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1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宋총장 "나를 조사하라" ‥ 촛불집회 체포영장 관련 康법무에 직격탄

    법무부가 촛불집회 주최자들에 대해 검찰이 체포영장을 청구하면서 사전보고를 누락한 경위에 대해 조사하겠다는 방침을 밝히자 송광수 검찰총장이 "조사하려면 나를 직접 조사하라"고 정면 반발하고 나섰다. 이번 사태는 표면적으로는 사전보고냐 사후보고냐의 절차상 문제를 둘러싼 마찰로 보이지만 속내를 들여다보면 촛불집회 대응 등 시국사건과 관련된 검찰과 법무부간의 근본적인 입장차에서 비롯된 것으로 풀이된다. ◆ 강-송 갈등 증폭 =송 총장은 29일 법무...

    한국경제 | 2004.03.29 00:00

  • 康법무-宋검찰, '해묵은 갈등' 재현될까

    촛불집회 체포영장 사전보고 누락 문제를 둘러싸고 법무부와 검찰이 대립 양상을 노출한 것은 작년 2월말 강금실 장관이 취임한 이후 검찰 개혁 방안 및 검찰 인사를 둘러싼 양측의 해묵은 갈등이 누적된 결과가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작년 2월 "검찰의 수사권을 철저히 보장하되 인사권을 통해 견제하겠다"는 방침을 천명한 강 장관은 3월에 단행된 검찰 고위간부 인사에서 서열파괴를 시도했고, 그 결과로 송광수 검찰총장이 검찰을 이끌 새 수장으로 ...

    연합뉴스 | 2004.03.29 00:00

  • 康법무 "억울한 측면있다"

    강금실(康錦實) 법무장관이 23일 노무현(盧武鉉)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간사 대리인을 맡고 있는 문재인(文在寅)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의 만남에 대해 "억울한 측면이 있다"고 해명했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 중앙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단지 인사하고 덕담만 나눴는데 `공조한 것 아니냐'고 보는 시각은 이해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강 장관은 "오해의 소지가 있었다는 것은 나도 인정한다"고 말한 ...

    연합뉴스 | 2004.03.23 00:00

  • 康법무 '탄핵 변론' 논의 파문 ‥ 문재인 前수석 만나

    강금실 법무장관이 노무현 대통령 탄핵과 관련, 또다시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지난 15일 기자들과 만나 "국회가 탄핵소추를 취소하는게 바람직하다"고 말해 정치권으로부터 집중 공격을 받았던 강 장관이 이번에는 노 대통령의 탄핵심판 대리인단 간사인 문재인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직접 만나 탄핵심판사건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특히 강 장관의 이번 행동은 대통령 직속 국가인권위 주요 간부들의 탄핵반대 성명 파문에 이어 터져나온 것...

    한국경제 | 2004.03.22 00:00

  • 민주 康법무 등 직무감찰 요구

    민주당은 21일 감사원에 강금실(康錦實) 법무부장관과 대통령비서실에 대한 특별직무감찰을 요구키로 했다. 민주당은 이날 상임중앙위원회에서 강 장관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변호를맡은 문재인(文在寅) 전 민정수석과 만나기 위해 출근을 하지 않은 것은 공무원으로서 부적절한 처사라는데 의견을 함께 하고 이 같이 결정했다고 이승희(李承姬) 대변인이 전했다. 민주당은 또 "대통령 비서실이 권한이 정지된 노 대통령에게 회의 결과를 보고하는 것은 법 위...

    연합뉴스 | 2004.03.21 00:00

  • 康법무-盧대리인단 `탄핵 공동보조' 논란

    강금실 법무장관이 노무현 대통령의 간사대리인인 간사인 문재인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만나 탄핵심판사건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져선거감시 주무 장관과 변호인단간 `공동 보조' 여부를 둘러싼 논란이 일 전망이다. 강 장관은 노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의 대리인단 간사를 맡고 있는 문재인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19일 서울 강남 M호텔에서 회동을 갖고 탄핵심판 문제를 협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인사의 만남은 보기에 따라 정부측이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에서 ...

    연합뉴스 | 2004.03.21 00:00

  • 康법무 '탄핵 변론' 논의 파문 .. 문재인 전 수석 만나…야, 강력반발

    강금실 법무장관이 노무현 대통령 탄핵과 관련,또다시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지난 15일 기자들과 만나 "국회가 탄핵소추를 취소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해 정치권으로부터 집중 공격을 받았던 강 장관이 이번에는 노 대통령의 탄핵심판 대리인단 간사인 문재인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직접 만나 탄핵심판 사건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법무부가 헌법재판소에 23일 탄핵소추에 대한 의견서를 제출하기 직전에 노 대통령 대리인단과 만났다...

    한국경제 | 2004.03.21 00:00

  • 강법무-문재인 회동, `탄핵심판' 논의한 듯

    강금실 법무장관과 노무현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의 간사 대리인을 맡고 있는 문재인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19일 낮 만나 탄핵심판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만남은 서울 서초구 M호텔 1층 비즈니스 센터에서 오전 11시부터 1시간 가량 이뤄졌으며 비서진이나 외부인의 참석없이 강 장관과 문 전 수석 두 명만 참석했다. 문 전 수석은 M호텔로 향하기 직전 이번 대리인단에 포함돼 답변서 초안을 작성한 모 법무법인의 이름이 찍힌 서류봉투를 들...

    연합뉴스 | 2004.03.20 00:00

  • 강법무-문재인 회동, `탄핵심판' 논의한 듯

    강금실 법무장관과 노무현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의 간사 대리인을 맡고 있는 문재인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19일 낮 만나 탄핵심판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만남은 서울 서초구 M호텔 1층 비즈니스 센터에서 오전 11시부터 1시간 가량 이뤄졌으며 비서진이나 외부인의 참석없이 강 장관과 문 전 수석 두 명만 참석했다. 문 전 수석은 M호텔로 향하기 직전 이번 대리인단에 포함돼 답변서 초안을 작성한 모 법무법인의 이름이 찍힌 서류봉투를 들...

    연합뉴스 | 2004.03.20 00:00

  • 2野 `강법무-문재인 회동' 성토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20일 강금실(康錦實)법무장관과 문재인(文在寅)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호텔 회동과 관련, "법무장관의본분을 망각한 경거망동"이라고 성토했다. 두당은 특히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에 엄정 중립을 지켜야 할 법무부의 수장이 노 대통령의 변론 대리인단 간사인 문 전 수석을 만난 것은 공무원의 중립 의무를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라며 대통령 권한대행인 고 건(高 建) 총리에게 강 장관 문책을 요구했다. 한...

    연합뉴스 | 2004.03.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