라며 "당장 눈앞의 이익을 좇기보다는 농사꾼처럼 하나씩 판매망을 확보해 가면 중국에서 팔지 못할 물건이 없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국내 대기업과 중소 IT기업들의 맹활약에 힘입어 올해 중국에 대한 IT 수출은 사상 최대인 1백억달러를 넘어설 전망이다. 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지난 8월 현재까지 홍콩을 포함한 ...

    한국경제 | 2002.10.20 00:00

  • [비지니스 유머] 아이디어 상품

    ... 시작했다. 그러자 한 할머니가 콘돔을 꺼내더니 끝부분을 떼어버리고 그것을 담배에 입혔다. "거 참 좋은 생각이군. 그게 뭐라는 물건인데?"하고 다른 할머니가 물었다. "이 거 콘돔이잖우" "어디서 파는데?" "약방 어디든지 가면 있어요" 그래서 그 할머니는 이튼날 약방엘 가서 카운터 사람에게 말했다. "콘돔 좀 삽시다" 약방사람은 어리둥절해서(할머니 나이 때문에) 물었다. "어떤 사이즈의 걸로 드릴까요?" "으음 낙타에 맞는 걸로 줘요"라고 할머니는 대답했...

    한국경제 | 2002.10.20 00:00

  • [대선주자 JC행사서 신경전]

    ... 수행한 민주당 김희선(金希宣) 의원이 "사상과 실천이 젊어야 젊은것"이라고 응수하자 이 후보측의 한나라당 이부영(李富榮) 의원은 "젊다는 것은 철없는 짓을 계속 하는 것"이라고 말해 대리전을 치르기도 했다. 이같은 논전에 노 후보는 "앞으로 고령사회가 되면 50대도 청년에 넣어야 할 것이다. 농촌에 가면 60대도 청년에 들어간다"고 촌평했으나 이 후보는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민영규기자 youngkyu@yna.co.kr

    연합뉴스 | 2002.10.20 00:00

  • [명퇴신청 '청소년대부' 강지원검사]

    ... 도전해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강 검사가 청소년 문제에 눈을 돌린 것은 89년 서울보호관찰소장에 부임한게 계기가 됐다. 당시 청소년 문제가 심각하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 강 검사는 이후 사법연수원과 서울고검 등 한직을 자청해가면서 청소년 연구에 빠져들었다. 서울대를 졸업, 76년 사법시험에 수석 합격하고 검찰내 출세코스로 꼽히는 서울지검 공안부를 거친 엘리트 검사였고 역시 엘리트 여성판사인 김영란씨(46.여.현 서울지법 부장판사)와 남부러울 것없는 가정까지 ...

    연합뉴스 | 2002.10.18 00:00

  • [천자칼럼] 저격수

    ... 정도로 공포에 휩싸여 있다는 것이다. 보이지 않는 적처럼 무서운 건 없다. 때문에 전쟁에선 저격수 한 명이 전황을 뒤바꿀 수도 있다고 한다. 피격자가 지휘관일 때는 말할 것도 없고 동료라도 단속적으로 울리는 총성에 계속 쓰러져 가면 병사들 전체가 엄습하는 당혹감과 공포로 걷잡을 수 없는 혼란에 빠져 대응을 못하게 된다는 얘기다. 영화 '에너미 엣더 게이트'(Enemy at the Gate)에서 보듯 2차 대전 당시 스탈린그라드 시가전에서 독일이 참패한 것은 ...

    한국경제 | 2002.10.18 00:00

  • [외환종합] 이틀째 급락, "추세 반전 vs 하락 조정"

    ... 끝내고 하락하는 것인지 여부에 대한 판단은 시간을 필요로 하고 있다. 다음날 1,230원대의 본격적인 진입여부는 달러/엔과 관계를 맺을 가능성이 있다. 이날 1,240원 밑에서 경계감을 확인하긴 했으나 달러/엔이 124엔 밑으로 가면 1,230원대를 무난하게 진입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진단된다. 시중은행의 한 딜러는 "일시적인 달러매수(롱)플레이가 힘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한 채 꼬꾸라졌다"며 "역외의 경우 모건스탠리는 사고 골드만삭스는 파는 모양새였으며 1,250원대에서 ...

    한국경제 | 2002.10.17 00:00 | chums

  • [프로축구]고종수, 당분간 출전 불가

    ... 고종수는 처음에는 별로 대수롭지 않게 여겼으나 2002부산아시안게임 기간에 실시한 남해전지훈련도중 급거 수원으로 복귀했을 정도로 상태가 나빠졌다. 수지재활센터에서 혼자 재활훈련중인 고종수의 그라운드 복귀시기는 불투명하다. 수원 삼성측은 16일 "아직 정확한 진단결과가 나오지 않았지만 당분간 출전은힘들다. 진단결과와 재활훈련의 성과를 봐 가면서 출전시기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제기자 sungje@yna.co.kr

    연합뉴스 | 2002.10.16 00:00

  • 이인제 거취에 관측무성

    ... "허허 참...가만있어보라"며 자신의 거취에 대해 "나는 사라진지 오래다. 자꾸 건드리지 말라"며 "백의종군이라고 오래전부터 얘기했지 않느냐"고 말했다. 하지만 측근인 이희규(李熙圭) 의원은 "이인제 의원과 나는 패키지"라며 "가면신당을 가게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정치권에선 "경선불복 부담 때문에 이 의원이 탈당을 하더라도 가장 늦게 할 것이고, 탈당해도 한나라당으로 곧바로 가기는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우세한 편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상인기자 ...

    연합뉴스 | 2002.10.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