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12,2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검사·언론인 금품 제공' 수산업자 내일 재판

    ... 형도 86억4천여만원을 피해 본 것으로 나타났다. 김 전 의원의 형은 작년 10월 별세했다. 김씨는 사기 범행 외에도 현직 부장검사와 총경급 경찰관, 전·현직 언론인들에게 금품을 제공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경찰은 부부장검사로 강등된 이모 전 서울남부지검 부장검사와 직위해제 된 전 포항 남부경찰서장,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 엄성섭 TV조선 앵커 등 4명을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아울러 김씨가 박영수 특별검사에게 고급 승용차와 금품을 제공했다는 ...

    한국경제 | 2021.07.06 17:23 | YONHAP

  • thumbnail
    "수산업자, KXO농구위원회 돈으로 지인들 접대"

    ... 총 116억2천여만원을 가로챈 혐의로 구속기소 돼 현재 재판을 받고 있다. 김씨는 사기 혐의로 구속된 이후 경찰에 자신이 현직 부장검사, 총경급 경찰관, 전·현직 언론인 등에게 금품을 제공했다고 폭로했다. 경찰은 최근 부부장검사로 강등된 전 서울남부지검 부장검사, 직위해제된 전 포항남부경찰서장,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 엄성섭 TV조선 앵커를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금품 공여자인 김씨도 함께 입건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06 17:00 | YONHAP

  • thumbnail
    '김학의 불법출금' 제보 현직 검사, 권익위에 박범계 장관 신고

    ... "최근 검찰 인사에서 불이익을 받았다"며 박범계 법무부 장관을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했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권익위에서 공익신고자로 인정한 A 검사는 "법무부 장관이 본인 의사에 반하는 근무지 변경 및 강등 인사를 했다"며 "이는 공익신고자보호법이 금지하는 불이익 조치에 해당한다"는 내용의 신고서를 전날 권익위에 제출했다. 수도권 검찰청의 선임 부장검사였던 A 검사는 지난달 이뤄진 검찰 중간 간부급 인사에서 다른 ...

    한국경제 | 2021.07.06 14:52 | 남정민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휘닉스중앙, 코로나 장기화하자 결국 신용등급 강등

    ≪이 기사는 07월05일(06:14)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 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휘닉스중앙의 장기 신용등급이 떨어졌다. 나이스신용평가는 5일 휘닉스중앙의 장기 신용등급을 종전 BB에서 BB-로 하향 조정했다.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주력인 리조트업의 회복 예상 시점이 불투명해져서다. 나이스신용평가는 "국내에서 2개의 대규모 리조트를 운영하고 이는데, 전반적인 시설 규모와 지역적 분포, 인지도...

    마켓인사이트 | 2021.07.06 08:47

  • thumbnail
    '김학의 불법출금' 제보 검사, 박범계 장관 권익위 신고

    ... 차관의 불법 출국금지 사건을 제보했던 현직 검사가 박범계 법무부 장관을 '불이익조치 금지 위반'으로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했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권익위에서 공익신고자로 인정한 검사 A씨는 "법무부 장관이 강등 인사를 한 것은 공익신고자보호법이 금지하는 불이익 조치에 해당한다"며 전날 권익위에 신고서를 제출했다. 수도권 검찰청의 선임 부장검사였던 A씨는 지난달 말 단행된 검찰 중간 간부 인사에서 다른 수도권 검찰청의 중요...

    한국경제 | 2021.07.06 07:45 | YONHAP

  • thumbnail
    경찰, '수산업자 금품수수' 의혹 검사 등 소환 조율(종합)

    ... 이들의 소환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현재까지 피의자로 입건된 사람은 4명이며, 이들 모두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돼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현재 경찰은 부부장검사로 강등된 이모 전 서울남부지검 부장검사와 직위해제 된 전 포항 남부경찰서장,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 엄성섭 TV조선 앵커 등 4명을 김씨로부터 금품 등을 받아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아울러 금품을 제공한 김씨도 같은 혐의로 ...

    한국경제 | 2021.07.05 21:50 | YONHAP

  • 신흥국 '델타변이 확산' 공포…"통화가치 조만간 더 떨어진다"

    ... 내리는 고강도 방역 조치를 시행했다. 콜롬비아는 세금 인상을 핵심으로 한 세제 개혁안이 무산되면서 경제가 직격탄을 맞았다.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콜롬비아의 국가 신용등급을 투자 부적격 등급(BB+)으로 강등했다. 콜롬비아는 백신 접종률이 11%에 불과해 칠레 멕시코 브라질보다 낮다. 남아공과 콜롬비아 중앙은행이 금리 인상을 주저하고 있어 통화가치 하락에 더 취약하다는 분석도 나온다.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지만 중앙은행이 선제적으로 금리를 ...

    한국경제 | 2021.07.05 18:25 | 이지현

  • thumbnail
    박영수 특검 "수산업자가 포르쉐 무상제공? 사실 아냐"

    ... 받고 있는 수산업자 김씨는 현직 부장검사와 총경, 전·현직 언론인에게 금품을 줬다는 의혹으로 파문을 일으켰다. 서울남부지검 부장검사로 근무하던 이 부장검사는 최근 검찰 중간간부급 인사에서 부부장검사로 강등됐다. 경찰은 이 부부장검사와 전직 포항남부경찰서장,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 엄성섭 TV조선 앵커를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남정민 기자

    한국경제 | 2021.07.05 18:08 | 남정민

  • thumbnail
    경찰, '수산업자 금품수수' 의혹 검사 등 소환 조율

    ... 이들의 소환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현재까지 피의자로 입건된 사람은 4명이며, 이들 모두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돼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현재 경찰은 부부장검사로 강등된 이모 전 서울남부지검 부장검사와 직위해제 된 전 포항 남부경찰서장,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 엄성섭 TV조선 앵커 등 4명을 김씨로부터 금품 등을 받아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아울러 금품을 제공한 김씨도 같은 혐의로 ...

    한국경제 | 2021.07.05 12:07 | YONHAP

  • thumbnail
    박영수 특검 "'수산업자가 포르쉐 무상제공' 사실 아냐"

    ... 없다"고 설명했다. 박 특검은 또 "명절에 3∼4차례 대게와 과메기를 선물로 받았으나 고가이거나 문제 될 정도의 선물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했다. 하지만 김씨에게 이모 부부장검사(부장검사에서 강등)를 소개해 준 사실은 인정했다. 그는 "포항지청으로 전보된 이 부장검사와의 식사 자리에서 지역사정 파악에 도움을 받을 인물로 김씨를 소개하며 전화번호를 주고, 김씨에게는 이 부장검사가 그 지역에 생소한 사람이니 지역에 대해 ...

    한국경제 | 2021.07.05 11:4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