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7501-57510 / 61,9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국감현장] 정몽준의원 이색질문

    ... 불공평하다"며 "이번 입시때부터 서울대에 왼손잡이용 책상을 비치할 용의는 없느냐"고 물었다. 뜻밖의 질문을 받은 정운찬 총장은 "아직 생각해보지는 못했지만 본부 임원들과 논의해보겠다"고 답했다. 정 의원은 또 "서울대가 이런 추세로 가면 신림동에서 제일 좋은 대학이 될 것"이라는 농담을 던지며 서울대의 질적 저하 문제를 간접적으로 거론하기도 했다. 정 의원은 올해 국감 첫 날 교육인적자원부에 대한 국정감사장에 참석, 질문없이 10여분간 머물렀을 뿐 지금까지 국감에 ...

    연합뉴스 | 2002.09.30 00:00

  • 日도요타 자동차 오토파크 '메가웹'..전시된 100여대차 시승도 가능

    ... 안의 자동차에서 최악의 운전상황을 체험해 보는 가상현실 체험기 "버추얼 리얼 드라이브"도 통상 30분 정도 줄을 서야 이용해볼 수 있다. 도요타 전 차종의 카탈로그를 파는 자동판매기도 눈길을 끈다. 우리나라에서는 영업소에 가면 공짜로 받을 수 있는 카탈로그를 자동판매기에 넣어 파는 발상이 놀랍기는 하다. 히스토리 거라지는 1950~70년대 거리를 재현해 놓고 당시 나온 세계 각국의 차들을 전시하고 있다. 전반적으로 어두컴컴한 분위기의 골목을 연상시키는 ...

    한국경제 | 2002.09.30 00:00

  • [권영설 경영전문기자의 경영 업그레이드] 배회하는 것도 경영?

    직원이 지방에 가면 출장이지만 회장이나 사장이 지방사업장을 돌면 '현장 경영'이다. 국적 없는 단어같지만 사실은 뿌리가 있다. 지난 80년대 미국 경영이론가 톰 피터스는 종업원이나 고객들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부지런히 현장을 돌아다니는 경영방식을 MBWA(Management by wandering around:현장배회경영)라고 불렀다. 그는 맥도널드의 래이 크룩 당시 회장을 예로 들며 현장탐방을 잘하는 사장들을 칭송했다. 나중에 피터스는 ...

    한국경제 | 2002.09.29 00:00

  • 책 앞세워 표심잡기..李.盧.鄭 장점홍보 출판경쟁

    ... 벗어나기 위해 인간적인 면을 부각시키는 책을 펴냈다. 이 후보는 최근 자신의 정계입문 전까지의 행적을 기록한 자서전 '아름다운 원칙' 개정판을 냈다. 유수의 전문가들이 문장을 윤문으로 고치고,이후보 자신이 직접 과거의 기억을 되살려 가면서 꼼꼼하게 손질했다. 이 책에는 지게를 지고 있거나 어린 아들을 업고 있는 모습 등 '귀족적이지 않은' 이 후보의 젊은 시절 사진들이 담겼다. 소년시절에 즐겨 읽었다는 괴테의 '빌헬름 마이스터의 편력시대'나 어린시절 일기장 내용을 ...

    한국경제 | 2002.09.29 00:00

  • 수도권 공장 '하늘의 별따기'

    ... 한다는데 질려 결국 1백평만 빌렸다. 작년에 증설을 준비하면서 이곳 공장임대료가 평당 1만원 정도라는 이야기를 듣고 자금을 준비했다 일년새 임대료가 폭등하는 바람에 낭패를 본 것. 공단 변두리 지역이 이 정도이고 중심지로 가면 보증금이 평당 25만원에 월세가 평당 2만5천원으로까지 치솟는다. 이 사장은 "소규모 자금으로 제품을 개발하고 시장을 개척해야 하는 영세기업들이 1년 사이 공장임대료가 50% 이상 뛰어오르면 버티기 힘들다"고 하소연했다. 일류기술과 ...

