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2,2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정은, 안팎 도전에 대응 속 '군심 다지기' 주목

    ... 조치도 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런 조치가 제대로 이행되지 않자 열흘 만에 정치국 확대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방역 부문에서 주민 안전을 위협하는 중대한 사건이 발생했다며 업무태만 책임을 물어 군 수뇌부에 대한 강등 인사를 전격 단행했다. 군 서열 1위 리병철을 당 정치국 상무위원에서 해임했고 박정천 군 총참모장의 계급을 군 원수에서 차수로 강등했으며 국방상을 김정관에서 리영길로 교체했다. 국정원은 지난 8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방역 ...

    한국경제 | 2021.07.30 11:54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양의지에 끝내기 사구 던진 투수는…MLB 피츠버그 직원

    ... 2008년 MLB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44번째로 뉴욕 양키스에 입단한 블리치는 2018년 7월 13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를 통해 처음 빅리그 무대를 밟았다. 꿈같은 시간은 길지 않았다. 그는 단 일주일 만에 마이너리그로 강등됐고, 더는 MLB에 진출하지 못했다. 주로 마이너리그에서 뛰었던 블리치는 2019년을 마지막으로 프로 선수 생활에 마침표를 찍었고 2020년 피츠버그 프런트 직원으로 새 인생을 시작했다. 프로 선수의 생활은 포기했지만, 그는 공을 ...

    한국경제 | 2021.07.30 09:56 | YONHAP

  • thumbnail
    황의조의 보르도, 스위스 대표팀 이끈 페트코비치 감독 선임

    ... 67년 만에 처음으로 메이저 대회 8강에 오르기도 했다. 보르도 구단은 "페트코비치 감독이 선수들을 발전시킬 수 있으며, 2021-2022시즌 보르도가 목표를 달성하도록 할 능력이 있다"고 설명했다. 재정난으로 2부리그에 강등될 뻔했다 최근 기업가 헤라르드 로페스가 인수하면서 겨우 1부리그 잔류를 확정한 보르도는 2021-2022시즌을 앞두고 새 단장에 나섰다. 감독뿐 아니라 선수단에도 변화가 있을 전망이다. 레퀴프 등 현지 언론은 이달 보르도가 재정난 ...

    한국경제 | 2021.07.28 07:49 | YONHAP

  • thumbnail
    美 국가부도 재차 경고한 옐런

    ... 30일부터 주·지방정부 채권 발행을 중단하고 8월 2일부터는 추가 비상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옐런 장관은 2011년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당시 미국의 디폴트 가능성을 이유로 신용등급을 강등한 사례를 언급하기도 했다. 옐런 장관의 서한은 8월 1일부터 미국의 국가부채 한도 유예가 종료되는 데 따른 조치다. 백악관과 의회는 2019년 22조달러였던 국가부채 한도 적용을 올해 7월 31일까지 유예했다. 이에 따라 다음달 1일부터는 ...

    한국경제 | 2021.07.25 14:54 | 주용석

  • thumbnail
    국가신용평가 선방한 한국…기세 몰아 최대 15억불 외평채 발행(종합)

    ...p;P)와 무디스도 한국 국가신용등급과 전망을 유지했다. 3대 신용평가사는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지난해에도 우리나라 신용등급·전망을 낮추지 않았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전 세계 113개국의 신용등급 또는 전망이 줄줄이 강등된 것에 견줘보면 한국이 역대 최고 등급을 유지하는 것의 의미가 크다는 평가다. 주요 7개국(G7)에서도 독일을 제외한 6개국이 코로나19 발생 이후 국가신용등급(영국·캐나다·이탈리아) 또는 전망(미국·프랑스·일본)이 하향 조정됐다. ...

    한국경제 | 2021.07.25 10:41 | YONHAP

  • thumbnail
    옐런 "미 국가부채 한도 임박"…의회 조치 촉구

    ... 시점이 지나면 부채에 법정상한이 적용돼 연방 정부가 민관에서 돈을 빌리는 규모에 제한을 받게 된다. 현재 부채 규모는 23조4천억 달러 정도다. 옐런 장관은 2011년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미국 신용등급을 강등했던 사례를 언급하기도 했다. 당시 공화당과 민주당은 부채 한도를 유예하기로 극적으로 합의했으나 S&P는 디폴트 위기가 있었다는 이유로 미국에 사상 초유의 오명을 안긴 바 있다. 이번에도 양당은 팽팽한 줄다리기를 벌이고 있다. 미치 ...

    한국경제TV | 2021.07.24 16:55

  • thumbnail
    미 국가부채 한도 임박…재무장관, 의회 조치 촉구

    ... 지나면 부채에 법정상한이 적용돼 연방 정부가 민관에서 돈을 빌리는 규모에 제한을 받게 된다. 현재 부채 규모는 23조4천억 달러 정도다. 옐런 장관은 특히 2011년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미국 신용등급을 강등했던 사례를 언급하기도 했다. 당시 공화당과 민주당은 부채 한도를 유예하기로 극적으로 합의했으나 S&P는 디폴트 위기가 있었다는 이유로 미국에 사상 초유의 오명을 안겼다. 이번에도 양당은 팽팽한 줄다리기를 벌이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07.24 15:20 | YONHAP

  • thumbnail
    이마트, 내달 4000억원 회사채 발행 채비 [마켓인사이트]

    ... 국내 신용평가사들로부터 기존 AA+에서 AA등급으로 회사채 신용등급을 하향 조정을 받았다. 주력인 대형마트 사업의 이익창출력이 저하되는 추세 속에서 온라인 부문에 영업상 창출자금 규모를 웃도는 투자를 지속하고 있어 향후 차입 부담이 확대될 것이란 예상 때문이다. 해외 신평사인 S&P 역시 지난달말 이마트를 신용등급 강등 가능성이 높은 '부정적 관찰대상'으로 지정하기도 했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23 15:44 | 이현일

  • thumbnail
    술 취해 운전대 잡고, 시민과 주먹질…'나사 풀린' 충북경찰

    ... "시끄러워 잠을 못 자겠다"고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5년(2017년~2021년 7월)간 충북에서 비위로 적발돼 징계받은 경찰관은 10명이다. 비위사항은 음주운전이 7명, 피의자 관리 소홀 3명이다. 이들은 징계위원회에 회부돼 강등(1명), 정직(6명), 견책(3명) 처분을 받았다. 경찰관 징계는 파면·해임·강등·정직 등 중징계와 감봉·견책 등 경징계로 나뉜다. 시민들은 충북 경찰의 느슨한 기강을 바로잡을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충북참여연대 관계자는 ...

    한국경제 | 2021.07.22 14:53 | YONHAP

  • thumbnail
    피치, 한국 신용등급 'AA-' 유지…잠재성장률은 2.5→2.3%(종합3보)

    ... 영국, 홍콩 등 6개국의 신용등급을 내리고 프랑스, 일본, 미국 등 12개국은 전망을 하향 조정했다. 등급이나 전망이 조정된 18개국 중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한 나라는 라트비아뿐이다. 그러나 한국은 코로나19 이후에도 강등 없이 역대 최고등급인 AA-, '안정적' 전망을 유지하고 있다. 기획재정부는 "피치의 평가는 우리 경제의 견고한 펀더멘탈과 강한 회복력에 대한 대외의 신뢰와 긍정적 시각을 다시 한번 보여준 결과"라며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

    한국경제 | 2021.07.22 14:2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