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1141-131150 / 138,0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인포머셜] 대명리조트 소노펠리체 특별분양

    ... 등을 즐기는 사계절 복합레저휴양단지 최상류층만을 위한 VVIP리조트 소노펠리체가 대명리조트의 이름으로 청정자연 비발디파크 단지 내에 금년11월중 그랜드오픈예정이다. 수목원의 쾌적한 자연과 갤러리라운지, 야외공연장에서의 예술적 감성까지 골프, 승마, 스파테라피의 최상류 레저문화와 수준높은 메디케어 센터를 조성하여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며 명실상부 VVIP만을 위한 리조트이다. 소노펠리체는 비발디파크 내 오션월드 맞은편 부지에 약 129,144평방미터 대단위 ...

    한국경제 | 2009.06.24 00:00 | ky84

  • thumbnail
    기아차 쏘울스터, 美 '올해의 컨셉트카' 수상

    ... 전혀 다른 모습으로도 완벽히 변신할 수 있는 쏘울만의 디자인 역동성을 표현했다"고 말했다. 또 "강렬한 노란색은 경쾌하고 역동적인 쏘울스터의 이미지를 강조했으며, 마치 친구들과 함께 당장이라도 해변으로 달려갈 듯한 미국 신세대들의 감성을 겨냥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해 북미 올해의 컨셉트카상에서는 현대차의 제네시스 쿠페가 '최고의 양산예정 모델'에 선정된 바 있다. 한경닷컴 이진석 기자 gen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

    한국경제 | 2009.06.24 00:00 | j91kim

  • [BizⓝCEO]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 산업경쟁력 엔진역할 '톡톡'

    ... 기계,IT 등 타 산업과의 공동 컨소시엄형 기술개발 지원도 실시하고 있다. 세부 사업은 섬유스트림사업,패션스트림사업,웰빙친화적기술개발사업으로 구분된다. 웰빙친화적기술개발사업은 고부가가치 실현이 가능한 친건강 · 고기능 · 고감성 기술 등 융 · 복합적인 웰빙기술 지원이 목적이다. 2007년 첫 발을 내디딘 이 사업은 올해까지 민 · 관 합동으로 총 780억원(정부출연금 553억원)을 투입해 66개 과제를 발굴 지원해 왔다. 이달 초 현재 22개 과제가 종료됐으며,신규과제 ...

    한국경제 | 2009.06.24 00:00 | 이재웅

  • thumbnail
    [경영 업그레이드] 레미콘과 야채의 공통점

    ... 경우였지 요즘 사극들처럼 제작진이 상상력을 마음껏 발휘한 경우는 별로 없었다. 영웅적인 여성이 주인공이 되는 것도 새 사극들의 공통점이다. 그 때문에 '용의 눈물' '불멸의 이순신'을 보던 중년남성들이 이탈했다지만,목표고객들에게 감성적인 재미와 감동을 주고 '잘 팔리는' 것을 어쩌랴. 대중문화의 상징인 TV드라마에서 '상상 사극'이 잇달아 등장하는 이 같은 변화를 기업들은 눈여겨 봐야 한다. 한국에도 이제 상상력의 시대가 오는가. 기발한 착상에 점수를 주고,상상이 ...

    한국경제 | 2009.06.24 00:00 | 김정욱

  • 굿모닝신한 이동걸 부회장, 수필가 등단

    ... 심사위원회는 “유명 경제인인 저자가 결혼 33주년 된 아내에게 바치는 선물이자 진솔한 고백이 주 내용이며, 요즘 문제되는 정신의 빈곤이 각 계층간과 가족간의 소통 부재에서 비롯된다고 할 때, 이 작품은 부부간의 행복한 소통"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동걸 부회장은 대학시절 교내신문 편집장으로 활동한 바 있으며, CEO재직 중에도 임직원들에게 직접 마음을 담은 편지를 쓰는 등 감성경영으로 호평을 받은 바 있습니다. 김치형기자 chkim@wowtv.co.kr

