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381-8390 / 8,5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서울 보라매공원 상업용지,내년초 본격개발 착수

    서울 동작구 대방동 보라매공원옆 상업용지에 추진중인 주상복합 및 업무용빌딩 신축계획이 가시화되고 있다. 15일 서울시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올해초 전체적인 지구별 상세건축 계획이 마련된후 일부가 그동안 건축규제에 묶여 사업추진이 지연됐던 보라매공원 상업용지는 하반기들어 건축심의가 모두 끝나 규제가 풀리 는 내년초부터 본격적인 공사에 착수한다. 이중 건축허가를 받은 한국이동통신 서울지사 사옥을 비롯해 보라매 우성아파트 롯데관악복합빌딩은 이미 ...

    한국경제 | 1992.09.15 00:00

  • 심의거치는 대형판매시설 규모기준 상향을 ... 유통업계 촉구

    유통업계는 수도권정비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야 하는 대규모 판매용시설의 규모를 대폭 완화해주도록 촉구하고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현행 수도권정비계획법 시행령은 연면적이 1만5천 평방미터이상인 판매용 시설에 대해 수도권정비심의위원회 ... 지역상권에 걸맞는 소매점으로서의 구실을 하지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업무시설 위락시설 체육시설등으로 인가받아 건축한후 판매시설로 용도변경하는 사례도 발생하고 있다며 수도권정비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야하는 판매용시설규모를 최소한 ...

    한국경제 | 1992.09.03 00:00

  • 율산 서울종합터미널 신축,금주중 사업승인 확정...심의

    구율산그룹(회장 신선호)의 재기사업인 서울종합터미널 신축사업이 금주중 수도권정비심의위원회의 승인을 얻어 확정될 예정이다. 10일 관계당국에 따르면 지난달말 수도권정비심의 실무위원회를 통과 한 서울종합터미널 신축사업이 이번주중 수도권정비심의위원회의 정식 승인을 받아 내년 상반기중 착공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따라 율산그룹은 수도권지역의 상업용건축제한이 해제되는 내년 초 곧바로 공사에 들어갈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경제 | 1992.08.10 00:00

  • 건축허가제한 완화로 106건-4만3천평 혜택..서울시,8월부터

    건설부의 건축허가제한 완화조치로 8월부터 건축허가를 받을수 있는 건물은 모두 106건으로 연면적이 4만3,796평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5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6월말 이전에 건축심의를 마쳐 이달부터 건축허가를 받을수 ... 근린생활 시설이 48건에 3,091평,업무시설은 58건에 4만460평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함께 10월이후 건축허가를 받을수 있는 건축물은 업무시설 175건 23만6,480평,근린생활시설 157건 38만44평으로 조사됐다

    한국경제 | 1992.08.05 00:00

  • 건축심의등 사전절차마친 건축물 단게적 건축허가

    ... 일부 건축물에 대해서는 8월부터 3단계로 나눠 단계적으로 건축을 허가키로했다. 30일 건설부가 마련,각시.도에 시달한 건축허가 제한관련 세부시행기준에 따르면 선별적 허용기준은 건축허가제한이 도래돼 민원이 큰 건축물부터 우선순위를 부여하고 허가면적이 일시에 집중되지 않도록 착공시기를 조정하는데 두었다. 이에따라 건축허가전 건축심의등 사전절차를 마친 근린생활시설 업무시설 판매시설용도의 건축물중 건축심의후 1년(91년6월30일이전)이상 경과된 ...

    한국경제 | 1992.07.30 00:00

  • 신도시지역 판매시설 조기설립

    ... 서현역사복합건물 세신쇼핑 뉴키즈백화점 유투쇼핑센터 금산플라자 현대코아등이다. 이들 쇼핑센터 백화점등 대규모 판매시설은 도시설계에 따라 건축기본계획심의를 마쳤다. 분당신도시는 현재 입주민이 9천5백가구로 전체계획대비 10%수준에 이르고 있으며 전체 상업용지 28만평중 33%인 9만3천평이 매각됐다. 서현역사 복합건축물(한국토지개발공사 시설관리공단)=분당신도시 시범단지 인근인 서현역에 들어서 지하철 서현역과 연계하여 대규모 복합상가로 개발된다. 대지 ...

    한국경제 | 1992.07.29 00:00

  • 대구시, 쓰레기 투입구 폐쇄키로

    ... 지적,쓰레기감량및 재활용운동의 조기정착을 위해 공동주택의 쓰레기투입구를 전면 폐쇄조치키로 했다고 밝혔다. 시는 이에따라 현재 시공중인 아파트는 투입구를 설치하지 않도록 건설회사측에 요청하고 앞으로 건설예정인 아파트는 건축심의때 투입구를 삭제하며 기존 입주아파트는 재활용수집용기를 설치한뒤 투입구를 폐쇄조치키로 했다. 시는 특히 일반폐기물 관리에 대한 구(구)조례를 제정할때 이같은 내용을 반드시 반영키로 하고 각구청에 이를 지시했다.

    한국경제 | 1992.07.22 00:00

  • 신축건물 외관심의 강화...서울시, 내달부터 성냥갑형등 규제

    서울시는 18일 외관이나 색채등 기존건물의 형태를 본떠 설계한 건물에 대해 건축허가를 규제하는 `건축문화 수준향상을 위한 건축심의 강화지침'' 을 마련, 다음달부터 적용하기로 했다. 시는 또 건축물의 미관을 살리기위해 건물의 ... 이미지통일작업''을 위해 기업들이 지사-지점의 건물을 같은 형태로 짓는 신축행위가 전면 금지된다. 특히 직육면체모양의 성냥갑같은 건물에 대해서는 건물심의를 크게 강화 하고 회색이나 원색등의 색채는 밝은 계통으로 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한국경제 | 1992.07.18 00:00

  • 성남 남단녹지 1천3백여만평 규제 완화 ... <경인일보>

    그린벨트 준용지역에 묶여 건물신축은 물론 증-개축마져 할 수 없는 성남시 남단녹지 4천5백만 평방미터(1천3백63만평)에 대한 규제가 16년 만에 완화될 전망이다. 성남시는 13일 도시계획위원회와 시의회의 심의를 거쳐 남단녹지를 보 전녹지로 용도변경,근린생활시설과 단독주택,종교시설,의료시설등 대부분의 건축행위를 허용키로 했다. 시측은 이같은 방침에 대해 종전의 규제이유가 인구억제정책에 따른 것 이었으나 최근 분당신도시 건설로 이미 일부지역에 ...

    한국경제 | 1992.07.14 00:00

  • 단독건축사 사무소설계 감리범위 확대

    건축물의 대형화 고층화추세에 따라 단독건축사사무소의 설계감리업무범위가 15층이하 연면적 1만5천 이하로 확대된다. 또 건축사의 현장감리가 의무화되고 공사감리의 업무범위도 터파기공사부터 단열 방습 방수등 주요취약부공사등까지 구체화돼 건축물의 질적향상을 꾀하게된다. 23일 건설부는 이같은 내용의 건축사법시행령개정안을 입법예고,이해관계인의 의견수렴과 국무회의심의등을 거쳐 오는8월중 확정 시행키로했다. 이개정안은 단독건축사사무소의 설계감리업무범위를 ...

    한국경제 | 1992.06.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