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3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부고] 김성수 전 한신 대표이사 별세 外

    ... 6시 02-700-2110, 2310 ▶김성 손해보험협회공익사업부장 부친상=5일 광주열린병원 발인 7일 오전 7시 062-610-9144 ▶심상돈 아프로파이낸셜대표이사 부친상=4일 충주영광장례식장 발인 6일 043-845-4444 ▶강희락 前경찰청장 모친상=5일 강남성모병원 발인 7일 오전 5시 02-2258-5940 ▶구재용 前인천시의원 모친상=5일 인천신세계장례식장 발인 7일 032-568-4000 ▶전현기 청주시도시재생과주무관 모친상=5일 청주성모병원장례식장 ...

    한국경제 | 2015.10.05 18:36

  • '함바 비리' 허대영 부산환경공단 이사장에 구속영장

    ... 5월 부산환경공단 이사장에 취임했다. 지난해에는 안준태(63) 전 부산시 부시장과 천모(63) 전 부산도시공사 본부장 등 부산지역 관가 인사들이 유씨에게 금품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 바 있다. 브로커 유씨는 2010년 이래 강희락(63) 전 경찰청장을 비롯한 유력인사들에게 함바 수주나 민원 해결을 청탁하면서 뒷돈을 건넨 혐의로 구속됐다 풀려나기를 반복하고 있다. 최근에는 안 전 부시장 등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지난해 부산지법에 구속기소됐다. 검찰은 유씨를 ...

    연합뉴스 | 2015.08.17 11:07

  • [부고] 진필홍 전 KBS 예능국장 별세 外

    ▶진필홍 전KBS예능국장 별세=15일 서울대병원 발인 17일 02-2072-2014 ▶김영일 아키포인트대표 부친상, 강희락 전경찰청장 장인상=14일 서울성모병원 발인 17일 오전 8시 02-2258-5940 ▶황인기 백사낙농대표·인달 이천시청지역경제팀장·인녀 에스앤에스근무·인하 금융감독원실장 부친상=15일 이천효자원장례식장 발인 17일 오전 8시30분 031-631-4411 ▶윤조덕 전한국노동연구원수석...

    한국경제 | 2015.04.15 20:48

  • 검찰, 함바 브로커 돈받은 의혹 전 부산부시장 소환조사

    ... 운영권 사기 사건과 관련해 수사하고 있는 것 외에 아무 것도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A씨는 부산시 부시장과 산하 공기업 사장을 거쳐 정치권에 진출, 현재는 모 정당의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다. 한편 브로커 유씨는 강희락(62) 전 경찰청장을 비롯한 유력 인사들에게 함바 수주나 민원 해결, 인사 청탁 등의 대가로 억대의 금품을 건넨 혐의로 2010년 11월 구속 기소됐다. 그는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았으나 항소심이 진행되던 2011년 12월 ...

    연합뉴스 | 2014.08.07 12:06

  • 경찰청, 18년만에 해양경찰 다시 흡수

    ... 경찰공무원법, 경찰관직무집행법 등 법 개정도 필수적이다. 해경 조직이 업무를 볼 수 있는 공간도 마련해야 한다. 무엇보다 20년 가까이 왕래가 없었던 두 조직의 융합이 가장 큰 과제로 떠오를 전망이다. 이승재·강희락·이길범·모강인·이강덕 전 해경청장 등이 경찰 고위직 출신이라는 점을 제외하면 양 기관의 인력 교류는 거의 없었다. 경찰청 관계자는 "육지 경찰이 퇴직 후 특채 형식으로 해경에 들어간 ...

    연합뉴스 | 2014.05.19 11:37

  • 해양경찰 해체…경찰청이 23년만에 다시 흡수

    ... 경찰법과 경찰공무원법, 경찰관직무집행법 등 법 개정도 필수적이다. 해경 조직이 업무를 볼 수 있는 공간도 마련해야 한다. 무엇보다 20여년간 왕래가 없었던 두 조직의 융합이 가장 큰 과제로 떠오를 전망이다. 이승재·강희락·이길범·모강인·이강덕 전 해경청장 등이 경찰 고위직 출신이라는 점을 제외하면 양 기관의 인력 교류는 거의 없었다. 해경 출신 조직을 관리하고 이들을 지휘해야 할 경찰 수뇌부가 해양 관련 경험이 ...

    한국경제 | 2014.05.19 10:52 | 오정민

  • [세월호참사] 해경 창설 61주년 사상 최악 위기

    ... 특수성에 맞는 원활한 임무 수행, 함정 승조원 지휘, 일사불란한 업무 처리에 지장을 줄 수 있다. 조직 성장에 따른 권한 확대는 때로는 비리사건으로 이어져 해경에 독이 되기도 했다. 해경청은 2011∼2013년에는 강희락, 이길범, 모강인씨 등 전 해양경찰청장 3명이 금품수수 등 뇌물수수 혐의로 잇따라 구속되는 수모를 겪었다. 작년 국정감사에서는 간부급의 비위 발생률이 비간부보다 훨씬 높다는 점도 지적됐다. 최근 4년간 비위행위로 징계받은 해양경찰관 ...

    연합뉴스 | 2014.05.05 11:43

  • '윗물' 맑지 못한 해양경찰…간부 비위 발생률 높아

    ... 징계 간부를 계급별로 보면 총경 3명, 경정 11명, 경감 29명, 경위 120명 순으로 나타났다. 해경 간부의 징계 유형은 규율 위반, 직무 태만, 금품·향응, 위신 실추 등을 망라한다. 해경청은 2011∼2013년에는 강희락, 이길범, 모강인씨 등 전 해양경찰청장 3명이 금품수수 등 개인비리 혐의로 잇따라 구속되는 수모를 겪었다. 간부의 비위행위가 늘면서 해경 전체의 비위행위도 줄지 않고 있다. 해양경찰 징계 건수는 2010년 75건, 2011년 110건, ...

    연합뉴스 | 2013.10.28 10:32

  • '함바 브로커' 유상봉 9억원대 사기로 또 기소

    ... 유씨는 지난해 4∼5월 박모씨에게 '신보령화력발전소 1·2호기 신축공사장과 GS칼텍스 LNG가스저장탱크 신축공사장의 함바식당 운영권을 위탁받게 해주겠다'라고 속여 10회에 걸쳐 8억7천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유씨는 강희락 전 경찰청장 등 유력인사들에게 함바 수주 등의 청탁과 함께 금품을 건넨 혐의로 구속기소돼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고 2심 재판을 받고 있었다. 유씨는 1심 선고 후인 2011년 12월부터 지난해 5월 말까지 구속집행정지로 잠시 풀려났었는데 ...

    연합뉴스 | 2013.09.17 10:44

  • 철거업체 1천억 횡령…'제2 함바 비리' 되나

    ... 감춰 검찰은 제2의 함바 비리로 이어질지 모를 이 사건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검찰은 이들이 아직 국내를 벗어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전국에 수사관을 파견해 쫓고 있다. 함바 비리는 2005~2009년 고위 공직자들이 '함바'(건설현장 식당) 브로커 유상봉(67)씨로부터 금품을 받고 함바 운영권 수주나 인사 청탁에 개입한 사건으로 강희락(60) 전 경찰청장 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zorba@yna.co.kr

    연합뉴스 | 2013.07.14 10: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