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7811-57820 / 59,1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세계경제 포커스] (통신) '단일시장' 떠오른다

    ... 기업수익의 극대화로 연결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지나친 덩치키우기와 시장확대에만 주력한 나머지 대부분 통신 기업들의 수익은 악화되고 있다. 그러나 통신업체들은 이를 황금알을 낳기 위한 산란의 진통쯤으로 여기고 있다. 어차피 시간이 가면 무한경쟁에 뛰어드는 기업이 점차 줄어들 것이고, 무한경쟁에서 끝까지 버텨 승리하는 자에게는 보다 큰 독점이윤이라는 과실이 떨어질 것을 기대하고 있는 것이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9월 30일자).

    한국경제 | 1996.09.30 00:00

  • LG미디어 등 DVD 타이틀 개발 적극 추진

    ... 이 회사는 이들 타이틀을 LG전자가 빠르면 11월중 내놓을 DVD 플레이어의 데모용 타이틀로 제공할 계획이다. LG미디어는 상업용 DVD 타이틀의 경우 50~60종 정도를 제작할 준비가 갖춰져 있다며 그러나 시장 상황을 봐 가면서 내놓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겨레정보통신은 올해초 미국의 레인보 아메리카사와 공동으로 "감독의 의자"란 제목의 DVD타이틀 제작에 들어간 상태로 연말까지 이를 내놓기로 했다. 건잠머리컴퓨터도 미원정보기술과 협력,유아교육용과 ...

    한국경제 | 1996.09.29 00:00

  • [한가위] (등산가이드) 달맞이 산행길 남다른 정취

    ... 내려와 온천을 하고 귀경길에 오르면 멋진 여정이 될 수 있다. 드라이브메모 =영동고속도로 이천IC에서 장호원을 거치는 방법과 중부고속도로 일죽IC에서 장호원에 이르는 방법 등이 있다. 충주에서 수안보쪽으로 10여km를 가면 단양가는 길이 나온다. 이곳에서 단양 방면으로 15km정도에 위치한 월악나루에서 우회전하면 송계계곡을 지나 미륵리, 수안보 온천에 도착한다. 숙박 =덕주사 입구의 월악산장이나 수안보에 있는 온천장을 이용한다. 별미집 =충주시에 ...

    한국경제 | 1996.09.25 00:00

  • [한가위] '보름달과 함께 정겹고 풍성하게...'

    ...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휘영청 떠오른 밝은 달과 초저녁 들녘의 시원한 바람을 쐬는 상쾌함, 햇곡식으로 빚은 송편과 햇과일등 먹거리마저 풍성해 도시인들에게는 모처럼 낭만에 대해 되새겨볼 만하다. 서울근교 남산타워에 가면 달빛에 잠긴 서울을 한 눈에 볼수 있다. 또 인왕산도 서울의 달맞이 명소로 단연 돋보인다. 해마다 달맞이 객이 늘고 있고 근교의 팔당호반 또한 비경이다. 달맞이의 적합한 장소로는 팔당댐 정문에서 2.7km 떨어진 다산 정약용의 ...

    한국경제 | 1996.09.25 00:00

  • [홍루몽] (533)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29)

    희봉은 보옥이 앓아 누워 있는 대옥을 정말로 보러 가면 어쩌나 덜컥 겁이 났다. 보옥이 대옥의 모습을 보고는 충격을 받고 상태가 더욱 악화될지도 몰랐다. "소상관으로 가도 지금 대옥 아가씨는 만날 수 없어요. 혼례 준비에 바쁘고, 곧 신부가 될 사람이 신랑 될 사람을 만나는 게 아니에요. 대옥 아가씨 자신도 쑥스럽고 부끄러울 거고요" "그럴까? 히히, 하긴 좀 부끄럽겠군. 첫날밤 신랑에게 안길 일을 생각하면 말이야. 히히" 다행히 ...

    한국경제 | 1996.09.25 00:00

  • [세계의 신도시] (3) 덴마크 에게비에르가르트..친밀도 높여

    ... 코펜하겐. 이곳에서 북서쪽으로 15km 정도 차를 타고 달리면 철도역을 중심으로 형성된 전통적인 유럽풍 소도시인 인구 4만여명규모의 발러럽(Ballerup) 자치구가 나온다. 여기서 다시 북쪽으로 난 길을 따라 5분정도 더 가면 거대한 공원 건너편으로 저층의 주택들이 벽을 맞댄 형태로 잇따라 늘어서 있는 에게비에르가르트(Egebjerggard)주택단지가 모습을 나타낸다. 이곳이 바로 프랑스의 유명 건축잡지인 "Urbanisme"이 최근 전세계에서 ...

    한국경제 | 1996.09.24 00:00

  • [신산업발전 민관협력회의] (14) '석유화학' .. 토론 내용

    ... LG화학부회장 =이제까지의 "볼륨(volume)게임"을 지양하고 앞으론 "밸류(value)게임"을 지향해야 합니다. 고부가가치 제품 중심으로 사업구조를 바꾸어야 한다는 것이죠. 물론 쉬운 일은 아닙니다. 전세계가 기술패권주의로 가면서 이제는 기술을 팔지 않으려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LG화학은 연구개발 분야에서 국내외 유수업체들과 전략적 제휴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정부의 지원이 많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사업구조를 고도화하기 위해 회사를 ...

    한국경제 | 1996.09.23 00:00

  • [세계경제 포커스] '노르웨이' .. "저비용의 기수"

    ... 풍부한 석유와 가스를 땔감으로 노르웨이 경제는 활활 타오르고 있는 것이다. 석유.가스가 노르웨이 GDP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16%.수출액 기준으로는 34%에 해당하는 액수다. 덕분에 노르웨이 정부재정은 오는 99년에 가면 총 40억달러의 재정흑자를 누릴 수 있게 될것으로 재무부는 추산하고 있다. 그러나 노르웨이의 부가 순전히 석유와 가스로만 이뤄진 것은 아니다. 해양관련 산업에서 세계최고의 기술국가가 된다는 목표아래 노르웨이 민.관은 연구개발(R&D)에 ...

    한국경제 | 1996.09.23 00:00

  • [시론] 남아공 세계자원봉사대회 .. 박태서 <삼성석유화학>

    ... 불투명한 전망으로 다소 냉소적이기도 하지만, 어짜피 남아공외에 안주할 장소가 없는 그들은 이제 새로운 남아공 출범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는 주요세력으로 자리를 잡으려는 움직임을 보여 주고 있다. 이들은 이제, 새로운 질서에 적응해가면서 흔히 과도기에 일어나는 제반문제, 예를들어 주요정책 수립에서의 주도권 상실, 국가주요 요직에 흑인위주의 낙하산식 인사, 백인들의 안정된 사회생활등의 문제에 사실은 긍정적으로 대처하고 있고 흑인정권을 건전하게 견제할 수 있는 ...

    한국경제 | 1996.09.20 00:00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648) Y자를 유지하자

    골퍼들은 하나의 샷을 위한 과정보다는 샷의 결과를 더 중시한다. 결과를 보고 모든 것을 판단하기 때문에 과정은 무시된다. "모로 가도 서울만 가면 된다"는 식의 이같은 태도는 자연히 일정하지 않은 스윙을 가져온다. 굿샷은 굿스윙의 결과이다. 굿스윙이란 다름아닌, 제 궤도를 따라 움직이는 컨트롤된 스윙을 의미한다. 샷의 일관성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항상 똑같은 스윙을 할수 있는 요소가 필요하다. 골퍼에 따라 이 요소는 다르지만 필 로저스같은 ...

    한국경제 | 1996.09.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