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12,4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전남경찰청, 공직비위·근무태만 직원 32명 징계 처분

    ... 난입해 화살총을 쏘자 몸을 숨기는 등 소극적으로 대응해 현행범 체포에 실패했다. 괴한 도주 후 투입된 형사들이 검거를 마무리했다. 전남청은 현장 대응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다고 보고 감찰 조사를 거쳐 팀장 포함 파출소 직원 3명을 경징계하기로 했다. 경찰 공무원의 징계는 파면·해임·강등·정직 등 중징계와 감봉·견책 등 경징계로 나뉜다. 전남청은 재발 방지책으로 일선서 직원의 근무실태를 전수조사하고, 현장 대응 교육을 강화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9.12 09:00 | YONHAP

  • thumbnail
    K리그2 광주, 전남 3-2로 제압…승격 확정까지 '3승 남았다'(종합)

    ... 4패가 된 광주(승점 75)는 리그 1위를 자력 확정하기까지 세 번의 승리를 남겨두게 됐다. 오는 14일 펼쳐지는 안양과 1·2위 간 맞대결까지 잡는다면 이후 1위 확정까지 필요한 승수는 단 1개로 줄게 된다. 1위 시 광주는 강등된 지 한 시즌 만에 다시 1부리그로 되돌아간다. 구단 역사상 최다 승점 기록도 세웠다. 종전 기록은 K리그2 1위를 차지했던 2019시즌의 73점이다. 반면 전남(4승 15무 14패·승점 27)은 기나긴 부진의 늪을 벗어나지 ...

    한국경제 | 2022.09.11 18:12 | YONHAP

  • thumbnail
    K리그2 광주, 전남 3-2로 제압…승격 확정까지 '3승 남았다'

    ... FC안양(승점 62)이 남은 7경기에서 전승해도 3승을 더 올린다면 광주의 승점을 넘을 수 없다. 오는 14일 펼쳐지는 안양과 1·2위 간 맞대결까지 잡는다면 이후 1위 확정까지 필요한 승수는 단 1개로 줄게 된다. 1위 시 광주는 강등된 지 한 시즌 만에 다시 1부리그로 되돌아간다. 반면 전남(4승 15무 14패·승점 27)은 기나긴 부진의 늪을 벗어나지 못했다. 지난 5월 17일 홈에서 안양을 2-0으로 꺾은 후 네 달가량 승리가 없다. 최근 세 경기도 ...

    한국경제 | 2022.09.11 15:27 | YONHAP

  • thumbnail
    작년 징계받은 공무원 1천700여명…교육부·경찰청順 최다

    ...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정우택 의원이 인사혁신처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국가공무원 부처별 징계현황' 자료에 따르면 작년 한 해 공무원 49명이 파면됐고 162명이 해임됐다. 강등은 107명, 정직 처분은 489명이 받았다. 감봉과 견책은 각각 425명, 531명에게 내려졌다. 작년 한 해 징계 받은 공무원 수가 가장 많은 부처는 교육부로, 총 606명이 징계 받았다. 견책 208명, 감봉 121명, ...

    한국경제 | 2022.09.11 08:20 | YONHAP

  • thumbnail
    후임병 얼굴에 모기약·흡연 강요한 해병대원…法 "강등 적법"

    후임병들에게 상습적으로 가혹행위를 하고 폭력을 행사한 해병대 병장이 강등 처분을 받고 상병으로 전역한 데 대해 행정소송을 냈지만 패소했다. 인천지법 행정1-1부(박강균 부장판사)는 해병대 전역자 A씨가 해병대 모 사단 간부를 상대로 낸 강등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을 했다고 9일 밝혔다. 재판부는 또 A씨의 청구를 기각하고, 소송비용도 모두 부담하라고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9월 해병대 모 사단에서 병장으로 복무하던 중 가혹행위와 ...

