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5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킥보드 헬멧 쓰라고? '따릉이' 탈게요"

    ... 공유자전거 ‘따릉이’나 대중교통을 이용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날 시행에 들어 개정 도로교통법에 따라 앞으로 전동킥보드 사용자는 원동기장치 자전거 이상의 면허를 보유해야 한다. 안전모를 착용하지 ... 킥보드 업체 빔모빌리티 관계자는 “지난해 대구에서 시범적으로 300개가량의 안전모를 비치했지만 200개는 분실되고 50개는 사용이 어려울 정도로 파손됐다”고 토로했다. 라임코리아 관계자는 “사용량이 많은 ...

    한국경제 | 2021.05.13 17:52 | 최한종

  • thumbnail
    "헬멧 써야 하나요?"…전동킥보드 단속 첫날 벌어진 풍경

    ... 올라탔다가 계도 대상이 됐다. 한 사용자는 면허 없이 개인 소유의 전동킥보드를 타다 적발되기도 했다. 경찰은 한 달 홍보·계도 활동을 벌인 뒤 내달 중순부터 과태료를 부과한다는 방침이다. 한태동 마포경찰서 교통과장은 ... 보행자의 안전을 위해선 헬멧 등 전동킥보드 안전 규제가 필요하다"며 "지난 두 달 동안 헬멧 분실 및 파손율은 0.16% 정도로 낮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대다수 업체들은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는 반응이다. ...

    한국경제 | 2021.05.13 15:43 | 최한종

  • thumbnail
    [법알못] 당근마켓서 840만원 준 다이아, 알고보니 200만원대?

    ... 정보에는 "2008년 천만 원 정도에 산 제품이며 최상급 바로 아래 단계다. GIA 다이아몬드였지만 보증서는 분실한 상태며 교환과 환불이 불가하다"고 적혀 있었다. A 씨는 산 지 이틀 뒤 강남 다이아몬드 센터를 방문해 ... 모든 착오를 보호해 줄 수는 없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김 변호사는 "다만 위 조건이 상호 계약의 중요한 부분으로 합의가 되었다면, 기타 다른 사정을 고려하여 아주 예외적으로 착오에 의사표시로 취소될 여지도 ...

    한국경제 | 2021.05.04 13:02 | 이미나

  • thumbnail
    미술계의 '암호화폐'…600억짜리 그림 파일의 정체 [김동욱의 하이컬처]

    ... 하나가 '시간은 돈(Time is money)'이라는 격언을 문자 그대로 증명했습니다. 5000일 매일 한편씩 만든 그림을 이어붙인 작품이 거액에 팔린 것입니다. 그런데 큰 역할을 한 '시간과 노고의 산물'이 ... 그럴듯한 것 같기도 합니다만, 과연 그렇게 엄청난 가치가 있는 것인지 고개를 갸웃거리게 합니다. 소유권의 훼손과 분실을 걱정할 필요가 없고, 고가의 작품 소유권을 비트코인처럼 작은 단위로 쪼갤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는 하지만 암호화폐와 ...

    한국경제 | 2021.05.02 06:00 | 김동욱

  • thumbnail
    마스크 써도 애플워치 차면 아이폰 잠금해제…다른 사람이 차면?

    ... 이 기능을 사용자가 원할 때만 사용할 수 있도록 완충 장치도 추가했다. 우선 아이폰과 애플워치간의 물리적 거리가 격이 가까워야 하고, 매일 1회 자신의 얼굴을 통해 페이스ID를 잠금해제를 진행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이 기능을 ... 14.5 정식 공개와 함께 미니 LED 디스플레이가 처음으로 장착된 아이패드 프로, 스타일러스 펜인 애플 펜슬, 분실방지 무선추적 장치 ‘에어태그’ 등 다양한 신제품을 함께 공개할 것으로 예측된다. 배성수 기자 ...

    한국경제 | 2021.04.16 10:31 | 배성수

  • thumbnail
    [박대석칼럼] 가상화폐 시장 3가지 빅이슈…비트코인 가격향방·파일코인·NFT

    ... 참여자에게 보상하는 파일 코인은 최근 급격하게 가격이 상승하면서 투자자들은 제2의 비트코인을 꿈꾸고 있다. 당분 가상화폐의 한 축이 될 것이다. [caption id="attachment_127259" align="aligncenter" ... 국제적으로 인기있는 BTS 수준의 화보라면 크게 걱정할 일이 없다. 또, 일반 시중은행의 경우 계좌 비밀번호를 분실하면 전화 한 통으로 비밀번호를 재설정할 수 있지만, 암호화폐 지갑은 로그인 정보를 분실하면 그 안에 담긴 자금과 ...

    The pen | 2021.03.19 17:40

  • thumbnail
    다툼 없는 재산 승계 원한다면…유언대용신탁으로 '상속 설계'

    부(富)를 축적하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평균 수명도 늘어나면서 상속으로 인한 가족 유산 다툼이 적지 않게 벌어지고 있다. 유산 분쟁을 막기 위해서는 사전에 유언장을 작성해 공증 등의 절차를 거치는 방법이 있다. 최근에는 금융회사의 ... 유언자(피상속인)가 사망한 이후 효력이 발생하게 된다. 대개 자필증서 방식과 공증증서 방식이 사용되나 자필증서 방식은 분실이나 위조의 가능성이 높다. 공정증서 방식은 하자발생 가능성이 없으나 상당한 비용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유언대용신탁은 ...

    한국경제 | 2021.03.14 17:49

  • thumbnail
    오픈뱅킹, 범죄에도 '오픈'

    ... 빼냈다. 경찰은 범인을 체포했으나 3000만원의 행방은 아직 알아내지 못했다. 오픈뱅킹으로 금융소비자들의 편의성이 획기적으로 높아졌지만 금융사고 피해 가능성도 그에 못지않게 커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금융감독원은 오픈뱅킹에서 타행 계좌 이체한도를 일부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편리함 뒤에 숨겨진 위험 21일 금융권과 경찰에 따르면 오픈뱅킹 시스템을 악용해 여러 금융회사 계좌를 동시에 노리는 범죄 사건이 이어지고 있다. 2019년 말 도입된 오픈뱅킹 ...

    한국경제 | 2021.02.21 17:43 | 정소람/정지은

  • thumbnail
    [단독] 신분증 분실했다가…계좌 순식간에 다 털렸다

    ... 계좌에 있는 잔액까지 끌어올 수 있어 일반 금융 범죄 보다 피해가 더 커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소비자들에게 편의를 주는 신기술이 ‘양날의 검’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게 업계 얘기다. 금융감독원은 오픈뱅킹 타행 계좌 이체시 한도를 일부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편리함이 독됐나 21일 금융권 및 경찰에 따르면 최근 오픈뱅킹을 악용해 여러 금융사 계좌의 고객 자금을 탈취한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오픈뱅킹은 하나의 금융사 앱에서 ...

    한국경제 | 2021.02.21 12:50 | 정소람/정지은

  • thumbnail
    진보·통일 운동가 백기완 선생 영면

    ... 직선제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인 ‘YMCA 위장 결혼식 사건’으로 재차 체포돼 복역하다 1981년 3·1절 특사로 석방됐다. 당시 고인 등 시위를 주도한 핵심 인사 14명은 서울 서빙고 국군보안사령부 분실로 끌려가 고문을 당하기도 했다. 고인은 2019년 11월 39년 만에 이뤄진 재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1987년 재야 운동권의 추대로 소속 정당 없이 독자 민중 후보로 대통령 선거에 출마했다가 김영삼·김대중 후보의 ...

    한국경제 | 2021.02.15 17:52 | 하헌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