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9741-59750 / 61,4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논단] 과소비가 외채의 주범 .. 이내흔 <현대건설 사장>

    ... 데도 집보다 차를 우선적으로 장만하며, 에어컨이 대중화되어 있을 정도로 우리의 씀씀이가 늘었다. 부채 하나로 여름을 보낸 지난 시절을 생각하면 실로 격세지감을 느끼게 된다. 어느 중소업체 사장으로부터 "호텔이나 공공기관에 가면 타고 온 승용차에 따라 사람대접이 달라지기 때문에 다소 무리가 따르더라도 고급차를 사지 않을 수 없다"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 이처럼 소유물건에 의해 주변 사람들의 지위를 판단하는 잘못된 사회 풍조가 사치와 과소비를 조장하고 ...

    한국경제 | 1997.07.14 00:00

  • [레저/관광] '경북 의성포/하회마을' .. '육지속 섬마을'

    ... 보기가 어려웠으나 최근에는 관광 사찰이 되어 가는 것 같아 아쉽다고 말한다. 비룡산은 예천군이 지난해 등산로와 산책로를 개설, 쉽게 오를 수 있다. 종루가 특이한 장안사를 지나면 주차장이 나오고 왼쪽으로 1.5km를 더 내려가면 회룡마을에 닿는다. 회룡마을로 내려가는 울창한 숲길은 훌륭한 산림욕장이다. [ 안동하회마을 ] 이름그대로 푸른 가람을 안고 있는 마을이다. 낙동강이 태극모양(S자)으로 돌아 흐른다하여 태극형 고장이라고도 불린다. 동서가 ...

    한국경제 | 1997.07.11 00:00

  • [새로나온책] (일반) '살아있는 고사성어 300가지' 등

    ... 살아계신 붓다, 살아계신 그리스도 (틱 낫한 저 오강남 역 한민사 7천원) =오늘날 붓다와 그리스도가 인류의 � 오늘날 붓다와 그리스도가 인류의 마음에 동시에 자리잡을 수 있도록 종교간의 벽을 허물자고 호소했다. 파리에 가면 남대문 민박집이 있다 (민병완 저 미래미디어 6천5백원) =프랑스 파리에서 민박집을 운영 프랑스 파리에서 민박집을 운영하는 늦깎이 유학생이 배낭여행객의 천태만상과 프랑스 사회의 생활을 재미있게 엮었다. 어느 자폐인 이야기 (템플 ...

    한국경제 | 1997.07.10 00:00

  • [충의열전] (28) 매죽헌 성삼문 <8>

    ... 있는 대모산에 갔다 오다가 살곶이들에서 사냥을 하고 다음날인 9월 2일에는 서현정과 경회루 아래에서 활쏘는 것을 구경하며, 9월 18일에는 광나루 아차산에서 사냥한다. 9월 28일에는 다시 모후인 현덕왕후의 소릉에 제사지내러 가면서 시위 군사들로 하여금 계속 사냥을 하게 하고, 10월 1일 소릉 제사를 끝내고 헌릉과 영릉을 들러오면서 수리산, 청계산에서 계속 사냥을 하다가 10월 3일 밤늦게야 환궁한다. 그리고 나서 다시 10월 16일에 아차산으로 사냥구경을 ...

    한국경제 | 1997.07.10 00:00

  • 백화점 '드셔 보세요' 식품은 "폐기물" .. 보건복지부 적발

    "한번 드셔 보세요" 백화점 등에 가면 흔히 듣는 말이다. 새로운 제품 등을 시식용으로 제공하는 것은 흔한 풍경이다. 그런데 미니스커트 차림의 미인들이 선심쓰듯이 "드셔보라"고 주는 음식은 유통기한이 지난 폐기물. 거짓말 같은 일이 사실로 드러났다. 보건복지부는 9일 유통기한이 70일이나 지난 외국산 치즈를 시식용으로 손님에게 제공한 신세계백화점(미아점) 등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또 반드시 냉동상태로 보관하고 판매해야 할 닭고기 등 ...

    한국경제 | 1997.07.09 00:00

  • [이제는 지방문화시대] (13) '서울 서초구' .. 인터뷰

    ... 교육적 효과를 함께 겨냥한 방침. "외국에는 공연장마다 상설무대가 있어 언제 가도 음악회나 연극을 감상할수 있습니다. 구민회관 공연이지만 정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조구청장은 외국관광객들까지도 "금요일 서초구민회관에 가면 음악회를 감상할수 있다"는 사실을 알도록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구 차원의 정기공연이 성공할수 있었던 것은 주민들의 문화수준과 지역예술인들의 협조가 뒷받침됐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주민들의 문화욕구가 알에서 막 튀어 ...

    한국경제 | 1997.07.09 00:00

  • [상품시황] 계란값 계속 폭락 .. 최고 52%까지

    ... 경란(45g이하)은 개당 47원과 26원으로 무려 34%(24원)와 52%(28원)나 폭락했다. 이는 우기로 소비가 위축된데 반해 생산량이 늘어나 재고가 체화되고 있기 때문으로 알려지고 있다. 판매업계에서는 장마가 끝나는 이달말경에 가면 기온 상승으로 산란율이 떨어져 생산량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게다가 야외 나들이가 늘어나면서 수요 또한 증가해 시세가 반등세로 돌아설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10일자).

    한국경제 | 1997.07.09 00:00

  • 64메가D램 가격 속락 .. 세대교체 본격화 전망

    ... 가격은 고정거래를 기준으로 현재 8-9달러수준인데 이 가격이 유지되면 32-36달러수준에서 비트크로스가 발생하게 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몇달전까지만 해도 비트크로스 시점을 내년 상반기 중으로 예측했으나 지금과 같은 추세로 가면 올연말이나 내년초로 앞당겨 질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64메가 시장은 삼성전자가 월 1백50만개 일본 NEC가 1백만개정도를 출하하면서 양사가 세계 시장을 주도하고 있으며 그뒤를 현대전자및 LG 반도체와 일본의 여타 메이커들이 ...

    한국경제 | 1997.07.09 00:00

  • [아메리캐피털리즘 재발견] (2) '해외기업이 몰린다'

    ... 유럽선진국들의 1%대 경제성장률,12%선의 실업률과 비교가 안될 정도다. 특히 실업률은 23년만에 최저치라고 한다. 물가상승률은 연율로 따져 1.8%, 이것도 60년대 이후 가장 낮아진 실적이다. 실업률이 5% 밑으로 내려가면 임금인상 압력에 의해 물가가 오를 수 밖에 없다는 기존의 경험과 이론도 통하지 않는다. 그래서 미국 보험업계의 저명한 이코노미스트인 로렌스 큐들로는 "클린턴이 케인즈를 KO시켰다"고 말한다. "저인플레와 저실업률의 평화적인 ...

    한국경제 | 1997.07.08 00:00

  • 매출 8~20% 감소 최악의 성적..여름정기세일 백화점 기상도

    ...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세일초반 매출액이 예상밖으로 F학점 행진을 계속하자 백화점마다 이의 원인을 놓고 해석이 분분하다. 낙관론자들은 지난해 10일간의 세일과 올해 17일간의 세일을 단순비교할수 없다면서 세일막바지로 가면서 손님이 몰려들어 결국 하루평균매출기준 10%이상의 신장률을 기록할것으로 전망하고있다. 반면 비관론자들은 유례없는 장기간 세일이 구매심리를 분산시킨데다 이달 중순이후엔 소비자들이 쇼핑보다 바캉스에 눈을 돌릴 것이라며 판촉관계자들의 ...

    한국경제 | 1997.07.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