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6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아시아나-대한항공, 통합 운명의 날…항공주 강세

    ... 5,430원에 거래되고 있다. 같은 시각 대한항공우(10.12%)와 아시아나IDT(5.27%), 한국공항(2.86%), 에어부산(1.16%), 진에어(1.38%), 제주항공(2.15%) 등도 강세다.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KCGI(강성부 펀드) 측이 한진칼을 상대로 낸 신주발행 금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 인용·기각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법원이 가처분 신청을 인용하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통합은 무산 위기에 직면할 전망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유동성에 어려움을 ...

    한국경제TV | 2020.12.01 09:43

  • thumbnail
    대한항공·아시아나 인수 '분수령'…법원, 오늘 결정한다

    법원이 1일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걸린 한진칼 신주발행 금지 가처분 신청에 대한 판단을 내놓는다. 조원태 회장과 경영권 분쟁 중인 KCGI(강성부펀드)가 한진칼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에 대해 제기한 가처분 신청을 법원이 인용할 경우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는 무산 수순을 밟게 된다. 항공업 재편을 위한 '메가 딜' 관련자들의 눈이 법원으로 쏠리고 있다. 법원, 'KCGI 제기' 가처분 신청 인용 혹은 기각 ...

    한국경제 | 2020.12.01 07:54 | 오정민

  • thumbnail
    오늘부터 '수도권 2단계+α' 시행…윤석열 업무 복귀하나 [모닝브리핑]

    ... 있다는 점에서 주목됩니다. ◆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운명의 날'…오늘 法 결정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 여부를 결정할 법원 판단이 오늘 나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 측이 한진칼 상대로 낸 신주발행 금지 가처분 신청에 대한 인용·기각 여부를 결정합니다. KCGI는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자금 마련 방식이 위법하다. 산업은행이 참여하는 한진칼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에 ...

    한국경제 | 2020.12.01 07:03 | 김봉구

  • thumbnail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가처분신청 내일 결론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통합의 운명을 가를 강성부펀드(KCGI)의 가처분 신청 결과가 내달 1일 나온다. 30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KCGI 산하 투자목적회사 그레이스홀딩스가 한진칼을 상대로 신청한 신주발행 금지 가처분 사건의 결정이 내달 1일 나올 예정이다. 한진칼의 대주주로서 조원태 회장과 경영권을 놓고 갈등해온 그레이스홀딩스는 지난 18일 한진칼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 결의에 반발해 가처분을 신청했다. KCGI는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

    한국경제 | 2020.11.30 20:00 | 이송렬

  • thumbnail
    내일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가처분신청 결론 나온다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통합의 운명을 가름하는 사모펀드 KCGI(일명 강성부펀드) 산하 투자목적회사 그레이스홀딩스의 가처분 신청 결과가 다음 달 1일 나온다. 서울중앙지법 관계자는 30일 오후 "그레이스홀딩스가 한진칼을 상대로 신청한 신주발행 금지 가처분 사건의 결정이 내일 나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진칼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에 대한 법원의 판단에 따라 통합 국적 항공사 출범 여부가 결정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

    한국경제 | 2020.11.30 19:34 | YONHAP

  • thumbnail
    한진칼 가처분 금명 결정…쟁점별 KCGI·산은 입장은

    ... 발행이나 대출 등 추가적인 채무 부담을 지는 방식도 원리금 상환 부담의 규모와 가능성을 고려하지 않은 비현실적인 대안이라고 한진 측은 보고 있다. 한진그룹은 앞서 낸 입장문에서 "KCGI가 제시한 대안은 실현 가능성이 없다"며 "강성부 KCGI 대표는 말로만 대안이 있다고 주장하지 말고 자기 말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번 지원 방안이 조 회장 측 경영권 방어를 위함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도 KCGI 측의 일방적인 주장일 뿐이라고 일축한다. 앞서 ...

    한국경제 | 2020.11.30 10:45 | YONHAP

  • thumbnail
    대한항공, 왕산레저개발 매각…아시아나와 통합 가능할까

    ... 3000억원과 영구채 3000억원 등 6000억원을 투입해야 한다. 한편,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운명을 결정하는 법원의 판단이 이르면 이날 혹은 다음달 1일 중 나온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이승련 수석부장판사)는 KCGI(강성부펀드) 측이 한진칼을 상대로 낸 신주발행 금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 이날이나 다음달 1일 결론을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법원이 가처분 신청을 기각하면 인수 작업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지만 반면 인용한다면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는 ...

    한국경제 | 2020.11.30 08:30 | 오정민

  • thumbnail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운명의 날'…법원, 이르면 오늘 판단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할 지 여부가 결정된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이승련 수석부장판사)는 강성부펀드(KCGI) 측이 한진칼을 상대로 낸 신주발행 금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 이날 혹은 내일(내달 1일) 결론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KCGI 측은 산업은행이 참여하는 한진칼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에 대한 신주 발행을 무효로 해달라고 가처분 신청을 했다. 현재 구조에서 의결권 없는 우선주 발행이나 대출만으로도 아시아나항공 ...

    한국경제 | 2020.11.30 07:31 | 이송렬

  • thumbnail
    "대안 없다" vs "있다" 법원판단 앞둔 한진·KCGI 공방 가열(종합)

    ... KCGI 주주연합 간 연일 장외 공방이 치열하게 벌어지고 있다. 한진그룹은 27일 보도자료를 내고 "KCGI가 지금까지 제시한 사채 발행, 주주배정 유상증자, 자산 매각을 통한 자금조달 등의 대안은 실현 가능성이 없다"며 "강성부 KCGI 대표는 더는 말로만 대안이 있다고 주장하지 말고 자기 말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한진그룹은 "제3자 배정 신주발행이라는 상환 부담이 없는 자기자본 확보 방안이 있는데도 원리금 상환 의무가 따르는 사채 발행이나 지속적 ...

    한국경제 | 2020.11.27 17:28 | YONHAP

  • thumbnail
    법원으로 간 대한항공의 아시아나 인수…국민청원도 등장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의 첫 번째 분기점으로 꼽히는 한진칼의 신주 발행 금지 가처분 소송 최종판결을 앞두고 여론전이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KCGI(강성부펀드)의 가처분 신청이 기각되더라도 최종 인수까지 여전히 넘어야 할 산이 많다는 우려가 항공업 안팎에서 나온다. 대한항공에 대한 특혜 논란이 이어지는 와중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까지 이슈가 등장했다. 2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지난 25일 KCGI가 한진칼을 상대로 낸 신주발행금지 가처분 ...

    한국경제 | 2020.11.27 15:05 | 오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