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1-120 / 1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강법무, 여름휴가 `1주일' 간다

    강금실 법무장관이 그간의 관행을 깨고 이번 여름휴가를 1주일간 가겠다고 신청한 사실이 알려져 법조계와 관가에 화제가 되고 있다. 강 장관은 취임후 첫 여름휴가를 오는 21-25일까지 닷새를 냈으나 26일이 쉬는 토요일이어서 주말까지 내리 쉴 수 있다. 법무부와 검찰 간부들은 이처럼 `길다면 긴' 강 장관의 휴가신청 소식을 전해듣고는 놀라움을 금치 못하면서도 내심 환영의 박수를 보내고 있다. 국무위원인 장관의 경우 통상 3일을 넘지 않게 여...

    연합뉴스 | 2003.07.15 00:00

  • 강법무, 30대 정책보좌관 추가임명

    강금실 법무장관은 7일 장관 정책보좌관으로 양난주(梁蘭周.35) 성공회대 NGO대학원 연구원을 추가 임명했다. 양 신임 보좌관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소속의 이병래(34.사시 37회)보좌관과 함께 시민사회 의견의 취합과 국민참여를 위한 준법, 인권보호 분야에서장관을 보좌하게 된다. 양 보좌관은 런던 정경대학에서 사회정책 석사학위를 받은 뒤 월간 `사회평론길' 기자 등을 지냈다. (서울=연합뉴스) 정주호 기자 jooho@yna.co....

    연합뉴스 | 2003.07.07 00:00

  • 강법무, "외부감찰 조화롭게 추진"

    강금실 법무부 장관은 4일 검찰에 대한 외부감찰실시 여부와 관련, "내부 감찰도 중요하기 때문에 많은 의견을 수렴해 조화롭게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인천지검 방문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외부감찰은 법조개혁 차원에서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아직 구체적 내용은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강장관은 노조의 불법 파업과 관련, "불법 노사분규 뿐만 아니라 모든 불법 집단행동에 대해선 법을 엄격히 적용해 가는 것은 당연한 일"...

    연합뉴스 | 2003.07.04 00:00

  • 강법무, 전국 검사들에게 '연애편지'

    강금실 법무부장관이 최근 전국의 일선 검사들 전원에게 e-메일을 보내 취임 후 4개월간 검찰을 바라보는 자신의 달라진 입장을 밝혀눈길을 모았다. 강 장관은 지난 1일 '이 글을 읽는 검사님께'라는 제목으로 검사들에게 보낸 A4용지 2장 분량의 e-메일에서 "법무부에서 일하시는 검사들과 점심을 먹다가 내가 이사람들을 사랑하는 구나, 이 사람들이 나였으면 좋겠다는 소망 같은 것을 느꼈다"고 적었다. 강 장관은 "내가 갖고 있던 고정관념 속의 검...

    연합뉴스 | 2003.07.04 00:00

  • 崔대표 "男장관 합친것보다 康법무가 낫다"..'법과 원칙 고수' 극찬

    한나라당 최병렬 대표는 3일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중소기업노조가 철저히 외면당하고 있는 국내 노동현장의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최근 철도파업을 법과 원칙에 따라 처리한 강금실 법무부 장관을 '극찬'하고 나서 관심을 끌었다. 최 대표는 이날 노동 문제와 관련,"위에 있는 노동자가 아래 노동자를 착취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문제점을 제기했다. 대기업과 공기업등 화이트칼라 노조는 막강한 교섭력과 단결력을 보유해...

    한국경제 | 2003.07.03 00:00

  • 강법무 "검찰, 권위주의 극복해야"

    법무부와 검찰은 26일 대검청사 15층 대회의실에서 강금실 법무장관 주재로 참여정부 출범 이후 첫 전국 검사장 회의를 열고 국민생활 침해사범 단속과 검찰개혁의 지속적 추진 방안 등 당면 과제를 논의했다. 강 장관은 이날 인사말에서 "국민생활 침해사범에 대한 단속은 검찰이 1차적으로 중점을 두고 해결해 나가야 할 과제"라며 "검찰은 권위주의적 문화를 극복하고국민 의사와 간극없는 소통구조를 만들어 바람직한 문화를 유지해야 할 것"이라고당부했다. ...

    연합뉴스 | 2003.06.26 00:00

  • 강법무, "교통범칙금제 과태료로 전환"

    강금실 법무장관은 11일 "도로교통법상 범칙금제도를 과태료로 전환해 형사상 책임을 피하게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교통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법은 국민들이 편안한 생활을 할수 있도록 하는 것이어야 한다"면서 "전과자를 양산하는 도로교통법의 범칙금 제도를 민사상 처리만 되도록 하는 과태료로 하는 법안을 추진중"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호주제 폐지 추진 문제와 관련, "호적을 폐기하자는 차원이 아니라국민 생활의...

    연합뉴스 | 2003.06.11 00:00

  • 강법무 '법원 가부장성' 비판

    강금실 법무장관은 9일 오전 한국여성단체협의회 주최로 열린 법무부장관 초청토론회에서 기조강연을 통해 최근 재판부가 아동성폭행 혐의로 구속기소된 피고인을 석방, 논란이 되고 있는 사건을 "재판부가 성폭행여성피해자에 대한 특별한 배려없이 남성통념에 따라 (재판을)해오던 대로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법무장관이 법원의 재판을 언급하면서 '가부장성'을 비판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강 장관은 강연에서 "아저씨와 조카라는 관계의 근친상간 성폭행...

    연합뉴스 | 2003.06.09 00:00

  • 강법무 "특검법 수용 거부했어야"

    강금실 법무부 장관은 4일 "(노무현 대통령은) 대북송금 특검법을 거부했어야 한다. 특검수사는 하면 안되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의 이런 발언은 최근 대북송금 사건에 대한 특검수사를 놓고 정치권에서 논란이 빚어지고 있는 시점에 현직 각료의 신분에서 나왔다는 점에서 파장이 예상된다. 강 장관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사견임을 전제로 "수사를 한다면 검찰이 하는것이 맞다고 생각한다"며 "특검수용 여부를 결정했던 3월14일 임시 국무회...

    연합뉴스 | 2003.06.04 00:00

  • 姜법무 "공직비리 수사처 신설 검토"

    정부는 고위공직자의 비리척결을 위해 공직비리수사처를 신설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강금실 법무장관은 지난달 31일 제3차 반(反)부패세계포럼(GF) 폐막을 맞아 기자회견을 갖고 "고위 공직자 비리 척결을 위해 한시적 특검제보다는 독립된 수사처를 신설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공직비리수사처 신설은 기존 검찰로부터 인사 예산 수사권의 독립이 보다 강화된 형태의 조직을 만들자는 취지"라면서 "독립된 수사처를 창설해 특별검...

    한국경제 | 2003.06.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