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3761-253770 / 261,2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남자를 이기는 레이디골프] 20야드만 정복을

    ... 나간다. 세컨드샷은 남자나 여자나 다 헤맨다. 그러니 20야드만 올리면 된다. 이것만 되면 당신이 보는 남자들 골프가 답답하게 된다. 왜? 그것조차 못올리는 남자도 많으니까. 이 얘기에 여성들은 필경 반발할 것이다. "쇼트게임은 돈(라운드 횟수)과 비례하는 법. 자주 나가지도 못하는데 어떻게 개선시킬 수 있는가" 방법은 "머리"를 개선시키면 된다. 연습장에선 맞지도 않는 미들아이언 빼 놓고 20야드 웨지샷에만 집중 투자한다. 그리고 어쩌다 한번 골프치러 ...

    한국경제 | 1999.06.03 00:00

  • [다산칼럼] 긴장해이와 경제팀플레이 .. 최우석 <연구소장>

    ... 아직 본격화되지 않고 있다. 더욱이 구조조정작업은 사방에 벌려만 놓았지 마무리가 덜 되어있고 기업의 수익성은 여전히 안 좋다. 구산업이 무너졌는데 아직 그걸 대체할만한 신산업이 안 일어나 실업문제가 심각하다. 심지어 머니게임 양상이나 외국자본의 영향력은 우려할만한 수준이다. IMF사태 후의 캄캄한 터널에서 겨우 한줄기 빛이 보이는 정도인데 마치 대명천지가 된 것 같은 분위기인 것이다. 또 한번 성공 뒤의 실패가 걱정된다. 사회적 분위기는 너무 풀어진 ...

    한국경제 | 1999.06.03 00:00

  • [우리들의 골프일기] '남의 불행서 시작된 나의 행복'

    ... 달리기"에 정신없던 나인데 한술 더 하는 그녀가 막아주고 있으니 나는 연습스윙까지 할 여유가 생긴 것. 자신감을 되찾자 볼은 붕붕 뜨기 시작했다. 그날 나는 결별할뻔 했던 골프와 다시 화해했다. 누가 골프를 혼자만의 게임이라 했던가. 골프만큼 상대적인 운동도 없음을 난 실감했다. 내가 그녀로 인해 자신감을 얻었듯, 그녀는 오늘 더 심한 초보자를 만나 자신감을 얻고 있을지 모른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6월 4일자 ).

    한국경제 | 1999.06.03 00:00

  • 홈페이지 강화 '사이버마케팅' 펼친다...제일모직

    ...sung.co.kr)를 많이 찾도록 유도해 사이버 공간에서의 인지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를위해 홈페이지에 IR(투자자설명회)페이지를 개설,경영정보를 제공하고 갤럭시 상품권과 제일모직 주식을 경품으로 내걸어 모의 주식투자 게임도 즐길 수 있게 했다. 또 PC통신 동호회원을 모델로 삼은 홍보물을 제작하고 부서별로 전산능력이 뛰어난 직원을 "정보화 리더"로 임명함으로써 패션회사 로서의 이미지를 쌓아간다는 방침이다. 박기호 기자 khpark@ ( 한 ...

    한국경제 | 1999.06.03 00:00

  • [월드투데이] 보호무역의 부작용

    ... 기여를 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각국의 통상법이나 국가간 무역협상에서는 자유무역에 역행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통상협상은 대개 상대국의 희생아래 자국의 이익만을 추구하는 경우가 많다. 무역은 한쪽이 얻으면 다른 한쪽이 잃는 제로섬게임이 아니다. 무역장벽을 낮추면 서로가 이익을 본다. 설사 한쪽에서만 무역장벽을 낮추더라도 장벽을 낮춘 쪽이 이익을 보게 된다. 무역장벽을 높이는 보호무역정책으로는 어떤 이익도 얻을 수 없다. 무역장벽을 낮춰 경쟁을 촉진하는 ...

