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0141-130150 / 133,7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튀는 아이디어로 성공시대 예약

    ... 교육시스템인 에듀테인먼트(Edutainment)형 교육사업이다. 보습학원 일색인 학원업계에 새바람을 몰고 온 이 사업은 「학생 개인의 특기와 인성을 집중 개발해 주는 학원」으로 정리된다. 궁극적으로는 대학의 무시험 전형이확대되고 감성 개발이 중요시되는 21세기형 교육 트렌드를 겨냥한사업. 기존의 음악학원 컴퓨터학원 체육학원 등에서도 이 개념을 응용할수 있으며 과학실험전문학원 논리학전문학원 게임전문학원 영어동화학원 등으로 분야를 확대시킬 수도 있다. 최근 캐나다에서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7

  • 환경 문화 다른 세대별 집중공략

    ... 전무한 상황이다. ◆ Y세대 베이비부머들이 1979년에서 1994년 사이에 낳은 아이들로 6~21세까지의 사람들을 지칭한다. 베이비부머들의 자녀들에 해당하는 세대여서 「메아리 세대」라고도 불린다. Y세대는 개인주의적 성향이 강하고 감성에 민감해 소비와 유행의 주역으로 기업들의 주공략 대상이되어왔다. 미국의 경우 Y세대 직전 세대인 X세대가 기존 사회체제를 거부하는「노(NO)형」이었다면 Y세대는 「예스(YES)형」 인간으로 분류된다.Y세대는 베이비붐세대가 닦아놓은 경제적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7

  • 어린이 눈높이메뉴 '날마다 북적'

    ... 어린이들이 즐겨찾는 기호식품의 하나인 데다 먹기 쉽도록 가공해 상품성을 높였다. 메뉴도 세분화해 후라이드 양념 너겟 날개 치킨롤 등에 각각 특성을 부여했다. 인기 캐릭터로 호기심을 자극한 것도 주목할 만하다. 특이한 상품에 소비자의 감성까지 자극해 수요를 촉발시킨 것이다. 이 사업의 평균 마진율은 50%선으로 높은 편이다. 객단가는 6천9백~9천9백원선. 하루 50만원의 매출을 올릴 경우엔 한달 평균 4백만원의 순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 어린이들이 주고객이므로 아파트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7

  • 'TTL' 'N' 'M' 내세워 소비자 유혹

    ... TTL은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의 소비자층을 넓히기 위해 SK텔레콤이 내놓은 비장의 마케팅 무기였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시장 조사 결과 011 브랜드는 「비즈니스용」이나 「어른들의 이동 전화」로 인식되고 있었으며 신세대 감성과는 어울리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런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신세대용 서브 브랜드로서 TTL을 기획하게 됐다』고 밝힌다. 반면 지난해 8월 TTL의 뒤를 이어 등장한 n016은 한통프리텔의 대표 브랜드다. 한통프리텔은 대표 브랜드였던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7

  • 상품 아닌 꿈을 팔아야 성공보장

    ... 드러나지 않은 요구조차 구체화할 수 있는 예민한 사람들이다. 그들의 성격, 카리스마, 가시성과 매력은 브랜드의 매력을 증가시킨다. 6. 창의적인 조직으로 창조자들을 지원하라. 창조자 혼자서는 이상을 구현하지 못한다. 이상은 팀워크가 필요한 감성적 경험들로 이루어진다. 각각의 구성원들이 실패에 대한 두려움없이 실험할 수 있도록 하여 조직의 창조성을 확대시킨다. 열성적인 학습환경을 조성하라. 열정은 사람들이 그들의 기대 이상으로 실현하도록 고무하고 자극하고 추진한다. 이상을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7

  • 4월에 도착한 러브레터

    ... 찾아가는 형식을 취했다. 하지만 정작 영화는 누구에게나 있었을 법한 새로운 시작의 설렘, 그 아스라한 기억을 불러내는 일에 더 관심이 있다. 에서 젊은이들의 넋을 빼놓았던 치밀한 영상과 구성은 한 걸음 더 나아갔다. 순정만화적 감성의 극치를 이루는 정말 깔끔한 멜로드라마다. 영화 중간중간에 장치들을 깔아두었다가 후반부에 터뜨리듯 이야기를 풀어가는 '이와이 슈운지식' 전개 방식도 그대로다. 상영시간 65분의 중편. ◆ 연극 - 세자매 손숙·윤석화·박정자 한무대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7

  • 오! 마이 러브 '여성 마케팅'

    ... 1천3백93만명 가운데 여성이용자가 5백21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여성 특유의 높은 구매력이 대부분의 여성 포털사이트들이 추구하는 수익모델인 전자상거래와 정확히 맞아 떨어진다는 점도 여성포털사이트 구축경쟁에 한몫을 하고 있다. 감성을 자극하는 콘텐츠와 서비스로 여성네티즌을 불러모은 후 전자상거래를 이용토록 유도한다는 것이 이들의 복안이다. 현재 정보채널과 검색서비스, 무료 e메일, 맞춤정보 등 부가서비스를 제공하는 여성전문 포털사이트는 10여개. 여기에 올해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7

  • 새 아이템 '배우면서 논다' 히트

    ..., 자신감단계(9~16세)로 나누고 있다. 청각, 시각, 촉각, 언어 등 10가지 학습수단을 결합해 90여가지의 교육용 장난감을 개발했다. 이 가운데 60% 가량은 매년 새로운 아이템으로 교체되고 있다. 신제품은 지적으로나 감성적으로 자극적이어야 하며 어린이의 안전을 위해 위험성이 없어야 한다. 또 땅바닥에 떨어지거나 부딪쳐도 부서지지 않도록 견고하게 설계돼 있다. 그러나 이런 조건은 디스커버리 토이의 1차적 요건에 불과하다. 더 중요한 점은 어린이 중심의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7

  • 누드·슬림·원색 패션, 여름 PC시장 강타

    ... 전략이다. 특히 미국시장에선 이미 인텔 및 마이크로소프트사와 공동으로 판촉 및 마케팅 활동을 펼쳐 나가기로 합의, 향후 수출전망을 밝게 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반투명의 신감각 디자인제품인 '네오'로 승부수를 던졌다. 신세대를 뜻하는 N에다 감성과 최적화의 영문약자를 딴 네오(NEO)는 순백색의 누드 PC와 순백색, 청색, 아쿠아 등 3색의 모니터 및 프린터 3종으로 구성돼 있다. 이름 그대로 신세대를 겨냥한 이들 제품은 기존의 PC 및 주변용품에서 느낄 수 없던 독특한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7

  • 국내 상륙 초읽기 … 한발 앞서 정보 찾자

    ... 굳이 먹지 않아도 예쁜 모양에 이끌려 사고 싶은 마음이 들게 되는 것. 이들 상품은 선물용으로도 지명도가 높다. 각종 기념일이면 어김없이 캔디 전문점에 들르는 단골 고객이 크게 늘고 있을 정도. 유행에 민감한 젊은 여성들의 감성에 얼마나 어필하느냐가 이 사업의 성패 요인인 셈이다. 우리나라에서도 이와 유사한 팬시사업이 성업 중이다. 비실용적이더라도 마음에 드는 소품 사기를 즐기는 젊은 여성들의 성향이 일본과 비슷하다. 여고생, 여대생 유동인구가 많은 학교 주변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