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6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반발하는 KCGI "한진칼 경영진만 이득 볼 것"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간 합병이 ‘초읽기’ 수순에 들어갔다. 한진그룹은 다음주 초 산업경쟁력장관회의에서 이 방안이 통과되면 한진칼 이사회를 열어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확정할 계획이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측(41.14%)보다 더 높은 한진칼 지분율을 확보한 KCGI 등 3자연합 측(46.71%)은 크게 반발하고 있다. KCGI 등 3자연합은 13일 입장문을 내고 “산업은행이 한진칼에 자금을 지원해 아시아나항공...

    한국경제 | 2020.11.13 17:30 | 이상은

  • thumbnail
    대한항공, 아시아나 품나…産銀 지원받아 인수 추진

    ... 항공업의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선 초대형 국적항공사 한 곳으로 통합해야 한다는 정부 당국의 판단도 작용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도 이 같은 방안을 마다할 이유가 없었다. 산은의 자금 지원을 통해 유동성 압박에서 벗어나고, KCGI(강성부 펀드) 등이 참여한 ‘3자 주주 연합’의 경영권 위협에서도 벗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조 회장이 보유한 한진칼 지분은 41.14%다. 반면 3자 주주 연합은 46.71%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유상증자를 통해 ...

    한국경제 | 2020.11.12 22:03 | 강경민/임현우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한진그룹, 아시아나 인수 추진.. 대한항공·아시아나 '양날개' 갖출까(종합)

    ... 조 회장 측보다 더 높은 지분율을 확보한 것으로 추정된다. 3자연합은 최근 새로운 이사진을 꾸리고 있다. 내년 초 정기주주총회에서 한진칼의 경영권을 다시 가져오기 위한 준비 작업이다. 당장 3자연합으로서는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강성부 KCGI 대표는 지난 11일 한국경제신문과의 통화에서 "한진칼이 외부에서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받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관련법에서 경영권 분쟁 중인 기업 이사회가 일방적으로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등으로 ...

    마켓인사이트 | 2020.11.12 18:40

  • 외국인·기관, 이달 들어 한진 쌍끌이 매수

    한진이 이달 들어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실적 개선에도 증자 우려 때문에 그동안 주가가 부진했는데, 외국인 자금 유입을 계기로 반등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측과 KCGI(강성부펀드) 간 한진 지분 확보 경쟁이 벌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주가 상승에 힘을 보태고 있다. 한진은 22일 3.32% 오른 5만1300원에 장을 마쳤다. 이달 초 이후 상승률은 19.16%다. 같은 기간 코스피지수(1.15%)나 택배업계 경쟁사 C...

    한국경제 | 2020.10.22 17:48 | 양병훈

  • 주가 오르는 한진…조원태 vs KCGI 지분 확보 경쟁?

    ... 오르고 있다. 실적 개선에도 불구하고 증자 우려 때문에 그동안 주가가 부진했는데, 최근 외국인 자금 유입을 계기로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 괴리를 줄이기 시작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측과 KCGI(강성부펀드) 간 한진 지분 확보 경쟁이 벌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주가 상승에 힘을 보태고 있다. 한진은 22일 3.32% 오른 5만1300원에 장을 마쳤다. 이달 초 이후 상승률은 19.16%에 달한다. 같은 기간 코스피지수(1.15%)나 ...

    한국경제 | 2020.10.22 16:03 | 양병훈

  • 국민연금, ESG 투자 450조로 늘린다지만…'오락가락' 잣대 여전

    ... 네덜란드계 자산운용사인 NN인베스트먼트파트너스(NNIP)의 아드리 하인스브루크 책임투자부문 대표는 “ESG 투자는 지역별, 자산별 특성에 따라 유연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행동주의 펀드인 KCGI(강성부펀드)를 이끄는 이대식 대표도 “ESG 포트폴리오가 좋다고 해도 수익률이 떨어져서는 곤란하다”며 “사회적 합의에 기반한 정교한 기준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황정환 기자 jun...

    한국경제 | 2020.10.16 17:44 | 황정환

  • thumbnail
    [단독] 상법 개정 시 조현아 한진칼 경영 개입 가능해진다

    ... 지분율은 45.23%로 조 전 부사장 측이 우세하다. 조 회장 측이 조 전 부사장 측보다 지분이 적은데도 현재 경영권을 방어하고 있는 것은 현행 상법에 따라서다. 먼저 조 회장은 지난 2019년 조 전 부사장 측인 KCGI(강성부펀드)의 주주제안을 상법에서 보장하는 지분 '6개월 의무 보유' 조항으로 막아냈다. 조 회장은 조 전 부사장 측이 6개월 의무 보유 기간을 채우는 동안 경영권 공격에 대비할 수 있었다. 이 기간 조 회장은 협력 관계인 ...

    한국경제 | 2020.09.25 15:06 | 조미현

  • KCGI "대한항공 기내식사업부 매각 반대"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이어가고 있는 KCGI(강성부펀드)가 “대한항공의 기내식·기내면세점 사업부 매각에 반대하는 대한항공 노동조합의 활동에 공감한다”며 사실상 반대 의사를 밝혔다. 대한항공 모회사인 한진칼의 신주인수권부사채(BW) 발행에 반대했던 KCGI가 이번에는 유동성 위기 극복을 위한 대한항공의 핵심 사업 매각에도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KCGI는 17일 입장문을 내고 “대한항공 ...

    한국경제 | 2020.07.17 17:46 | 이선아

  • thumbnail
    KCGI, 기내식사업 매각 우려 표명…대한항공 "절차 공정"[종합]

    ‘반(反)조원태 연합군'의 한 축인 KCGI(강성부펀드)가 대한항공이 기내식과 기내면세점 사업부를 사모펀드(PEF) 한앤컴퍼니에 매각하기로 한 데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행동주의 사모펀드인 KCGI는 17일 '알짜사업'인 두 사업부의 매각 결정 의도와 한앤컴퍼니에 배타적 협상권을 부여한 점에 대해 의구심을 표했다. 대한항공은 "한앤컴퍼니 배타적 협상자 지정까지의 모든 절차는 합리적으로 공정하게 진행됐다"고 ...

    한국경제 | 2020.07.17 15:57 | 오정민

  • thumbnail
    '反조원태 연합' KCGI, 대한항공 기내식·면세사업 매각에 우려 표명

    ‘반(反)조원태 연합군'의 한 축인 KCGI(강성부펀드)가 대한항공이 기내식과 기내면세점 사업부를 사모펀드(PEF) 한앤컴퍼니에 매각하기로 한 데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행동주의 사모펀드인 KCGI는 '알짜사업'인 두 사업부의 매각 결정 의도와 한앤컴퍼니에 배타적 협상권을 부여한 점에 대해 의구심을 표했다. KCGI와 반도건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으로 구성된 ‘3자연합’은 한진그룹 경영권을 ...

    한국경제 | 2020.07.17 14:49 | 오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