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41-11250 / 11,4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대검,한국화학 기획실 관계자 7-8명 소환 동행방등 조사

    한화그룹(회장 김승연)의 변칙 실명전환 사건을 수사중인 대검 중수부(김 태정 검사장)는 15일 사채시장을 통해 83억원의 비자금을 변칙실명전환한 한화그룹 경영기획실 관계자 7~8명을 소환,비자금 조성경위 및 실명전환한 돈의 행방을 조사했다. 검찰은 특히 삼희투자금융 등에 예치돼 있던 34억원은 실명전환 뒤 수수료 를 뺀 나머지 27억원가량을 대부분 직원 명의로 실명계좌에 입금시킨 것이 확인됐으나 49억원 상당의 증권카드를 사채업자들에게 ...

    한국경제 | 1993.11.15 00:00

  • 한화 불법실명전환 비자금 김회장 개인용도 사용 확인

    한화그룹(회장 김승연)의 가명계좌 불법실명전환 사건을 수사중인 대검중수 부(김태정검사장)는 13일 실명전환된 비자금 83억원중 일부가 김회장의 개인 용도로 사용된 사실을 확인하고 사용처등에 대해 수사의 초점을 맞추고 있다 검찰은 이와함께 83억원중 49억원이 제일 대우 한양 동양증권등 4개증권사 12개 가명계좌에 분산입금돼 관리돼온 사실을 밝혀냈다. 이에따라 검찰은 이들 증권사 관계자 10여명과 한화그룹 경영기획실을 비롯 회사 관계자 10여명등 ...

    한국경제 | 1993.11.14 00:00

  • 한화그룹,실명제마감전 가명예금 34억 불법 실명전환

    반실명제 사범을 수사중인 대검중수부(김태정 검사장)는 12일 한화그룹 (회장 김승연)이 실명전환 마감직전인 지난달초 사채업자들을 통해 34억여 원이 들어있는 가명예금을 불법으로 실명전환시킨 혐의를 잡고 수사중이라 고 밝혔다. 검찰은 이에따라 금명간 한화그룹의 자금관리인 등을 소환, 조사한 뒤 혐의가 드러나는 대로 업무방해 혐의 등을 적용, 관련자들을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검찰에 따르면 한화그룹은 J증권사에 입금돼 있던 34억여원 상당의 ...

    한국경제 | 1993.11.12 00:00

  • 구속자 석방절차 간소화 지시...대검 공안송무부

    대검 공판송무부(부장 박순용 검사장)는 9일 구속된 피의자나 피고인이 집 행유예, 벌금형 등으로 석방될 경우 석방절차를 최소한 해지기 전인 오후 5 시까지 끝내도록 전국검찰에 지시했다. 검찰의 이런 조처는 구치소 등에 구속되어 있는 피의자 또는 피고인들이 선 고 당일 오전중에 집행유예 등 석방판결을 받더라도 법원.검찰 등의 번거로 운 절차 때문에 심야시간대인 밤 9~11시 사이에 풀려나는 종전의 관행을 깨 기 위한 것이다. 서울지검 북부지청(지청장 ...

    한국경제 | 1993.11.10 00:00

  • 구속자 석방 절차간소화...대검 지시

    대검 공판송무부(부장 박순용 검사장)는 10일 구속된 피의자나 피고인이 집행유예, 벌금형 등으로 석방될 경우 석방절차를 최소한 해지기 전인 오 후 5시까지 끝내도록 전국검찰에 지시했다. 검찰의 이런 조처는 구치소 등에 구속되어 있는 피의자 또는 피고인들 이 선고 당일 오전중에 집행유예 등 석방판결을 받더라도 법원.검찰 등 의 번거로운 절차 때문에 심야시간대인 밤 9~11시 사이에 풀려나는 종전 의 관행을 깨기 위한 것이다. 서울지검 북부지청(지청장 ...

    한국경제 | 1993.11.10 00:00

  • 검찰,조정수씨등 2개조직 단기금융업법 방해혐으로 조사중

    대검 중수부(김태정 검사장)는 10일 서울 명동.영동등 사채시장을 무대로 원소유주의 실명을 숨겨주는 조건으로 예금계좌와 양도성예금증서(CD)등을 사들여 자신명의로 현금화 시켜준 조정수씨 등 2개조직 8명을 단기금융업 법 및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소환,조사중이다. 대검은 이들을 상대로 양도성 예금증서를 사들이게 된 경위와 이를 현금화 한 수법 및 원소유주를 집중 추궁중이다. 대검은 또 이들이 양도성 예금증서 이외에도 실명노출을 꺼린 공직자등 ...

    한국경제 | 1993.11.10 00:00

  • 반실명제 사채꾼등 8명 소환...대검, CD매입후 현금화

    검찰이 실명제 자진신고기간 이후 처음으로 차,가명거래를 일삼아온 반금 융실명제사범에 대한 일제수사에 나섰다.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부장 김태정검사장)는 9일밤 서울 명동,영동등 사채 시장을 무대로 원소유주의 실명을 숨겨주는 조건으로 양도성 예금증서(CD) 등을 사들여 자신명의로 현금화시켜주는 수법으로 금융실명제를 방해한 혐 의(단기금융업법위반및 업무방해등)로 사채업자 조정수씨등 8명을 소환,10 일 새벽까지 철야조사를 벌였다. 대검은 이들을 ...

    한국경제 | 1993.11.10 00:00

  • 불구속대상 시국수배자 17명 출두...대검 밝혀

    대검 공안부(부장 최환 검사장)는 6일 지난달 25일 발표한 불구속대상 수배자 2백30명 중 17명이 자진출두해왔다고 밝혔다. 검찰은 또 불구속대상에서 제외된 새정부 출범 이후의 수배자 35명 중 구속 2명, 검거 2명을 포함해 신병이 확보된 수배자는 모두 21명이라고 밝혔다. 신분별로는 학생 17명, 노동자 4명으로 나타났다. 자진출두한 수배자 가운데는 전국수배자대책위원회의 농성에 참가한 윤 진호(91년 전대협 의장권한대행)씨와 오영훈(전 ...

    한국경제 | 1993.11.07 00:00

  • 김승연회장 해외 개인 비자금 사용 사실 확인...대검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외화 밀반출 혐의를 수사하고 있는 대 검중수부(김태정 검사장)는 4일 김회장에 대한 철야조사를 벌인 결과 김회장이 해외공사대금의 일부를 빼돌려 개인 비자금으로 사 용해온 사실을 확인했다. 검찰은 김회장이 재무장관의 허가없이 금융거래를 한 사실이 드 러남에 따라 김회장에 대해 외환관리법 위반 혐의를 적용,사법처 리할 방침이나 경제전반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불구속 기소할 것 으로 알려졌다. 3일 오전 10시부터 이날 ...

    한국경제 | 1993.11.04 00:00

  • 한화 김회장 해외공사대금 빼돌려 비자금사용사실 확인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외화 밀반출 혐의를 수사하고 있는 대검중수부(김 태정 검사장)는 4일 김회장에 대한 철야조사를 벌인 결과 김회장이 해외공 사대금의 일부를 빼돌려 개인 비자금으로 사용해온 사실을 확인했다. 검찰은 김회장이 재무장관의 허가없이 금융거래를 한 사실이 드러남에 따라 김회장에 대해 외환관리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사법처리할 방침이나 경제전반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불구속 기소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경제 | 1993.11.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