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7041-137050 / 139,1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름다운 고향의 四季 ‥ '소오갈' 안백룡 화백 19일 개인전

    ... 입장에서 바라보는 자유로운 방식으로 그려낸 작품들이다. 이번 전시에 처음 선보이는 정물화는 구도의 안정감이 돋보인다. 석류 감 모과 장미 등의 대상을 화면에 꽉차게 배치하면서도 빛의 강약과 구도에 주안점을 둔 수작들이다. 미술평론가 박용숙씨는 "꽃을 배경으로 한 정물화의 경우 색상이 실제보다 절제되고 색감도 강약을 적절히 제어해 감성적인 느낌을 준다"고 평했다. (02)2000-9736 이성구 미술전문기자 sklee@hankyung.com

    한국경제 | 2004.04.15 00:00

  • [취재여록] 총선이후가 중요한 까닭

    ... 여야 정치권은 서로를 타도,극복의 대상으로 삼았다. '탄핵심판론'과 '거여견제론'은 모두 과거에 생긴 일이나 옛날의 경험에 기초한 주장이었다. 미래에 한국을 어떻게 이끌겠다는 정책을 기억하는 유권자는 거의 없다. 바람과 감성은 있었지만 나라 경영을 위한 전략과 전술은 아예 실종됐다. 선거직전 막판 부동층이 급증한 것도 믿음직한 대안을 찾지 못한 유권자가 늘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최근 기자가 만난 한 성공한 최고경영자(CEO)는 자신의 업무 가운데 ...

    한국경제 | 2004.04.15 00:00

  • [선택 4ㆍ15] 자민련 "캐스팅 보트 기대"

    자민련 김종필 총재는 15일 투표를 마친 뒤 서울 마포당사로 나와 하루 종일 당사를 지키며 정국구상에 골몰했다. 자민련은 정책과 이념이 실종된 '감성정치'에 휘둘린 이번 선거에서 '정통보수'라는 당의 정체성을 지키는 등 차별화에 성공했다고 자평했다. 총선 후 정치구도 변화에서 일정한 '캐스팅 보트'를 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면서도,합종연횡 등 정치권 지각변동시 당의 생존마저 위협받을 것으로 보고 대응책 마련에 부심했다. 김 총재는 이날 오전 ...

    한국경제 | 2004.04.15 00:00

  • [한경 데스크] 선거는 끝났다지만… .. 정규재 <편집부국장>

    ... 죽기살기였다. 대통령이 '재신임'문제로 배수진을 치고 나오면서 막이 올랐고 대선자금 수사를 거쳐 탄핵으로까지 미친 듯이 떠밀려갔던 수개월의 폭풍이 비로소 잦아들었다. 부동(不動)의 30%대 30%가 맞서고 부동(浮動)하는 40%가 감성과 이미지,분위기에 휩쓸린 것이 이번 선거의 경과였다고 볼 수도 있을 것이다. 열린우리당의 전략은 노선과 이념은 뒤로,대선자금과 부정부패 문제는 전면으로 부각시킨 다음 전국을 몇개 권역으로 나누고 각개격파하자는 것으로 보였었다. ...

    한국경제 | 2004.04.15 00:00

  • [선택 4ㆍ15 총선] (유세전 결산) 바람…맞바람…정책은 실종

    17대 총선전은 한마디로 '바람과 감성'의 선거였다. 노무현 대통령 탄핵에 따른 여권의 '탄핵풍'과 한나라당의 '박근혜 바람'이 정면 충돌했고 열린우리당 정동영 의장의 노인 폄하 발언으로 돌발한 '노풍(老風)'이 표심을 흔들었다. 바람을 앞세운 '탄핵심판론'과 '거여견제론'이 선거운동 기간 내내 선거전을 압도했고, 수시로 바뀌는 바람의 방향과 세기에 따라 선거 판세도 요동쳤다. 바람과 감성 정치에 치우치다 보니 자연 유권자의 판단기준이 돼야 ...

    한국경제 | 2004.04.14 00:00

  • <선거운동 어떻게 달라졌나>

    ... 이어져 정쟁만이 부각됐다. 또 지역일꾼을 뽑는 총선의 의미가 `제2의 대선'으로 본질이 희석된 측면도 있다. 여기에다가 노풍(노인폄하 발언), 박풍(박근혜 효과) 등이 불면서 정책보다는눈물로 호소하고 삼보일배 참회하는 `감성의 정치'로 연결되면서 정책선거의 또다른장애물이 됐다. 그 결과 정책보다도 상대 후보의 실수에 의해 당지지도가 좌우되고, 지역구 후보보다도 각 당 대표의 활동과 동선이 유권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는 지적이다. 각 당들이 정책 차별화보다 ...

    연합뉴스 | 2004.04.14 00:00

  • `거여견제' `거야부활' 호소

    ... 호소했다. 민주노동당 권영길(權永吉)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이번 선거는 16대 국회 4년의 부패와 노무현 정부 1년 실정을 심판하는 장"이라며 "집권여당의 실정과 무능을 견제하기 위해서는 차떼기 부패야당, 무능야당이 아니라 제대로된 야당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민련 김종필(金鍾泌) 총재는 "감성이나 바람에 휩쓸려서는 안되며 오로지 국가와 후손의 내일만을 생각하는 자민련에 힘을 보태달라"고 지지를 당부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기자

    연합뉴스 | 2004.04.14 00:00

  • <총선 적지않은 `후유증' 예고>

    ... 총선 후 치러질 `재선거'에 대비하는 후보가 생겨났다는 얘기가 흘러나올 정도로 불법선거의 대가를 치러야 할 후보가 적지않다. 정치적인 측면에서는 이번 총선을 통해 나타난 ▲사회전반의 이념적 간극 ▲ 세대간 갈등 ▲지역주의 연명조짐 ▲감성정치에 치우친 포퓰리즘 기승 현상 등도 17대국회가 해결해야 할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또 논란속에 진행된 시민단체의 낙선.당선운동을 둘러싸고도 피해를 본 후보자들과 시민단체간 법정다툼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이번 총선의 ...

    연합뉴스 | 2004.04.14 00:00

  • TK 각후보 막판 부동층 흡수 총력전

    ... 참여를 호소했다. 민주당은 조순형(趙舜衡) 대표가 확성기나 마이크 사용 없이 하루에 10㎞ 가량을 걸으며 조용히 유권자를 만나는 `꼿꼿한' 선거운동을 계속하는 등 차분한 분위기속에서 유권자들의 이성적인 선택을 호소했다. 자민련은 감성정치판에 휩쓸리지 말고 지역을 위해 일할 수 있는 사람을 뽑아달라고 호소하고 있으며 특히 구미갑 박준홍 후보는 `김재규 민주화 기여자 보상 심의'반대 행사를 개최했다. 민주노동당은 이날 대구 중심가에서 출마후보 전원이 합동 기자회견을 ...

    연합뉴스 | 2004.04.14 00:00

  • '거여견제' '거야경계' 호소

    ... 무능을 견제하기 위해서는 차떼기 부패야당, 무능야당이 아니라 제대로된 야당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민련 김종필(金鍾泌) 총재는 서울 유세에서 "자민련은 우리나라 정통 보수정당으로 계승해야 할 옛것은 지키고 새로움을 계속 추구하면서 내일을 개척하는 정당"이라며 "감성이나 바람에 휩쓸려서는 안되며 오로지 국가와 후손의 내일만을 생각하는 자민련에게 힘을 보태달라"고 지지를 당부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kn0209@yna.co.kr

    연합뉴스 | 2004.04.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