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2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에코볼루션…팬데믹 시대 고민하는 환경의 대전환"

    ... 대대적인 환경의 대전환을 이루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메시지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되는 이번 영화제에서는 생태 파괴, 기후 변화, 해양 오염 등 환경 문제를 다룬 25개국 65편의 영화가 상영된다. 개막작 '우리는 누구인가'(독일. 마크 바우더)는 여섯 명의 현대 사상가, 과학자들과의 만남을 통해 세계의 현 상태를 진단하는 작품이다. 우주인의 시선으로 푸른 지구를 바라보고 바다 깊숙한 곳으로 내려가는 잠수함 탐사에 참여한다. 티베트의 ...

    한국경제 | 2021.05.12 11:00 | YONHAP

  • thumbnail
    이주민 애환을 영화로…제9회 디아스포라 영화제 21일 개막

    국내외 이주민과 난민 등이 겪는 삶의 애환을 주제로 한 제9회 디아스포라영화제가 21∼23일 CGV 인천연수에서 열린다. 디아스포라영화제 사무국은 영화제 개막작을 포함한 58편의 상영 프로그램과 행사 일정을11일 공개했다. 개막작은 과거 러시아 체첸 공화국 시절. 폭력을 피해 벨기에로 탈출한 성소수자 난민의 현실을 스크린에 담아낸 레카 발레릭 감독의 '침묵의 목소리'로 선정됐다. 폐막작은 관객투표를 통해 단편 상영작 중 두 작품을 뽑을 예정이다. ...

    한국경제 | 2021.05.11 10:57 | YONHAP

  • thumbnail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폐막…매진율 93% '흥행 성공'(종합)

    '독립·예술영화의 축제'인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열흘 간의 '시네마 여정'을 마치고 8일 막을 내렸다. 지난달 29일 막이 오른 전주국제영화제는 스르단 고루보비치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개막작 '아버지의 길'로 시작했다. 올해는 세계 48개국 194편(해외 109편·한국 85편)이 관객과 만났다. 전주국제영화제는 연일 매진 기록을 세우며 영화 팬들 사이의 인기를 증명했다. 올해 영화제 관객 수는 오프라인 관객 1만410명, 온라인 관객 9천180명으로 ...

    한국경제 | 2021.05.08 15:47 | YONHAP

  • thumbnail
    22회 전주국제영화제 오늘 폐막…매진·예매경쟁 '흥행'

    '독립·예술영화의 축제'인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열흘 간의 '시네마 여정'을 마치고 8일 막을 내린다. 지난달 29일 막이 오른 전주국제영화제는 스르단 고루보비치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개막작 '아버지의 길'로 시작했다. 올해는 세계 48개국 194편(해외 109편·한국 85편)이 관객과 만났다. 전주국제영화제는 연일 매진 기록을 세우며 영화 팬들 사이의 인기를 증명했다. 영화제 나흘째인 지난 2일 기준 매진율은 96.7%를 기록하기도 했다. ...

    한국경제 | 2021.05.08 07:01 | YONHAP

  • thumbnail
    무주산골영화제서 29개국 95편 상영…개막작 '달이 지는 밤'

    '초여름 밤의 낭만'을 선사할 제9회 무주산골영화제 상영작이 공개됐다. 무주산골영화제 조직위원회는 오는 6월 3일 개막하는 제9회 영화제에서 29개국 95편의 작품을 상영한다고 6일 밝혔다. 올해 영화제의 개막작은 김종관 감독과 장건재 작품이 협업한 영화 '달이 지는 밤'으로 선정됐다. 달이 지는 밤은 무주군민들이 참여한 영화로 '무주 장편영화 제작프로젝트'의 첫 번째 결과물이다. 특히 이 영화 오리지널사운드트랙(OST)이 영화제 개막식 당일 ...

    한국경제 | 2021.05.06 15:45 | YONHAP

  • thumbnail
    '아버지의 길' 감독 "사회가 외면한 현실, 영화가 보여줘야"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세르비아 출신 슬로단 고르보비치 감독 "영화라는 매체를 통해 우리가 보지 못했던 사회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 오는 8일까지 열리는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아버지의 길'을 연출한 세르비아 출신 슬로단 고르보비치 감독을 최근 화상으로 만났다. 고르보비치 감독은 "사회에 외면당한 한 남성이 존엄성을 회복해가는 영화"라며 "이 남자는 사회에 저항하는 상징이 되고 싶어하지 않지만, 계란으로 바위 ...

    한국경제 | 2021.05.01 09:51 | YONHAP

  • thumbnail
    빈곤과 어설픈 사회안전망…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아버지의길'

    ... 아버지의 세상을 향한 투쟁 플라스틱 물병을 든 초췌한 얼굴의 남자가 길을 걸어간다. 가난하다는 이유로 아들과 딸을 지역 복지센터에 뺏긴 아버지, 그는 자식들을 되찾기 위해 고단한 여정을 이어간다.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된 슬로단 고르보비치 감독의 '아버지의 길'은 빈곤으로 벼랑 끝에 내몰린 한 가장이 불합리한 사회에 조용하지만 강인하게 저항하는 모습을 담고 있다. 세르비아의 작은 마을에 사는 두 아이의 아버지 니콜라는 가난의 굴레에서 허덕이는 ...

    한국경제 | 2021.04.30 09:31 | YONHAP

  • thumbnail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일반 관객 없이 조촐한 레드카펫(종합)

    ... 새로운 말들을 건네왔다"며 "실험, 대안, 독립의 가치를 올곧게 지켜왔기에 앞으로도 영화는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국악 크로스오버 그룹 '악단 광칠'의 축하 공연이 이어졌다. 개막식 행사가 모두 끝난 뒤 올해 영화제 개막작인 스르단 고루보비치 감독의 '아버지의 길'이 상영됐다. 개막식 당일부터 관객과 만나게 될 영화는 세계 48개국 194편(해외 109편·한국 85편)이다. 코로나19 탓에 온라인으로 치러졌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영화제 출품작을 ...

    한국경제 | 2021.04.29 20:27 | YONHAP

  • thumbnail
    고 김기덕 감독 측, 민우회 상대 3억원 손해배상소송 취하

    ...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 감독 측은 서울서부지법 민사합의14부가 심리하던 민우회 상대 3억원 손해배상 소송을 지난달 25일 취하했다. 김 감독은 민우회가 한 국제영화제에 자신의 영화 '인간, 공간, 시간 그리고 인간'의 개막작 선정취소를 요청한 것 등이 불법행위이며, 이로 인해 해당 영화 해외판매와 개봉이 어려워져 손해를 봤다며 2019년 2월 소송을 제기했다. 김 감독은 지난해 12월 11일 라트비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합병증으로 ...

    한국경제 | 2021.04.29 18:39 | YONHAP

  • thumbnail
    故 김기덕 감독 측, 여성단체 '미투' 지원활동 민사소송 취하

    ... 취하했다. 앞서 김 감독 측은 이 단체의 '미투(#MeToo)' 지원활동이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민사소송을 제기했고, 재판은 서울서부지법 민사합의14부가 심리했다. 여성민우회는 김 감독의 영화가 해외영화제의 개막작으로 선정되자 김 감독의 성폭력 사건 재판이 아직 진행 중이라며 해당 영화제 선정 취소를 요구했다. 김 감독은 재판이 진행 중이던 지난해 12월11일 라트비아에서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민사소송법에 따라 유가족 등 상속인이 ...

    한국경제 | 2021.04.29 18:09 | 이보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