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2,4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흔들리는 성남에 걸개로 힘 실은 팬들…'연고이전·해체 반대'

    ... 구단주를 하고 싶지 않다. 기업에 매각하거나 어떤 제3의 길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맞물려 구단의 용인시 매각이 유력하며, 세미프로리그인 K3, K4리그에서 경쟁하게 될 것이라는 설까지 나와 K리그1 최하위에 머물러 강등 갈림길에서 싸우고 있는 선수단은 안팎으로 어수선한 상황에 놓였다. 신 시장의 인터뷰 내용 공개 이후 성남 서포터스 '블랙리스트'가 SNS를 통해 성명을 냈고, 이날 경기 전엔 탄천종합운동장 게이트 주변에서 해체 반대 서명 운동도 ...

    한국경제 | 2022.08.28 20:21 | YONHAP

  • thumbnail
    정경호 성남 감독대행 "포기하지 않는 모습으로 감동 드릴 것"

    ... "제가 가진 경험과 노하우를 선수들과 공유해 결과를 가져오겠다"고 말했다. 정 대행은 성적 부진의 책임을 지고 24일 물러난 김남일 감독의 지휘봉을 이어받아 이날 첫 경기에 나선다. 성남은 이번 시즌 K리그1 최하위에 머물러 강등 위기에 직면한데다 최근엔 구단의 존립마저 위협받는 처지에 몰려 여러모로 어수선하다. 이런 가운데 팀을 이끌게 된 정 대행은 2014년 울산대에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해 상주 상무에서 경험을 쌓았고, 성남에선 2020년부터 일했다. ...

    한국경제 | 2022.08.28 19:02 | YONHAP

  • thumbnail
    K리그1 인천, 경인더비서 2-0 완승하고 3위로…8월 무패 행진(종합2보)

    ... 만들었다. 서울은 나상호와 후반 교체 투입된 일류첸코를 앞세워 의욕적으로 공격에 나섰지만, 인천 수비진이 친 단단한 벽에 막혀 득점에 실패했다.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는 강원이 2도움을 올린 김대원을 앞세워 수원을 3-2로 물리치고 강등권에서 한 발 달아났다. 강원은 7위로 올라섰고, 강등권 최상단인 10위(승점 27·5승 12무 10패) 대구FC와 격차도 승점 9로 벌렸다. 수원은 시즌 첫 3연승에 실패했다. 순위표에서는 그대로 9위(승점 30·7승 9무 12패)에 ...

    한국경제 | 2022.08.27 22:04 | YONHAP

  • thumbnail
    K리그1 강원, 수원 원정서 3-2 승리…김대원 2도움(종합)

    '선두' 울산, 제주 원정서 1-1 무승부 그쳐…2위 전북과 격차는 10점 프로축구 K리그1 강원FC가 수원 삼성을 원정에서 물리치고 강등권에서 한 발 달아났다. 강원은 2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23라운드 순연경기에서 2도움을 올린 김대원을 앞세워 수원에 3-2로 승리했다. 8위에 있던 강원(승점 36·10승 6무 12패)은 강등권 최상단인 10위(승점 27·5승 12무 10패) 대구FC와 격차를 승점 9로 ...

    한국경제 | 2022.08.27 21:02 | YONHAP

  • thumbnail
    K리그1 강원, 수원 원정서 3-2 승리…김대원 2도움

    프로축구 K리그1 강원FC가 수원 삼성을 원정에서 물리치고 강등권에서 한 발 달아났다. 강원은 2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23라운드 순연경기에서 2도움을 올린 김대원을 앞세워 수원에 3-2로 승리했다. 8위에 있던 강원(승점 36·10승 6무 12패)은 강등권 최상단인 10위(승점 27·5승 12무 10패) 대구FC와 격차를 승점 9로 벌렸다. 수원은 시즌 첫 3연승에 실패했다. 순위표에서는 그대로 9위(승점 ...

