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0161-130170 / 133,9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문화야말로 한국 알리는 일등공신'

    ... “한국을 소개하는 데 문화만한 게 있겠느냐”며 문화사절로서 자신의 역할에 자부심을 보였다. “한국이 경제 강국으로 떠올랐다고 하지만 서양에서 보는 한국은 여전히 주변국가일 뿐이죠. 그럴수록 우리 문화를 해외에 소개해 외국인의 감성을 자극할 필요가 있습니다.” 인터뷰를 위해 기자와 만난 날도 양단장은 여러 외국인에게 둘러싸여 있었다. “일부러 외국인 친구를 많이 초대했다”는 양단장은 “한국이 이처럼 뛰어난 문화를 갖고 있는 나라임을 보여주고 싶다”고 설레는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작고 앙증맞은 프리미엄 카

    ... 2000년에는 130개국의 저널리스트가 뽑은 '세기의 유럽차'로 선정된 바 있다. BMW는 지난 94년 영국의 자동차메이커 로버그룹으로부터 미니를 인수, 프리미엄 브랜드로 새롭게 만들어냈다. 새롭게 탄생한 미니는 BMW그룹의 최첨단 기술과 감성적인 요소들을 가진 기존 미니의 특성을 함께 갖춰 전통적인 컨셉을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켰다는 평가를 듣는다. 미니 쿠퍼는 4기통 1.6ℓ 16밸브 엔진을 장착했다. 정지상태에서 100km/h 도달시간이 10.4초다. 최대 안전속도는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앞서간다는 당신, '이런 호텔 안 가봤다고?'

    ... 없던 공간을 탄생시켰다. 일단 각 공간의 이름부터 다르다. 다른 호텔의 로비에 해당되는 공간에는 '리빙룸'이라는 이름을 붙여 편안함을 꾀했다. 스티븐 최 마케팅부 과장은 “바(Bar)에 해당하는 '우바'(WooBar)의 '우'는 감성과 연계되는 감탄사”라며 “W호텔에서는 '우'라는 단어가 많이 쓰여 '감성을 자극하라'(Woo you senses)가 호텔의 모토로 쓰일 정도다”고 설명했다. W호텔 곳곳에 예술품을 대거 설치하기도 했다. 고객이 단순히 감상하는 예술작품보다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젊고 활기찬 호텔 만들 겁니다'

    ... 성공스토리는 건설업계에서 전설이다. 누가 뭐래도 정통 건설맨인 그가 호텔의 최고경영자로 취임한다고 했을 때, 사람들은 다소 의아스러운 눈초리를 보냈다. 그 눈초리에는 '과연 잘 해낼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이 담겨 있었다. 하지만 그는 특유의 감성경영으로 호텔서교와 하얏트리젠시 제주의 대변신을 이끌고 있다. 비전은 분명했고 전략은 구체적이었다. 직원들의 사기는 하늘을 찌른다. 그가 내년 말쯤에는 새로운 서교, 하얏트리젠시 제주의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장담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시장·고객 니즈 읽어야 강자'

    ... 브랜드파워와 네트워크, 자금력, 고객기반, 규모의 경제 등 오프라인의 강점을 기반으로 온라인시장에서도 경쟁력을 확보했다. 끊임없는 상품과 서비스 개발, 인프라 투자를 통해 업계 선도기업으로서의 입지를 지키고 있다. 고객관리와 여행산업의 감성관리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기도 하다. 내부 기간망과 웹 시스템을 정비해 의사결정 과정에 정보시스템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 웅진식품 = 브랜드부문 대상의 웅진식품은 음료시장에서 틈새시장 공략을 통해 히트상품을 만들어내고 있다.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튀는 디자이너, 말랑말랑한 디자인

    ... 편이다. 이런 이유로 경쟁사에 비해 팬택앤큐리텔의 휴대전화는 '톡톡 튀고' '활기찬' 디자인을 선보인다는 설명이다. 디자인실은 크게 3개 팀으로 구성돼 있다. 국내디자인팀과 해외디자인팀, 선행디자인팀으로 나뉘어 제품에 자신의 아이디어와 감성을 담아낸다. 국내디자인과 해외디자인팀은 말 그대로 각각 내수용과 수출용 휴대전화 디자인을 담당하는 역할을 한다. 선행디자인팀은 디자인의 미래를 맡는다. 김상무보는 “디자인이 나아갈 로드맵을 짜는 게 선행디자인팀의 역할”이라며 “디자인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세계를 삼킨 '한국 자존심' 즐비

    ... 사례로 손꼽힌다. 독일 레드닷어워드와 홍콩디자인아시아어워드를 석권한 T100의 경우, 얇고 작은 휴대전화가 대세였던 당시의 시장 트렌드를 넓고 사용하기 편한 컨셉으로 바꿔 놓았다. 기계적인 느낌을 최대한 배제하면서 컬러와 질감 등을 감성적 코드에 맞춰 사용자 편의를 고려한 게 적중한 것이다. T100 디자인에 대한 호평은 매출로 연결돼 2002년 5월 출시 이후 단일모델로 1,000만대 이상의 판매기록을 세웠다. 일명 '이건희폰'으로 불리며 매출액만 3조원, 이익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이건희 회장 밀라노 간 까닭은

    ... 보고대회'가 열린 것은 정부의 강한 의지를 그대로 보여준다. 국가원수 주재하에 디자인 발전전략을 논의하는 국가는 우리나라밖에 없다는 이야기가 들리는 것도 이 때문이다. 이미 일류 반열에 오른 기업들이 가속페달을 밟고 있는 점도 고무적이다. 이건희 삼성 회장은 밀라노에서 “월드 프리미엄 제품이 되기 위해서는 기능과 기술은 물론 감성의 벽까지 넘어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벌써부터 코리아 디자인의 수준이 '일류'에서 '초일류'로 넘어가는 소리가 들리는 듯하다.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융통성ㆍ정직성 '필수소양'

    ... 낫다는 이야기다. 시험을 위해 공부한 부동산이론은 마치 멍청한 대답을 내놓는 컴퓨터를 닮았다. 어디까지나 이론이다. 현실에는 먹혀들어가지 않는 경우가 더 많다. 거래현장에서는 이론보다 감정이 앞서는 경우가 다반사다. 이성은 멀고 감성은 가까운 게 이권(利權)의 속성인지도 모른다. '앞으로 50%만 살아남는다' 요즘 신개발지 어디를 가더라도 '공인중개사' 간판으로 거리가 현란하다. 한집 건너 하나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지만 이들 모두 '먹고살아야' 한다. 수익은 한정돼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새로운 성장동력 찾아 과감히 도전할 것'

    ... 이에 따라 미국, 일본 등 선진국들은 문화산업 육성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우리나라도 세계적인 문화산업 강국이 될 수 있다고 확신합니다. 5000년의 역사와 문화유산, 높은 교육수준, 다양한 역사적 경험, 감성이 풍부한 국민성 등 토양이 비옥하기 때문입니다. 이런 천혜의 환경을 활용한다면 우리나라에서도 세계적인 문화산업 기업이 탄생할 가능성이 얼마든지 있습니다. 대성그룹이 문화산업을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선정한 것도 이 때문입니다. 앞으로도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