    한국경제TV | 2009.06.24 00:00

  • [읽어 볼만한 칼럼] MB가 '트위터'에 가입한다는데

    ... 노릇만하던 사람들의 손으로 옮겨 줌으로써 껍데기만 남은 정당 정치를 소생시킬 것이라고 보는 낙관론자들도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회의론이 더 우세하다고 설명한다. 특히 광우병 공포와 촛불의 기억은 집단 지성보다는 오히려 집단 감성과 패닉을 안겨다 줬다는 것.촛불은 웹을 통해 웹을 뛰어 넘어 현실의 광장을 뒤덮었다. 촛불정국을 거치면서 이런 회의론은 더욱 힘을 얻었다. 홍준형 교수는 사실 집단 지성은 원래가 대표성이 없고 행동에 책임을 지지도 않고 책임을 추궁할 ...

    한국경제 | 2009.06.24 00:00 | 오춘호

  • thumbnail
    이대출신 소설가 12人 12色 인생 스펙트럼

    ... 있고,1979년생인 권리씨의 <정박>에는 98학번 여대생이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미래는 막연하지만 희망을 품고 있는 청춘들을 그린 <번지점프를 하다>를 쓴 정미경씨는 "20대를 주인공으로 글을 쓰면서 그때의 감성으로 돌아가는 게 쉽지는 않았지만,어쨌든 '회춘'하는 기분이 들어 감사하는 마음"이라고 전했다. 김미현 교수는 "소문이나 풍문으로 전해지는 이화의 육성과 속살을 그대로 드러내면서 소설적 성찰을 보여주기 위해 소설집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09.06.24 00:00 | 이고운

  • thumbnail
    [다산칼럼] MB가 '트위터'에 가입한다는데

    ... 정당정치를 소생시킬 것이라고 보는 낙관론자들도 있지만,아무래도 우리나라에서는 회의론이 더 우세한 것 같다. 대중은 과연 지혜로운가,그들의 선택은 언제나 옳고 신뢰할 만한가. 특히 광우병공포와 촛불의 기억은 집단지성보다는 집단감성과 패닉이 더 현실적이라 증언한다. 사실 광장은 종종 독재권력의 압제에 대항하는 민주의 상징으로 통했지만 민주주의만 지배하는 것은 아니다. 포퓰리즘이나 선동과 독선이 득세하는 경우도 많다. 더욱이 웹과 광장은 선량한 자들만의 공간도 ...

    한국경제 | 2009.06.23 00:00 | 홍성호

  • thumbnail
    화려한 원색의 해학과 풍자…'뚱보'는 아름다워~

    ... 화가로 평가받는다. 그의 걸작들이 30일부터 9월13일까지 서울 덕수궁미술관에서 펼쳐지는 '페르난도 보테로'전을 통해 국내에 대거 소개된다. 미국과 스페인 등에서 활동한 보테로는 풍만한 양감을 통해 인체에 대한 새로운 해석과 감성을 환기시킴으로써 독자적인 작품세계를 개척한 작가다. 그는 콜롬비아 메델린에서 가난한 행상의 세 아들 중 둘째로 태어나 16세까지 투우사 양성학교를 다니며 독학으로 그림을 연마했다. 그림에 나타나는 해학 넘치는 질감 덕분에 그는 라틴 ...

    한국경제 | 2009.06.23 00:00 | 김경갑

  • thumbnail
    건축가 벤판 베르텔 인터뷰 "서울 아파트엔 개성ㆍ컬러가 없다"

    ... 모았다. 이날 강연회에서 그는 "건축가는 빌딩에 옷을 입히고 미래에 옷을 입히는 패션디자이너"라며 "개성이 취약한 천편일률적 건물을 디자인하는 것은 사람들을 불편하게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디자인에 자신만의 수학적 감성을 불어넣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의 손에서 만들어진 독일 뫼비우스하우스가 수학적 감성을 탁월하게 응용한 혁신적 작품이다. 세계 건축 트렌드를 선도하는 UN스튜디오 창립자이기도 한 그는 한국 건축에 대해 "10년 전보다 개발밀도는 높아졌지만,개발수준이 ...

    한국경제 | 2009.06.23 00:00 | 성선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