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361-8370 / 8,5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서울 마포구 도화동등 4곳 재개발사업 내년 추진

    19일 서울시에 따르면 불량노후주택이 밀집돼 재개발지구로 지정된 도화2지구(도화동347일대) 대흥지구(대흥동660일대) 창전지구(창전동 28일대) 도화4지구(도화동292일대)등 4개지구에 오는 95년까지 모두 5천2백80가구의 아파트를 건설하는 사업이 내년부터 착수된다. 마포구청은 이미 토목 건축심의가 끝난 도화2지구는 내년1월중 사업 시행허가를 내주고 이어 나머지 3개지구에 대한 토목 건축심의도 내년 1분기까지 끝낼 방침이다.

    한국경제 | 1992.11.19 00:00

  • 서울시, 수도권정비심의 대상건축물 연면적 상향조정 추진

    서울시는 대형건물 신축으로 인한 유동인구유발을 억제하고 건물등의 현대 화를 유도하기 위해 수도권정비심의 대상건축물의 연면적을 현행보다 크게 높이는 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이는 현행대로 연면적1만5천평방미터이상의 판매시설과 2만5천평방미터이상 의 업무시설등을 수도권정비심의 대상으로 할 경우 이를 피하기위해 대규모 필지를 분할하여 여러동의 건물을 신축함으로써 건물들이 평면으로 확산되 고 건물의 인텔리전트화가 저해된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

    한국경제 | 1992.11.14 00:00

  • 대형공사 설계심의 강화 ... 건설기술관리법 개정 추진

    정부는 13일 경제장관회의를 열고 대형건설공사의 부실시공방지를위 해 길이 1백 이상 교량이나 터널공사등의 설계심의를 강화하는 내용을 골자로한 건설기술관리법 시행령개정안을 의결했다. 이 개정안에 따르면 길이 1백 이상의 교량 ... 대형건설공사에 대한 심의를 강화하기위해 각 시.도와 국방 부에 설치되어있는 지방건설기술심의위원회및 특별건설기술심의위원회의 위원수를 현행 50인에서 80인으로 늘리기로 했다. 이밖에 민간감리 기술인력이 부족함에 따라 건축기사 ...

    한국경제 | 1992.11.13 00:00

  • `율산'신선호씨 재기시동...서울종합터미널 신축승인돼

    율산신화의 주인공 신선호씨가 재기의 발판을 마련했다. 12일 수도권정비심의위원회로부터 서울종합터미널 신축계획 승인을 받게됨 에 따라 율산의 전회장인 신씨는 신세계백화점 및 호텔시라와 공동으로 현 재의 호남, 영동선 터미널부지 ... 도심교통유발문제등에 부딪쳐 번번히 좌절 을 겪었다. 이 건물은 신씨가 운영하는 (주)서울종합터미널이 땅을 내놓고 빌딩건축자금은 신세계백화점이 부담하며 완공후 터미널은 율산이, 백화점 은 신세계가 맡고 호텔은 호텔신라가 운영하는 조건으로 ...

    한국경제 | 1992.11.13 00:00

  • 종로구 내수동일대 3만여㎡,도심재개발 구역 지정...서울시

    서울시는 11일 종로구 내수동70 일대 서울경찰청앞 3만7,530㎡를 도 심재개발 구역으로 지정키로 했다. 내수동구역은 오래된 한옥등 불량건축물이 밀집된 곳으로 서울시는 도심재개발을 통해 이곳에 인근 도렴-적선 구역의 업무기능을 보완할 주상복합건물을 신축토록 할 계획이다. 내수동구역의 재개발구역 지정은 주민공람공고를 마친뒤 12월중 시의 회 의견청취와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내년도에 이뤄질 예정이다.

    한국경제 | 1992.11.11 00:00

  • 일반 주거지역에도 업무-판매실적 건축 허용...서울시

    서울시는 내년부터 일반 주거지역에서도 업무.판매시설의 건축을 허 용하고 자투리땅(13.6평미만)에도 공동개발을 통해 건축이 가능토록 하는 내용의 시건축조례개정안을 마련, 시의회의 심의를 거쳐 내년1월 부터 시행키로 했다. ... 조례개정안에 따르면 일반 주거지역의 경우 폭 12m 이하 도로에 접한 대지에는 연건평 9백9평이하 규모의 업무 시설 건축을 허용하고 폭 6m 이상 도로에 6m이상 접한 대지에는 연 건평 3백3평미만의 판매시설을 지을 수 있게 됐다. ...

    한국경제 | 1992.11.07 00:00

  • 서울시, 건축규제 대폭완화...일반주거지에 업무시설 허용

    서울시는 내년부터 일반 주거지역에서도 업무.판매시설의 건축을 허 용하고 자투리땅(13.6평미만)에도 공동개발을 통해 건축이 가능토록 하는 내용의 시건축조례개정안을 마련, 시의회의 심의를 거쳐 내년1월 부터 시행키로 했다. ... 조례개정안에 따르면 일반 주거지역의 경우 폭 12m 이하 도로에 접한 대지에는 연건평 9백9평이하 규모의 업무 시설 건축을 허용하고 폭 6m 이상 도로에 6m이상 접한 대지에는 연 건평 3백3평미만의 판매시설을 지을 수 있게 됐다. ...

    한국경제 | 1992.11.07 00:00

  • 서울시,건축제한-유치업종등 대폭 완화 ... 6일 개정안 확정

    서울시는 6일 이같은 내용의 건축조례 개정안을 확정,일법예고와 시의 회심의를 거쳐 내년부터 시행키로했다. 이개정 조례안은 일반주거지역에 주차장 세차장 운전학원의 건설을 전 면허용하고 소형업무및 판매시설건설이 가능토록했을 뿐아니라 ... 이조례안은 입법예고과정에서 도시난개발 녹지훼손문제가 대두, 관계부처가 크게 반발할것으로 보인다. 일반주거지역 건축제한완화=지금까지 폭12 이상 도로에 접한 대지에 한해 업무시설을 지을수 있었으나 내년부턴 폭12 이하의 도로에 ...

    한국경제 | 1992.11.06 00:00

  • 개봉동 원풍아파트 재건축등 도시경관심의위 통과...서울시

    서울시는 3일 도시경관심의위원회를 열어 구로구 개봉동 원풍아파트 재건축사업등 아파트단지 8곳과 정릉천변 도시고속도로의 교량 3개,중 구 필동2가 83-1일대 남산경관심의대상 건축물 9개동을 통과시켰다. 이번에 경관심의를 통과한 사안중 원풍아파트 재건축사업은 30층규모 로 2,856가구를 새로 짓는 것이고,대흥1지구 재개발조합과 구로구 독산 동 연합주택조합은 각각 25층규모로 1,996가구 1,051가구의 아파트를 건립하는 것이다.

    한국경제 | 1992.11.04 00:00

  • 건영, 또 특혜의혹...동부이촌동 공무원아파트 재건축관련

    문정동 조합주택건설과 관련, 특혜의혹을 사고 있는 건영이 동부이촌동 공무원아파트 재건축사업에서도 또다른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민주당의 이석현의원은 30일 열린 국회건설위 새해예산심사과정에서 "건영이 동부이촌동 301번지에 공무원아파트 재건축을 맡아 수십년동안 묶어 있던 고도제한을 풀고 22층 고층아파트의 건축심의를 마쳐 또다른 특혜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주장, "국방부 건물이 지척에 있는 이 지역 에서 건영은 어떻게 ...

    한국경제 | 1992.10.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