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1-150 / 1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강법무 '혹독한' 신고식

    헌정사상 첫 여성 법무장관인 강금실(康錦實) 장관은 18일 오후 국회 법사위에 첫 출석, 혹독한 신고식을 치렀다. 특히 검찰의 집단적 반발을 샀던 '파격인사'와 관련, 검찰출신 의원들은 '밀실인사'로 규정, 일제히 우려와 비판을 쏟아부으며 비검찰 출신의 젊은 여성 장관을 몰아세웠다. 평소 소신있는 당찬 모습의 강 장관은 다소 긴장한 듯 약간 떨리는 목소리로 의원들의 공격적인 질문에 답변했으나 조용하고 차분한 태도엔 변함이 없었다. 특히 말꼬...

    연합뉴스 | 2003.03.18 00:00

  • 康법무 "단독 부장검사제 검토" .. 부하검사없이 수사 전념

    강금실 법무부 장관은 13일 "부장검사가 부하 검사를 두지 않고 단독으로 수사 업무에 전념하는 '단독 부장검사제'를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금실 장관은 이날 서울 강남 팔레스호텔에서 한상대 서울지검 형사1부장 등 사시23회 동기 5명과 오찬을 하면서 단독 부장검사제 등 검찰 중간 간부 인사개혁안을 설명하고 의견을 수렴했다. 단독 부장검사제는 부장직은 유지하되 부하 검사들을 두지 않고, 승진이나 연령에 관계없이 수사 업무...

    한국경제 | 2003.03.14 00:00

  • 강법무 "단독 부장검사제 도입 검토"

    법무부와 검찰은 부하검사를 두지 않고 단독으로 수사업무에 전념할 수 있는 단독부장검사제를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강금실 법무장관은 13일 서울 강남 팔레스호텔에서 한상대 서울지검 형사1부장등 사시23회 동기 5명과 오찬을 하면서 단독부장검사제 등 검찰 중간간부 인사개혁안을 설명하고 의견을 수렴했다. 강 장관은 오찬후 기자들에게 "앞으로 사시 23∼26회 인사가 최대 현안인데 그동안 준비해온 새로운 인사안을 놓고 검사들과 의견을 나눴다"...

    연합뉴스 | 2003.03.13 00:00

  • 강법무 "단독 부장검사제 도입 검토"

    법무부와 검찰은 부하검사를 두지않고 단독으로 수사업무에 전념할 수 있는 단독부장검사제를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강금실 법무장관은 13일 서울 강남 팔레스호텔에서 한상대 서울지검 형사1부장등 사시23회 동기 5명과 오찬을 하면서 단독부장검사제 등 검찰 중간간부 인사개혁안을 설명하고 의견을 수렴했다. 강 장관은 오찬후 기자들에게 "앞으로 사시 23∼26회 인사가 최대 현안인데 그동안 준비해온 새로운 인사안을 놓고 검사들과 의견을 나눴다"며...

    연합뉴스 | 2003.03.13 00:00

  • 강법무, 사시동기 검사들과 오찬

    검찰 간부들에 대한 추가인사를 앞두고 강금실 법무장관이 13일 자신과 사법시험 23회 동기들인 검사들과 강남 P호텔에서 오찬회동을 갖는다. 강 장관은 이날 서울지검 및 재경지청의 사시 23회 출신 부장검사급 간부 5명과 오찬을 하면서 향후 인사와 관련한 의견을 수렴하고 최근 '인사파동'을 겪고난 일선검찰청 분위기 등을 파악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서울지검의 한 부장검사는 "장관이 인사 대상자들을 만나 의견을 듣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며 ...

    연합뉴스 | 2003.03.13 00:00

  • thumbnail
    대통령과 강법무

    대규모 검찰인사를 앞둔 11일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강금실법무부장관이 노무현대통령의 인사말을 경청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

    한국경제 | 2003.03.11 09:45

  • 강법무 팬사이트 등장

    지난 9일 노무현 대통령과 평검사들의 토론회이후 강금실 법무부 장관을 응원하는 인터넷 팬클럽 사이트가 속속 생겨나고 있다. 인터넷사이트 `다음'에 만들어진 강 장관 관련 카페 6개 중 4개는 9일 토론회이후 만들어졌다. 토론회가 대통령과 평검사의 `아찔한' 격론으로 고조되는 가운데 토론장에서 다소 소외돼 이렇다 할 발언 기회를 잡지 못했지만 표정 변화없이 차분히 대응, 강한모습을 보여준 강 장관을 `논개', `히딩크' 등에 비유하는 극찬이 ...

    연합뉴스 | 2003.03.11 00:00

  • 강법무, "당초 인사구상 골격 유지"

    강금실 법무장관은 10일 법무부 기자실에 들러 "11일 오후로 예정된 검찰 인사는 당초 구상했던 인사안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며 "검찰총장은 내부 신망이 두터운 분을 모시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검찰인사와 관련, "검사들에 대한 객관적인 자료를 축적해 인사에 활용하겠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강 법무장관과의 일문일답. --당초 인사구상이 크게 달라질 수 있나. ▲크게 달라질 것은 없다. 원래 기조대로 보는 것이다. ...

    연합뉴스 | 2003.03.10 00:00

  • thumbnail
    강법무 답변

    9일 오후 정부종합청사에서 열린 노무현 대통령과 전국 검사들의 사상초유의 공개토론회에서 강금실 법무장관이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3.03.09 15:06

  • 강법무 "총장과 협의 인선안 재검토"

    강금실 법무장관은 7일 법무부 인사지침 파문과관련, "검찰인사 원칙은 그대로 지켜나가되 검찰총장과 협의, 구체적인 인선안은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강 장관의 이런 발언은 이날 오전 당초 인사안대로 강행하겠다던 입장에서 다소후퇴한 것이어서 `인사지침' 파문이 진정국면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강 장관은 이날 이춘성 법무부 공보관을 통해 "오늘 오전 검찰총장과 인사 문제를 협의하는 과정에서 절차상 이견이 있었다"고 전제, "검찰총장과 내일(8일...

    연합뉴스 | 2003.03.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