    한국경제 | 2002.09.29 00:00

  • '개구리소년' 유골 제보전화 발신자 추적

    ... 대구시 와룡산에 묻혀있다'는 전화가 모 언론사에 걸려왔다는 신고에 따라 발신자 추적에 나서는 등 수사에 나섰다. 27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6시께 모 일간지 편집국에 40대 중반으로 추정되는 남자가 "대구 와룡산에 가면 개구리 소년 5명의 유골이 묻혀있다. 큰 무덤같은 흔적을 파보면 5명의 유골이 그대로 다 나올 것"이라는 제보전화를 걸어왔다. 경찰은 이 익명의 제보자가 유골이 발견되기 하루전에 와룡산 기슭이라는 장소를 적시한데다 5명이 함께 묻혀있다고 ...

    연합뉴스 | 2002.09.27 00:00

  • [개구리소년 유골 발견] 유골제보전화 40代남자 신원파악 주력

    ... 추정되는 유골이 발견되기 하루 전 '유골이 대구시 와룡산에 묻혀있다'는 전화가 모 언론사에 걸려왔다는 신고에 따라 발신자 추적에 나서는 등 수사에 나섰다. 27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6시께 모 일간지 편집국에 40대 중반으로 추정되는 남자가 "대구 와룡산에 가면 개구리 소년 5명의 유골이 묻혀있다.큰 무덤같은 흔적을 파보면 5명의 유골이 그대로 다 나올 것"이라는 제보전화를 걸어왔다. 김태철 기자 synergy@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9.27 00:00

  • [이 아침에] 가을이 왔건만 .. 朴東奎 <서울대 교수.국문학>

    ... 임금을 다 받지 못했다고 불평하지 않았다. 이는 사장의 따뜻한 위로 한마디를 마음에 담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 가을 주머니가 텅텅 빈 추석을 보내고,낙엽이 구르는 거리를 허리를 굽힌 채 걸어 다녔다. 그런 가운데서도 회사에 가면 동료가 추석에 먹다 남은 송편을 가져와 함께 먹으며 히히덕거렸고,어디서 "누가 담배 없냐"하면 나는 주머니에 남은 몇푼을 들고 회사입구에 있는 담배가게로 달려갔다. 그 해 가을 비록 손에 넣은 것은 아무것이 없어도 훈훈하게 사람끼리 ...

    한국경제 | 2002.09.27 00:00

  • [내가 만난 양빈] 김한균 금화산업 사장.."김정일과 형님 아우"

    ... 1만2천평 규모의 초대형 유리온실을 기증해 김정일 위원장에게 깊은 인상을 심어주고 호감을 산 것도 당시 이미 북한의 개방을 내다봤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통'이 큰 스타일 김 사장은 "중국 선양에 있는 어우야 그룹 본사에 가면 김정일 위원장이 선물한 고려청자와 보석이 수백개 박힌 주전자가 전시돼 있다"며 "두 사람의 친분을 은근히 과시하는 듯했다"고 전했다. 양 회장은 지난해 미국 경제 격주간지 포브스지에 의해 중국 부호 2위에 뽑힐 정도로 엄청난 거부로 ...

    한국경제 | 2002.09.27 00:00

  • [파크&리조트] 소풍날 밤줍기 .. 대명비발디파크

    대명비발디파크는 29일 홍천 밤벌유원지에서 '소풍가는 날' 행사를 마련한다. 오전 9시부터 5시간 동안 아이들과 함께 밤을 주으며 가을을 느껴 본다. 자전거, 인라인스케이트, 퀵보드 등의 상품이 걸려 있는 보물찾기와 노래자랑 시간도 준비했다. 당일 밤벌유원지로 가면 무료참가할수 있다. (033)434-8311

    한국경제 | 2002.09.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