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11-11220 / 12,1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더 사이버] 네티즌 : (왁자지껄) '폭탄주 광고하는...'

    ... yskim@stone.in.my.head, yskim@should.have.been.cut. 이에 뒤질세라 클린턴도 만들었다. cliton@want.all.around.girls (유니텔: sotovoce ) . 술 먹는 검찰, 검사장, 검찰총장. 저번 여기자 성희롱 사건도 대낮에 술먹고, 이번 진형구 파문도 한낮 술잔치 여파로... 술만 먹는 검찰, 이런 사람들이 계속 대한민국의 공직에 있어야 하나? (천리안: GOHGA ) . 폭탄주 광고하는 공무원. ...

    한국경제 | 1999.06.15 00:00

  • 검찰 중견간부 14일 인사

    ... "그동안 장관 교체로 늦어졌던 검찰 후속인사가 14일 단행될 예정"이라며 "부부장급 이상인 사시 14회에서 26회 사이의 3백여명이 이번에 자리를 옮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법무부는 검찰 조직안정차원에서 지난 6일 인사 때 검사장으로 승진하지 못한 사시 14~15회 일부를 재경지청장으로 배치하는 등 연공서열을 감안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따라 당초 사시 16~17회에서 고르기로 했던 재경지청장과 서울고검 부장, 서울지검 차장에 검사장 승진과정에서 ...

    한국경제 | 1999.06.14 00:00

  • [로&비즈니스] 법/회계/컨설팅 : "거물급 검사 모셔라"

    거물급 검사를 영입하라. 일부 대기업과 로펌(법무법인)이 최근 검찰을 떠난 고검장급 6명과 검사장 8명을 영입하기 위한 치열한 물밑 작업을 벌이고 있다. 검사장급 이상이 이처럼 한꺼번에 대거 변호사 업계로 나오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은 이원성 대검차장, 최경원 법무차관, 김상수 서울고검장, 김진세 대전고검장, 안강민 대검 형사부장, 이재신 수원지검장 등으로 면면이 모두 쟁쟁한 인물들이다. 대기업들은 법률고문으로 위촉한다는 방침 아래 ...

    한국경제 | 1999.06.14 00:00

  • '파업유도' 취중 실언일뿐 .. 김대통령, 여당의원 만찬

    ... 대해서는 "백주에 폭탄주를 마시고 마치 정부가 공작을 한 것처럼 발언한 것은 중대한 문제이며 이런 일에 장관이 책임을 지지 않으면 누가 책임을 지는가"라고 반문했다. 김 대통령은 이에 앞서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전국의 검사장급 이상 검찰 고위 간부 41명을 접견한 자리에서도 검찰이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회복할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당부했다. 김 대통령은 특히 진형구 전대검공안부장의 파업유도 발언과 관련, "그 말은 검찰에 씻을수 없는 타격을 줬고 기가 ...

    한국경제 | 1999.06.11 00:00

  • "원철희 전회장 법정진술 사실과 다르다"...대검 중수부

    대검 중수부(이종찬 검사장)는 10일 윤진식 전청와대 경제비서관이 서주산 업의 어음을 할인해주라고 했다는 원철희 전농협중앙회장의 법정진술과 관 련,"윤 비서관에 대한 뚜렷한 혐의점이 없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윤 비서관이 단순히 전화를 걸어 "도와주라" 부탁했을뿐 금 품거래가 없는 것으로 나타나 공소사실에서 제외했다"고 말했다. 원씨는 9일 서울지법 형사합의 22부(재판장 이호원부장판사)심리로 열린 횡 령혐의에 대한 첫 공판에서 ...

    한국경제 | 1999.06.10 00:00

  • 검찰청법 개정안 제출 .. 한나라당 안상수 의원

    ... 검찰인사위원회의 추천으로 대통령이 임명하고 나머지 검사는 인사위원회의 심의를 거치도록 하며 검찰총장은 퇴임후 2년이내에 법무장관에 임명될 수 없도록 명문화 하고 평검사회의의제도화를 통해 하의상달의 통로를 마련하며 검찰총장 검사장 지청장등은 소속 검사의 직무를 자신이 처리하지 못하도록 "검사동일체의 원칙"을 제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안 의원은 "검찰총장과 일선 검사들이 정부 여당의 눈치를 보지 않고 소신껏 직무에 충실히하도록 이같은 개정안을 마련했다"고 ...

    한국경제 | 1999.06.10 00:00

  • [진 공안부장 '파업유도 발언' 파문] "당시 김총장에 보고"

    진형구 대검공안부장은 대전고검장 취임을 앞두고 7일 오후4시께 사무실에서 기자들을 만났다. 활달한 성격인 진 검사장은 과거를 회상하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대전 얘기가 나왔으니까 말인데, 사실 조폐공사 파업은 우리가 만들었다. 정부투자기관과 공기업에 대한 구조조정이 필요한 시점에서 조폐공사에서 조짐이 보여 복안을 만들도록 지시했다. 경복고 후배인 강희복 조폐공사 사장 에게 얘기했더니 통하는 게 있었다. 그래서 옥천조폐창의 기계를 (경산으로) ...

    한국경제 | 1999.06.09 00:00

  • [검찰 '파업유도' 발언] 검찰 사태수습 '진땀'

    법무부와 검찰은 충격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모습이다. 진형구 전 대검공안부장의 "조폐공사 파업 유도" 발언 파문에 따른 후유증을 줄이기 위해 9일 전국 검사장회의를 긴급 개최하며 수습에 나섰으나 오히려 위기감은 더욱 팽배해 지는 분위기다. 더군다나 김대중 대통령이 "가능한 빠른 시일내에 투명하고 공정하게 진상을 밝혀 모든 의혹이 풀리도록 하라"고 지시한데 이어 여야가 국정조사권을 발동키로 해 잔뜩 긴장하고 있다. 국정조사권이 발동될 경우 ...

    한국경제 | 1999.06.09 00:00

  • [검찰 사상최대규모 물갈이 인사] 검사장급 전원교체..의미

    검찰이 난산 끝에 대대적인 물갈이 인사를 단행했다. 검찰총장과 교정직 공무원에게 배정된 일법무부 교정국장을 제외한 검사장급 이상 검찰간부 39명을 모두 자리바꿈했다. 검찰사상 최대의 인사규모다. 내용면에서도 당초 예상을 뛰어 넘는 파격적인 인사가 이루어졌다. 검찰의 이번 개혁인사는 "옷 로비 의혹" 사건 등으로 실추된 검찰의 명예를 되찾겠다는 뜻이 담겨있다. 흔들릴대로 흔들린 검찰 내부조직을 다잡아 제2의 사정을 준비하겠다는 검찰의 ...

    한국경제 | 1999.06.07 00:00

  • [검찰 사상최대규모 물갈이 인사] '빅4' 사시12회 독차지

    ... 검찰의 "빅4"로 불린다. 그만큼 중요한 자리다. 이 빅4자리를 모두 사시12회가 독차지 했다. 막강 12회의 시대가 열린 것이다. 임휘윤 대검 강력부장이 서울지검장으로 자리를 옮긴 것은 이번 인사의 최대 이변이다. 임 검사장은 당당한 체구에 걸맞은 대인풍의 성품으로 검찰내에서도 소문난 두주불사형이다. 누구와도 격의없이 어울릴 수 있는 친화력을 지녀 사회각계에 지인이 많다. 올해초 국회 529호실 난입사건 수사와 관련,야 당측을 거세게 몰아붙여 ...

    한국경제 | 1999.06.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