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6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조원태 "아시아나 직원들 구조조정 없이 모두 품겠다"

    ... 있지만, 제가 맞춰야 하는 기준도 있다"며 "표현이 그렇게 됐는데 구체적인 것보다는 경영을 잘 할 수 있도록 산은에서 많이 도와줬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반대하고 나선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 '3자 주주연합에 대한 대응에 대해서는 "계획 없다"고만 잘라말했다. 가족 간 갈등에 대해서 조 회장은 "앞으로 계속 (풀어야) 할 문제라고 ...

    한국경제 | 2020.11.18 11:03 | 오정민

  • thumbnail
    "아시아나 인수 지지"…타 노조와 '결'이 다른 대한항공 노조

    ... 인수를 존중한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대한항공 내 다른 노조인 조종사노조·직원연대지부 노조와 아시아나항공 노조와도 다른 결의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또한 대한항공노조는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반대하고 나선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 등 '3자 주주연합'에도 간섭하지 말 것을 주문하고 나섰다. 대한항공노조는 17일 입장문을 내고 "회사와 정부가 항공업 노동자들의 절대 고용안정을 전제로 한 이번 아시아나 인수 결정을 존중한다"고 ...

    한국경제 | 2020.11.17 14:39 | 오정민

  • thumbnail
    대한항공의 아시아나 인수에 KCGI "조원태 외 모두가 피해자"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일가와 경영권 분쟁 중인 '3자 주주연합'의 주축인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가 17일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대해 "조 회장 외에 모두가 피해자"라며 비판했다. 앞서 정부와 산업은행은 지난 16일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공식화했다. KCGI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한진그룹과 산업은행이 발표한 아시아나항공 인수는 국민 혈세를 활용한 조원태 회장의 경영권 방어가 ...

    한국경제 | 2020.11.17 11:55 | 오정민

  • 産銀 "합병되면 주주가치 상승…3자연합과도 협력할 것"

    정부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을 16일 최종 결정했지만 ‘넘어야 할 산’도 적지 않다. 당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일가와 경영권 분쟁 중인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 등 ‘3자 주주연합’의 반발이 가장 큰 변수다. 내년 3월 정기 주주총회 때 ‘표대결’을 통해 경영권 탈환을 시도하는 것이 목표였지만 산업은행이 한진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의 유상증자에 참여, &lsquo...

    한국경제 | 2020.11.16 17:45 | 안재광

  • thumbnail
    "9월부터 5대그룹에 아시아나 인수 타진…한진과만 뜻 맞았다"

    ... ‘최악의 시나리오’로 꼽았다. 위기에 빠진 아시아나항공을 살리기 위해선 항공업 운영 경험이 풍부한 한진그룹밖에는 대안이 없다고 본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은 대신 조 회장과 한진그룹 경영권을 다투고 있는 강성부 KCGI 대표의 잇단 면담 요청은 거절했다. 김석동 전 위원장은 막후에서 이번 인수작업을 중재했다. 김 전 위원장은 금융위와 기재부 간부들이 존경하는 선배로 꼽을 정도로 신망이 두텁다. 그는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김용범 기재부 1차관 ...

    한국경제 | 2020.11.16 17:20 | 강경민

  • thumbnail
    `고공비행` 항공주..."상승세 오래가지 않을 것"

    ... 이 중 5천억원은 제3자 배정 유상증자로 진행한다. 모든 주주를 상대로 유상증자를 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한진칼 주주 입장에선 늘어나는 주식 수 만큼 가치는 희석될 수밖에 없다. 이로 인해 조원태 회장의 반대 세력인 KCGI(강성부 펀드)는 어떤 수를 써서라도 인수를 막는다는 계획이다. KCGI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조원태 회장의 단 1원의 사재출연도 없이 오직 국민의 혈세만을 이용하여 한진그룹 경영권 방어 및 아시아나 항공까지 인수하려는 시도를 강력히 ...

    한국경제TV | 2020.11.16 16:12

  • thumbnail
    KCGI, "혈세로 경영권 방어"..."한진칼 주주가치 희석"

    일명 `강성부 펀드`로 알려진 KCGI가 다시 한 번 한진칼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반대 입장을 밝혔다. KCGI는 16일 보도자료를 내고 "조원태 회장의 단 1원의 사재 출연도 없이 오직 국민의 혈세 만을 이용해 한진그룹 경영권 방어와 아시아나항공까지 인수하려는 시도를 강력히 반대한다"고 했다. KCGI는 "조원태 회장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시도는 한진칼과 대한항공 일반주주와 임직원들의 이해관계가 전혀 고려되지 않은 채 일방적 희생 만을 강요하는 ...

    한국경제TV | 2020.11.16 15:39

  • thumbnail
    정부, 16일 '대한항공의 아시아나 인수' 공식화할 듯

    ... 말했다. 이 회장은 지난 9월 HDC현대산업개발의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최종 무산되기 전부터 ‘플랜B’(대안)로 이번 인수를 계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회장과 경영권 다툼을 벌이고 있는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 등 ‘3자 주주연합’은 산은의 계획에 반대 의견을 밝혔다. 이들은 입장문을 내고 “항공산업 경쟁력 강화가 목적이라면 대한항공에 지원하는 것이 맞다”며 “산은이 한진칼에 ...

    한국경제 | 2020.11.15 17:50 | 강경민

  • thumbnail
    승계·M&A·사외이사까지…경영 전방위 개입하겠다는 국민연금

    ... 활동까지 침해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일례로 최근 산업은행이 한진그룹의 아시아나 항공 인수를 지원하고 나선 것 역시 국민연금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잘못된 행보로 해석할 수 있다. 금융업계에선 산은이 KCGI(강성부펀드)를 중심으로 한 3자 연합과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간 경영권 분쟁이 벌어지고 있는 한진칼에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방식으로 자금을 대주고, 핵심 자회사인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는 안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이 같은 자금 지원은 ...

    한국경제 | 2020.11.15 17:37 | 황정환

  • thumbnail
    '산은에 역제안' KCGI "한진칼 유상증자 우리가 참여"

    ... 방안을 내부에서 검토했다. KCGI는 지난 8월에도 한진칼에 유상증자가 필요하다면 참여할 의사가 있다는 내용증명을 발송했다. 그럼에도 일방적으로 현 주주를 배제하고 다른 이에게 신주를 발행하는 결정을 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주장이다. 강성부 KCGI 대표도 “경영권 분쟁 중에는 3자배정 유상증자를 할 수 없다”며 “법원에서도 허가해주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항공업계에선 이동걸 산은 회장이 원만한 인수를 위해 강 대표와 조만간 ...

    한국경제 | 2020.11.15 17:36 | 강경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