    한국경제 | 1999.06.03 00:00

  • [초대석] 미국 LPGA 투어 술렁케 하는 '박지은씨'

    ... 열중하게 만들었다. 그런 그가 프로진출을 선언, 골프에만 전념할수 있게 됐다. 그의 샷에 날개를 단 셈이다. "프로와 아마추어는 골프에만 집중할수 있느냐, 다른 것을 병행해야 하느냐는 차이가 있다고 봐요. 앞으로 쇼트게임을 보완하고 저를 극복할수 있는 멘탈측면을 강화해나갈 계획입니다" 물론 미국문화에 익숙해있고 언어소통이 원활하다는 것은 박의 또다른 원동력이다. 그렇지만 그는 프로무대를 결코 만만히 보지 않는다. "프로는 아마추어와 다르다고 ...

    한국경제 | 1999.06.03 00:00

  • 정통부, SW관련학과 설치 10개대학선정 2년간 40억 지원키로

    대학에 소프트웨어 관련학과가 신설된다. 정보통신부는 대학에 소프트웨어 공학, 소프트웨어 경영학, 게임 산업학, 멀티미디어 컨텐츠공학 등 새로운 분야의 학과 설치를 유도하기로 하고 이 들 학과를 설치하는 10개 대학을 선정해 2년간 40억원을 지원한다고 3일 발표했다. 정통부는 교육부와의 협의를 거쳐 지금과 같은 하드웨어 중심의 교육으로 는 소프트웨어산업의 빠른 기술변화에 적응하지 못한다고 판단, 대학교육을 하드웨어 중심에서 소프트웨어 ...

    한국경제 | 1999.06.03 00:00

  • [숫자게임] '2타' .. '한번의 스윙을 하는동안 클럽헤드...'

    *한 번의 스윙을 하는동안 클럽헤드에 볼이 두 번 맞았을 경우 계산되는 타수. "한 스트로크 동작에 볼이 두번 맞을수 있다. 그린 러프 벙커등지에서 스윙할때 가끔 발생한다. 이러면 벌타를 포함, 2타로 친다. 스윙은 한번 했지만 볼을 두번 맞추었기 때문에 그러는 것. 한 동작에 볼이 세번이상 맞았을 경우에도 2타로 친다. 그런다음 볼이 멈춘 자리에서 다음샷을 하면 된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6월 3일자 ).

    한국경제 | 1999.06.02 00:00

  • [시론] 'N세대' 철부지 아니다 .. 최혜실

    ... 예술이 나타날 수밖에 없고 이것을 즐기는 신세대는 철없는 아이들이 아니라 "N세대", 즉 전자통신망을 즐기는 "네트 세대"로 규정되고 있다. 정부가 현재 주력하고 있는 문화산업의 분야를 살펴보자. 애니메이션, 영상산업, 게임산업, 음반, 방송영상, 출판, 인쇄산업... 공통점은 무엇인가. 한결같이 디지털 미디어와 밀접한 관련을 갖는 분야이다. 돈을 목적으로 키워야 할 분야라기보다는 디지털 미디어에 예술가 문화인의 상상력이 더해져서 이루어질 새로운 ...

    한국경제 | 1999.06.02 00:00

  • 세가 드림캐스트 '가격파괴로 승부'

    "국내판매 1백만대 돌파를 계기로 드림캐스트를 파격적인 가격에 제공합니다. 1만9천9백엔입니다". 가정용게임기메이커 세가엔터프라이스가 가격파괴로 배수의 진을 치고 나왔다. 연결결산 3기 연속적자라는 최악의 상황을 돌파하기 위해 도박을 감행하고 나선 것이다. 이리마지리 쇼이치로사장은 2만9천8백엔인 드림캐스트의 소매가격을 24일부터 1만9천9백엔으로 내린다고 밝혔다. 세가는 북미와 유럽에도 9월부터 판매를 시작한다. 특히 북미에서 올해안에 ...

    한국경제 | 1999.06.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