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6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금호석화, 이번엔 '조카의 난'…'비운의 황태자' 모험 통할까

    ... 반도건설 회장의 동생이다. IS동서 관계자는 “투자 목적으로 지분을 매입했고 인수합병(M&A)과는 관련이 없다”고 설명했다. 박 상무가 KCGI 등 FI들을 접촉하고 있는 정황도 발견된다. 이와 관련, 강성부 KCGI 대표는 “IS동서와는 전혀 교류가 없었고, 손 잡았다는 이야기는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다만 “아무래도 박 상무가 박찬구 회장에게 서운한 것이 많았을 것”이라고 언급해 우호적인 ...

    한국경제 | 2021.01.29 16:39 | 강경민/차준호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금호석화 '조카의 난' 벌어졌다.. 박철완 상무 독립선언

    ... 계열분리 과정에서 박찬구 회장 측에 가게 되었는데, 2010년에는 박찬구 회장이 회사를 독단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며 산은에 항의서한을 보낸 일도 있었다. 박 상무가 KCGI 등 FI들을 접촉하고 있는 정황도 발견된다. 이와 관련해 강성부 KCGI 대표는 "IS동서와는 전혀 교류가 없었고, 손잡았다는 이야기는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다만 "아무래도 박철완 금호석유화학 상무가 박찬구 회장에게 서운한 것이 많았을 것"이라고 언급해 ...

    마켓인사이트 | 2021.01.28 15:05

  • thumbnail
    대한항공, 아시아나 인수 또 암초…국민연금, 유증에 '반대'

    ... 반대 의결권을 행사하기로 결정했다. 국민연금의 대한항공 지분은 현재 8.11%다. 대한항공은 오는 6일 오전 9시 서울 하늘길 대한항공빌딩에서 정관 변경을 위한 임시 주주총회를 연다. 앞서 지난해 12월 1일 법원이 KCGI(강성부펀드)가 제기한 한진칼 신주 발행 금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하면서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했던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재차 고비를 맞을 가능성이 발생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국민연금의 지분율을 고려하면 이번 결정이 주총 결과에 ...

    한국경제 | 2021.01.05 15:32 | 오정민

  • thumbnail
    강성부 KCGI 대표 “한진칼 자금 회수 계획 없다”

    [위클리 이슈 : 인물] [한경비즈니스=차완용 기자] 강성부 KCGI 대표가 당분간 한진칼 투자금을 회수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한진칼 임시주주총회 소집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할 것으로 본다면서도 3월 정기 주총과 관련한 계획이 있음을 시사했다. 강 대표는 12월 22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진칼 엑시트(투자금 회수)에 대해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며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 과정을 지켜보며 시너지 효과가 나는지를 먼저 살펴보겠다”고 ...

    한경Business | 2020.12.28 18:19

  • thumbnail
    강성부 KCGI 대표 "당장 엑시트 안해…1년 전이 더 절망적"

    한진그룹 경영권을 두고 조원태 회장과 대립해온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의 강성부 대표는 22일 "당장 엑시트(자금 회수)할 생각도 없고, 할 수 있는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이날 오후 경제 유튜브 채널 삼프로TV에 출연해 "견제 역할을 계속하면 회사가 좋아질 것은 틀림없다"며 "회사가 좋아진 이상 두 배를 먹고 나가냐, 열 배를 먹고 나가냐의 차이일 뿐 나쁠 것은 전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KCGI 등 3자 연합은 한진칼의 최대 ...

    한국경제 | 2020.12.22 17:18 | YONHAP

  • thumbnail
    대한항공 사장, 노조 만나 "인위적 구조조정 없다" 재약속 [종합]

    ... 구조조정이 없을 것으로 여러번에 걸쳐 약속했다. 아시아나항공과 대한항공의 정년 퇴직과 자발적인 사직 인력 유출이 1년에 1000명 이상 발생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중복 인력은 전체 인력에 비해 크지 않은 상황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KCGI(강성부 펀드)가 한진칼을 상대로 제기한 신주발행 금지 가처분 신청을 법원이 이달 초 기각하면서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작업은 급물살을 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조종사 노조도 인수 자체를 반대하기에는 부담 요인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2020.12.09 17:13 | 오정민

  • thumbnail
    대한항공 사장, 노조 만나 달랜다…아시아나 인수 발표 후 처음

    ... 점을 고려하면 중복 인력은 전체 인력에 비해 크지 않은 상황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우 사장은 이와 함께 통합 이후 계획을 상세히 설명하며 아시아나항공 인수 걸림돌로 꼽히는 노조 반대를 누그러뜨리려할 것으로 예상된다. KCGI(강성부 펀드)가 한진칼을 상대로 제기한 신주발행 금지 가처분 신청을 법원이 이달 초 기각하면서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작업은 급물살을 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조종사 노조도 인수 자체를 반대하기에는 부담 요인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2020.12.09 15:54 | 오정민

  • thumbnail
    '아시아나 통합 탄력' 대한항공 "구조조정 없다" 재차 약속

    ... 수익 증대 효과를 3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는데, 노력한다면 이보다 훨씬 더 많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앞서 법원이 지난 1일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반대해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가 낸 가처분 신청을 기각하면서 산은이 주도하는 양대 항공사 통합 작업에 청신호가 켜진 상태다. 우 사장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통합 후 스케쥴 개선에 따른 여객과 화물 관련 환승 수요를 추가 유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

    한국경제 | 2020.12.02 15:27 | 오정민

  • thumbnail
    코스피, 이틀만에 사상 최고치…코스닥 석 달여만에 890선 진입

    ... 상승했다. 하락했다. SK하이닉스, 기아차는 3%대 상승세를 보이며 마감했고 네이버, 삼성SDI도 2%대 강세를 보였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통합이 순항할 것이라는 전망에 관련주가 강세를 나타냈다. 이날 법원은 KCGI(강성부펀드)가 한진칼을 상대로 낸 '신주발행금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아시아나항공은 11% 넘게 올랐고, 자회사인 아시아나IDT 18% 넘게 급등했다. 에어부산 대한항공은 각각 3%대, 5%대 강세였다. 코스닥지수도 상승했다. ...

    한국경제 | 2020.12.01 15:52 | 차은지

  • thumbnail
    대한·아시아나항공 통합 순항에 관련주 '활짝'…아시아나 11%↑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통합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되면서 관련주가 강세를 나타냈다. 이날 법원은 KCGI(강성부펀드)가 한진칼을 상대로 낸 '신주발행금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1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아시아나항공은 전날보다 570원(11.07%) 상승한 5720원에 장을 마쳤다. 자회사인 아시아나IDT 18% 넘게 급등했고 아시아나항공의 자회사이자 저비용항공사(LCC)인 에어부산은 5%대 강세를 나타냈다. 대한항공은 3% 넘게 ...

    한국경제 | 2020.12.01 15:42 | 채선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