    한국경제 | 2022.08.27 19:58 | YONHAP

  • thumbnail
    황의조의 작별인사 "보르도, 1부리그에 있어야…제자리 찾길"

    ... 20위(승점 31·6승 13무 19패)로 부진해 리그2(2부)로 떨어졌다. 황의조가 11골로 팀 내 최다 득점을 기록했지만 20개 팀 중 최다 실점 1위(91골)로 불안한 수비력을 보인 보르도의 부진을 막지 못했다. 황의조는 팀의 강등이 확정된 지난 6월부터는 이적 의사를 밝혀왔고, 결국 황인범(26)의 소속팀 올림피아코스에서 1년간 임대로 먼저 뛰는 조건으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노팅엄 포리스트와 26일 계약했다. 노팅엄과 구단주가 같은 올림피아코스에서 ...

    한국경제 | 2022.08.27 08:30 | YONHAP

  • thumbnail
    잘 나가던 유니클로마저…"마땅한 후계자가 없다" 초비상 [정영효의 일본산업 분석]

    ... 작년 6월 "빠른 판단력과 인격 등 모든 부분에서 최고경영자(CEO)에 적합하다"며 세키 사장에게 CEO 자리를 물려줬다. 하지만 1년도 안된 지난 4월 나가모리 회장은 세키 사장을 최고운영책임자(COO)로 강등시키고 본인이 직접 CEO로 복귀했다. 실적과 주가 부진이 원인으로 알려졌다. 2021년 6월 1만2000엔대였던 일본전산 주가는 2022년 4월 8000엔대로 떨어졌다. 2021년 순이익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지만 세키 사장이 ...

    한국경제 | 2022.08.27 07:24 | 정영효

  • thumbnail
    황의조, EPL 노팅엄 이적…올림피아코스로 임대돼 황인범과 호흡

    ... 황의조에게는 이번 이적은 '2보 전진'을 위한 '1보 후퇴'다. 2019년 감바 오사카(일본)에서 프랑스 리그1 보르도로 이적한 황의조는 두 시즌 연속 두 자릿수 골을 기록하며 가치를 증명해왔다. 그런데 팀의 리그2(2부) 강등이 확정된 지난 6월부터는 이적 의사를 밝혀왔다. 올여름 내내 프랑스 리그1의 낭트, 마르세유 등의 관심을 꾸준히 받아왔지만, 최근에는 울버햄프턴 원더러스를 포함한 EPL 구단 이적설이 불거졌다. 황의조 측도 울버햄프턴을 선호했으나, ...

    한국경제 | 2022.08.27 00:00 | YONHAP

  • thumbnail
    日 간판기업들 '후계자 리스크'에 고심

    ... 6월 “빠른 판단력과 인격 등 모든 부분에서 최고경영자(CEO)에 적합하다”며 세키 사장에게 CEO 자리를 물려줬다. 하지만 1년도 안 된 지난 4월 나가모리 회장은 세키 사장을 최고운영책임자(COO)로 강등시키고 본인이 직접 CEO로 복귀했다. 실적과 주가 부진이 원인으로 알려졌다. 세키 사장의 퇴임 소식이 전해진 지난 25일 일본전산 주가는 3% 이상 급락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올해 78세인 나가모리 회장에 대한 높은 ...

    한국경제 | 2022.08.26 17:27 | 정영효

  • thumbnail
    [단독] KISTEP, 성범죄 이중잣대 논란

    ... 다수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KISTEP은 수조원대 연구개발 사업의 타당성 조사 업무를 하면서 이들 사업의 시작 여부를 사실상 결정하는 기관이다. KISTEP에서 2017~2021년 발생한 징계처분은 해임 3건, 정직 2건, 강등 1건, 감봉 1건, 견책 1건 등 8건이었던 것으로 26일 확인됐다. KISTEP 부원장 이모 씨(60)는 2017년 6월 품위유지 의무 위반(성추행)으로 ‘강등’ 징계를 받았다. ‘파면’ ...

    한국경제 | 2022.08.26 11:33 | 김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