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4,8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올림픽] 외신들, 대회 흥행 비관…"찬사거리 없다" 시큰둥

    ... 주최국의 방역 대책에도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대회 시작 전부터 이미 영향을 끼치고 있다면서 22일에만 대회 관계자 중 확진자가 12명 추가돼 모두 87명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도 개막 하루 전인 22일에는 개회식 연출 담당자인 고바야시 겐타로(小林賢太郞)가 나치의 유대인 학살을 희화화했던 일로 해임당하는 등 잇따른 주최 측 스캔들로 개막식이 흥행에 실패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NYT는 또 올림픽 주관 방송사인 NBC가 개막식을 프라임타임에 ...

    한국경제 | 2021.07.23 16:09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흥행참패 예고…일본 경제손실 어느 정도일까

    ... 간사이대의 가쓰히로 미야모토는 분석했다. 호텔 신·증축에 따른 이익을 예상하는 분석도 있지만, 올림픽 개최를 둘러싼 논란으로 일본의 국제적 위상이나 관광객 유치에 역효과가 날 것이라는 부정적 목소리도 있다. 도요타와 같은 후원사들이 개회식을 외면한 것도 이 때문일 수 있다. 이코노미스트는 최근 수년간 올림픽 유치 입찰에 참여하는 도시 수가 줄어든 가운데 도쿄의 이번 경험이 특히 인프라 부양 필요성이 적은 부유한 도시를 중심으로 이런 현상을 가속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

    한국경제 | 2021.07.23 15:50 | YONHAP

  • thumbnail
    日, 질 바이든에 파격 예우…바이든 취임 후 첫 외국 방문

    일본 정부가 도쿄 올림픽 참가차 방일한 질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영부인에게 다른 정상들보다 더욱 극진한 국빈 대접을 해 눈길을 끈다. 23일 마이니치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일본 측은 이날 저녁 열리는 도쿄올림픽 개회식 참석을 위해 전날 방일한 바이든 여사에 대해 정상급 이상의 ‘국빈’ 대접을 하고 있다. 올 1월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이후 영부인이 된 바이든 여사가 홀로 외국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바이든 여사는 ...

    한국경제 | 2021.07.23 15:23 | 장지민

  • thumbnail
    [올림픽] '여성멸시 발언' 모리, 조직위 최고고문직 거론

    ... 드러나 옷을 벗는 등 개막 직전까지 과거의 잘못된 행적과 연관된 주요 인사들의 사퇴·해임 소용돌이가 일었다. 학창 시절 장애인을 괴롭혔다는 논란에 휩싸인 뮤지션 오야마다 게이고(小山田圭吾)가 지난 19일 도쿄올림픽 개회식 음악감독직을 내 놓은 데 이어 조직위 측이 문화프로그램의 하나로 준비해온 이벤트에 출연할 예정이던 그림책 작가인 노부미가 과거의 차별적 발언이 논란을 일으키면서 출연진에서 빠졌다. 또 개막 하루 전인 22일에는 개회식 연출 담당자인 ...

    한국경제 | 2021.07.23 11:56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중국, 개회식에 '체육부 장관' 파견

    日언론 부총리 파견 예상했지만 그 보다 낮은 급 23일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에 중국 고위직 인사가 참석할지에 대한 관심이 이어지는 가운데, 중국이 체육부 장관에 해당하는 인사를 대표로 파견했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 자오리젠(趙立堅) 대변인은 22일 정례브리핑에서 개회식 고위관리 파견 여부에 대한 일본매체의 질문에 "중국 국가체육총국 거우중원(苟仲文) 국장이 이끄는 중국 체육대표단이 이미 일본에 도착했다"고만 답했다. 중국은 14일 ...

    한국경제 | 2021.07.23 11:36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日 야구영웅 나가시마·오사다하루·마쓰이, 성화 주자로 거론

    특별취재단 = 일본 야구 영웅 삼총사가 23일 오후 8시 일본 도쿄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막을 올리는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의 마지막 성화 봉송 주자로 거론됐다. 닛칸스포츠는 나가시마 시게오(85) 요미우리 자이언츠 종신 명예 감독, 오사다하루(王貞治·81) 소프트뱅크 호크스 야구단 회장과 '고질라' 마쓰이 히데키(47) 등 일본 야구를 빛낸 스타들이 개회식 스타디움을 나눠서 도는 마지막 성화 봉송 주자에 포함됐다고 ...

    한국경제 | 2021.07.23 11:20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김연경, 25일 브라질 상대로 '올림픽 마지막 여정' 시작

    카세이타, 페헤이라, 기마레스 등 브라질 측면 공격 주의 특별취재단 = 김연경(33·중국 상하이)에게 도쿄올림픽은 더 특별하다. 한국 선수단 주장을 맡았고, 도쿄올림픽 개회식 기수의 영예도 누린다. 배구는 물론이고, 한국 선수단 전체 선두에 서서 도쿄올림픽을 시작한 그는 자신의 마지막 올림픽을 시상대 위에서 마무리하는 꿈을 꾼다. 한국 여자배구에도 도쿄올림픽은 특별하다. '김연경의 마지막 올림픽'이 곧 시작한다. ...

    한국경제 | 2021.07.23 11:06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부부는 일심동체…함께 금메달 따러 온 커플들

    ... 올림픽 출전이다. 호주 럭비 커플인 루이스 홀란드와 샬럿 캐슬릭은 원래 결혼 날짜까지 잡았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올림픽이 미뤄지면서 결혼식도 올해 12월로 연기했다. 동성 커플도 있다. 미국의 개회식 기수 수 버드(농구)와 메건 러피노(축구)가 대표적이고, 영국 여자 럭비 대표팀 메건 존스-셀리아 쿠안사, 네덜란드 승마 국가대표 남자 선수들인 에드워드 할-한스 페테르 민더하우드 등이다. 미국 펜싱 대표팀 게릭 마인하트와 리 키퍼, ...

    한국경제 | 2021.07.23 10:56 | YONHAP

  • thumbnail
    日, 바이든 여사 '국빈 환대'…총리만찬에 외무상 공항영접

    미국 영부인이 된 후로 남편을 동반하지 않는 첫 단독 외유로 일본을 찾은 질 바이든 여사가 '국빈급' 환대를 받고 있다. 23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저녁 열리는 도쿄올림픽 개회식 참석을 위해 전날 오후 방일한 바이든 여사에 대해 다른 정상급 이상의 '국빈' 수준으로 파격적인 예우를 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조 바이든 대통령을 대신해 온 바이든 여사에게 융숭한 '대접'(おもてなし)을 다하는 것으로 미일 동맹을 중시한다는 입장을 ...

    한국경제 | 2021.07.23 10:55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성소수자 6명, 개회식 기수로…역대 최다 160명 이상 출전

    ... "도쿄올림픽이 성 소수자에 대한 이해를 비롯해 다양성과 조화를 이루는 데 터닝 포인트를 만든 대회로 기억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성 소수자에 대한 달라진 인식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가 있다. 아웃스포츠는 도쿄올림픽 개회식 각국 기수 가운데 지금까지 확인된 성 소수자가 6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아르헨티나의 세실리아 카란자(요트), 키프로스의 안드리 일레티리아(사격), 핀란드의 아리 페카 리우코넨(수영), 아일랜드의 켈리 해링턴(복싱), 미국의 수 버드(농구), ...

    한국경제 | 2021.07.23 10:5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