    한국경제 | 2022.09.09 18:44 | 이보배

  • thumbnail
    샴푸로 입 헹구기·흡연 강요…"해병대원 강등 적법"

    법원 "피해자들 상당한 고통…징계 양정기준에 부합" 후임병들에게 샴푸로 입을 헹구게 하고 흡연을 강요하는 등 가혹행위를 한 해병대 병장이 강등 처분을 받고 상병으로 전역하자 억울하다며 행정소송을 냈으나 패소했다. 인천지법 행정1-1부(박강균 부장판사)는 해병대 전역자 A씨가 해병대 모 사단 간부를 상대로 낸 강등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을 했다고 9일 밝혔다. 재판부는 A씨의 청구를 기각하고 소송비용도 모두 부담하라고 명령했다. A씨는 ...

    한국경제 | 2022.09.09 09:30 | YONHAP

  • thumbnail
    피츠버그 박효준, 66일 만에 MLB 경기 출전…2루 땅볼 침묵(종합)

    ... 팀인 인디애나폴리스 인디언스로 내려갔고, 5월 30일 두 번째로 빅리그의 부름을 받았다. 그러나 하루 만에 다시 마이너리그로 돌아간 뒤 6월 14일 다시 빅리그로 승격했다. 지난 7월 6일 올 시즌 세 번째로 마이너리그로 강등된 박효준은 두 달 넘게 기회를 엿보다가 다시 빅리그 무대를 밟게 됐다. 박효준은 최근 트리플A에서 맹활약을 펼쳤다. 9월 이후 출전한 4경기에서 18타수 8안타 2홈런 6타점 타율 0.444의 성적을 올렸다. 피츠버그는 박효준을 ...

    한국경제 | 2022.09.08 11:11 | YONHAP

  • thumbnail
    신효범, 무릎 부상으로 떠났다…홍수아 "성형해서 미워 보이나, 나를 다 욕해" ('골때녀')

    SBS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이 리그 승격과 강등이 걸린 단 한 번의 단두대 매치로 화제를 모으며 수요 예능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지난 7일 방송된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은 가구 시청률 7.7%(수도권 기준), 화제성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2.5%로 2049 전체 1위, 가구 시청률에서 수요 예능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승부차기 맞대결 중 &lsq...

    텐아시아 | 2022.09.08 09:41 | 태유나

  • thumbnail
    피츠버그 박효준, 64일 만에 시즌 세 번째 'MLB 합류'

    ... 팀인 인디애나폴리스 인디언스로 내려갔고, 5월 30일 두 번째로 빅리그의 부름을 받았다. 그러나 하루 만에 다시 마이너리그로 돌아갔고, 6월 14일 다시 빅리그로 승격했다. 지난 7월 6일 올 시즌 세 번째로 마이너리그로 강등된 박효준은 두 달 넘게 기회를 엿보다가 다시 빅리그 무대를 밟게 됐다. 박효준은 최근 트리플A에서 맹활약을 펼쳤다. 9월 이후 출전한 4경기에서 18타수 8안타 2홈런 6타점 타율 0.444의 성적을 올렸다. 피츠버그는 박효준을 ...

    한국경제 | 2022.09.08 08:42 | YONHAP

  • thumbnail
    '아담 결승골' K리그1 울산, 수원에 1-0 승리…전북과 '10점'차(종합)

    ... 10으로 벌렸다. 울산과 전북은 28라운드 때도 승점 10차를 만든 적이 있으나, 시즌 종료까지 이제 8경기만을 남겨두고 있어 거리는 그때보다 멀어 보인다. 수원은 그대로 9위(승점 33·8승 9무 13패)에 자리했다. 강등이 가능한 10위(승점 31·7승 10무 13패) 김천 상무와 수원의 격차는 승점 2에 불과하다. 여름에 울산 유니폼을 입은 '헝가리산 중전차' 아담이 자신의 시즌 4호골로 울산의 선제 득점을 책임졌다. 아담은 전반 24분 김태환이 ...

    한국경제 | 2022.09.07 21:3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