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2,1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윌리엄스 KIA 감독 "양현종 돌아오면 환영…본인에게 달렸다"

    ... 양현종(33)이 방출대기(DFA·designated for assignment) 조처되면서 그의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양현종은 올해 메이저리그에서 8경기에 등판해 3패 평균자책점 5.59로 고전한 끝에 지난 17일 마이너리그 트리플A 강등을 통보받았다. 텍사스 구단은 그로부터 하루 만인 18일 양현종을 방출대기 조처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양현종은 일주일 동안 영입하겠다는 팀이 나타나지 않으면 마이너리그 신분으로 트리플A에 남거나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

    한국경제 | 2021.06.18 17:47 | YONHAP

  • thumbnail
    LH 경영평가 'D'등급…임원 성과급 못받는다

    임직원의 신도시 투기 의혹이 불거진 LH(한국토지주택공사)의 공공기관 평가등급이 세 계단 강등돼 두 번째로 낮은 ‘미흡(D)’으로 분류됐다. LH의 임원 이상 경영진은 올해 성과급을 한 푼도 받지 못하게 됐다. 기획재정부는 18일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원회’를 열고 지난해 공공기관 경영실적에 대한 평가와 후속조치를 심의·의결했다. LH는 2019년 ‘우수(A)’등급을 받았지만 ...

    한국경제 | 2021.06.18 17:46 | 노경목/강진규

  • thumbnail
    삼척블루파워 회사채 수요 '0'…ESG 확산에 투자자들 외면

    ...;인 보험사와 자산운용사 등도 잇따라 발을 빼고 있다. 국내 신용평가사들은 이달 들어 앞다퉈 민간 석탄발전사의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떨어뜨리고 있다. 신용도 강등이 예정된 만큼 향후 리파이낸싱(재대출)과 회사채 만기 연장에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국내 신용평가사도 앞으로 신용등급 결정 과정에서 ESG 요인을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는 방침을 밝히고 있다. 아무리 사업·재무구조가 ...

    한국경제 | 2021.06.18 17:45 | 임근호/김은정

  • 엄격해진 ESG 잣대…한전 발전자회사·철강사도 '곤혹'

    ...;인 보험사와 자산운용사 등도 잇따라 발을 빼고 있다. 국내 신용평가사들은 이달 들어 앞다퉈 민간 석탄발전사의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떨어뜨리고 있다. 신용도 강등이 예정된 만큼 향후 리파이낸싱(재대출)과 회사채 만기 연장에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국내 신용평가사도 앞으로 신용등급 결정 과정에서 ESG 요인을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는 방침을 밝히고 있다. 아무리 사업·재무구조가 ...

    한국경제 | 2021.06.18 17:35 | 임근호/김은정

  • thumbnail
    한신 감독 "들어갈 자리 없다"…로하스, 기약없는 2군 생활

    ...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일본 입국이 늦어지면서 페이스를 잃었다. 로하스 주니어는 1군 10경기에서 타율 0.057(35타수 2안타) 1홈런의 극심한 부진 속에 2군으로 강등됐다. 최근 2군에서 무력 시위를 펼치며 다시 1군에서 활약할 순간을 기다리지만, 한신의 외국인 선수들이 모두 잘해주고 있어 들어갈 자리가 없다. 게다가 팀 성적도 현재 센트럴리그 1위를 달리고 있어서 야노 감독은 지금의 좋은 분위기를 ...

    한국경제 | 2021.06.18 13:54 | YONHAP

  • thumbnail
    계열 자금 부담에 허덕이는 예스코, 대규모 배당에 결국 신용등급 강등 [마켓인사이트]

    도시가스 업체 예스코가 모회사에 대한 지원 부담 탓에 신용등급이 강등됐다. 한국기업평가는 17일 예스코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종전 AA에서 AA-로 한 단계 내렸다. 모회사 지원 부담으로 재무안정성이 급격하게 저하된 데다 중기적으로 개선 여력이 제한적이라는 판단에서다. 예스코는 지난해 말 대규모 중간배당 실시로 재무안정성이 크게 나빠졌다. 중간배당 규모는 약 1550억원이다. 2018년 분할 이후 연간 배당 규모가 100억~140억원 수준인 ...

    한국경제 | 2021.06.18 09:06 | 김은정

  • thumbnail
    무디스, SK하이닉스 신용등급 강등 검토 [마켓인사이트]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SK하이닉스에 대해 모기업 SK텔레콤 인적분할의 영향으로 신용등급 하향조정을 검토한다고 16일 발표했다. SK하이닉스는 SK그룹 구조 개편으로 모회사가 SK텔레콤에서 SKT신설투자 주식회사(가칭)로 바뀐다. 무디스는 SK하이닉스의 신용전망을 종전 '부정적'에서 '신용등급 조정 검토'로 변경하고, 기업신용등급(Baa2) 및 선순위 무담보 채권등급에 등급 하향조정 검토에 착수했다. 무디스는 &qu...

    한국경제 | 2021.06.18 09:04 | 이현일

  • thumbnail
    양현종, 마이너리그행 하루 만에 텍사스서 방출대기

    양현종(32·텍사스 레인저스)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마이너리그로 강등된 지 하루 만에 방출대기(designated for assignment) 조처됐다. 텍사스는 18일(한국시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우완 투수 데니스 산타나를 데려오고 텍사스 산하 마이너리그 좌완 투수 켈빈 바우티스타를 내주는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또 40인 로스터에 산타나가 들어갈 자리를 만들기 위해 양현종을 방출대기 조치했다. 40인 로스터에서 제외된 양현종은 일주일 ...

    한국경제 | 2021.06.18 08:05 | YONHAP

  • thumbnail
    무디스 "브라질 백신 접종 진전으로 올해 강한 회복세 전망"

    ...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후 피치와 무디스 등 국제신용평가회사들은 브라질 국가신용등급 하향 조정을 경고했다. 브라질의 신용등급은 2008∼2014년 투자등급을 유지했으나 2015년 말∼2016년 초 재정 악화가 이어지면서 투기등급으로 강등됐다. 현재 국가신용등급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와 피치는 BB-, 무디스는 Ba2다. 등급 전망은 S&P는 '긍정적', 피치는 '부정적', 무디스는 '안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7 03:30 | YONHAP

  • thumbnail
    비디오테이프 만들던 SKC의 변신…화장품+반도체+2차전지 '만능株'로

    ...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분야 취약점은 해결해야 할 과제다. 올 3월 검찰은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을 SKC, SK텔레시스, SK네트웍스 등으로부터 2235억원을 배임·횡령한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이후 주식 매매거래가 일시 정지되고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 ESG 평가에서 지배구조(G) 부문이 두 단계나 강등되기도 했다. SKC는 ESG위원회를 설치하는 등 ESG 강화를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 구은서 기자

    한국경제 | 2021.06.16 17:11 | 구은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