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1-160 / 3,8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중국, 미국의 '떠다니는 해상기지' 남중국해 등장하자 '깜짝'

    ... 해상 기지 3척을 보유하고 있는데, 그중 한 척을 남중국해에 배치한 것이다. SCSPI는 미겔 키스가 남중국해와 인근 지역에서 더 많은 군사훈련을 할 것으로 전망했다. 신문은 자국 전문가 발언을 인용해 "중국은 항공모함도 격추할 수 있는 대함 탄도미사일이 있어 전투 시에는 큰 위협이 되지 않는다"면서도 "평화 시에는 미군이 더 도발적인 움직임을 보일 수 있어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앞서 중국 당국은 영유권 분쟁 지역인 남중국해에 인공섬을 건설해 ...

    한국경제 | 2022.03.23 17:09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침공] "영리하게 싸운다"…'골리앗' 러에 효과적 타격

    ... 전투기에 계속 위협적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양국 전투기의 공대공 교전에서 우크라이나 조종사의 기술이 우세한 게 아니냐는 전문가 분석을 전하기도 했다. 진위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우크라이나 공군은 개전 후 러시아 전투기 97대를 격추했다고 최근 주장했다. 우크라이나의 게릴라전이 계속되면서 러시아군의 보급 문제가 더 심각해진 것으로 관측된다. 이날 우크라이나군은 러시아군의 식량, 탄약, 연료가 사흘 사용분밖에 남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한 구체적 ...

    한국경제 | 2022.03.23 11:32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침공] 전투기 10배 더 많은 러, 왜 아직 제공권 장악 못했나

    NYT, 우크라의 방공시스템과 함께 조종사 공중전 기술 주목 우크라 "러 전투기 97대 격추…러 조종사보다 기술 뛰어나" 러시아 공군이 압도적인 전력 우세에도 불구하고 제공권을 장악하지 못한 배경에는 우크라이나 방공시스템을 뚫지 못한 상황에서 전투기 조종사의 공중전 기술에서도 밀렸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뉴욕타임스(NYT)는 22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공군이 10배 이상 많은 군용기를 보유하고 있는 러시아 공군에 맞서 선전하고 있는 ...

    한국경제 | 2022.03.23 02:45 | YONHAP

  • thumbnail
    러 국방부 "하루 동안 우크라 군사 인프라 89곳 공습"

    러시아 공군이 20일 하루 동안 우크라이나의 89개 군사 인프라를 공습했다고 러시아 국방부가 20일(현지시간) 밝혔다. 이고리 코나셴코프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저녁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전하면서 "우크라이나의 4개 지휘소와 2기의 다연장미사일시스템, 9문의 야포, 5곳의 미사일·대포 저장고, 65곳의 군사장비 집적소 등이 타격 대상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또 러시아 방공시스템이 7대의 우크라이나 무인기를 격추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3.21 03:42 | YONHAP

  • thumbnail
    [대통령실 용산 이전] 강북 비행금지구역 축소…용산일대 방공포 추가 안해(종합)

    ... P-73은 청와대를 기준으로 반경 2해리(3.7㎞)인 A 구역과, 반경 4.5해리(8.3km)가운데 용산 일대와 한강을 제외한 B 구역으로 나뉜다. 이 구역들이 사전 승인 없이 항공기가 비행할 경우 원칙적으로 경고사격을 받거나 격추될 수 있으며, 3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집무실이 국방부로 이전하면 국방부 주변 비행금지공역은 국방부를 중심으로 반경 3.7㎞로 줄어든다. 또한 인수위는 대통령 집무실의 용산 이전에 따라 이 지역과 남산 주변에 ...

    한국경제 | 2022.03.20 20:49 | YONHAP

  • thumbnail
    [대통령실 용산 이전] 강북 비행금지구역 축소…용산일대 방공포 추가 안해

    ... P-73은 청와대를 기준으로 반경 2해리(3.7㎞)인 A 구역과, 반경 4.5해리(8.3km)가운데 용산 일대와 한강을 제외한 B 구역으로 나뉜다. 이 구역들이 사전 승인 없이 항공기가 비행할 경우 원칙적으로 경고사격을 받거나 격추될 수 있으며, 3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집무실이 국방부로 이전하면 국방부 주변 비행금지공역은 국방부를 중심으로 반경 3.7㎞로 줄어든다. 또한 인수위는 대통령 집무실의 용산 이전에 따라 이 지역과 남산 주변에 ...

    한국경제 | 2022.03.20 15:40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침공] 러, 서부 르비우 첫 폭격…韓 임시사무소 곧 철수(종합)

    ... 흑해에서 발사된 순항미사일이 르비우시에 떨어졌다고 확인했다. 그러면서 지난 13일 르비우시에서 북서쪽으로 40㎞ 거리의 야보리우 군사 훈련 기지를 공격한 미사일과 유사한 종류라고 전했다. 또 발사된 6발의 미사일 중 2발은 격추했다고 주장했다. 러시아 국경과 상대적으로 멀리 떨어져 있어 러시아 침공 이후 약 20만명의 피란민이 몰려들었으며 여러 외국 공관도 임시로 피신했던 곳이다.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의 동·남·북 전선에 전력을 집중하고 있으나 이날 ...

    한국경제 | 2022.03.18 16:50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침공] "러, 친러 동부지역 상공에 비행금지구역 설정"

    ... 왔다. 비행금지구역(no-fly zone)은 특정 지역의 영공에서 항공기 운항을 금지한 구역을 의미한다. 주로 군사적 목적으로 적의 전투기 진입을 사전에 차단한다는 취지로 설정하며 규제를 어기고 침범한 항공기는 단속 과정에서 격추될 수도 있다. 앞서 DPR과 LPR은 우크라이나로부터의 분리·독립을 선포하고, 러시아는 지난달 21일 이들 공화국의 주권을 승인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군의 우크라이나 영공 진입 차단을 ...

    한국경제 | 2022.03.18 16:31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침공] 동유럽 3개국 정상의 '과감한' 키이우 방문(종합)

    ... 사이렌이 울리고 미사일 폭격이 벌어지는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에 15일(현지시간) 동유럽권 3개국 정상이 찾았다. 체코의 페트르 피알라 총리, 슬로베니아의 야네스 얀사 총리 그리고 폴란드의 마테우시 모라비에츠 총리는 격추 우려가 있는 비행기 대신 7시간 넘게 기차를 타고 이날 오후 키이우에 도착했다. 러시아군이 시 경계선까지 진격한 상황이어서 본격적인 교전이 임박한 상황인 터라 이들 정상의 목숨을 건 '용감한' 방문은 국제사회의 시선을 끌었다. ...

    한국경제 | 2022.03.16 16:26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침공 Q&A] 비행금지구역·전투기 지원 왜 꺼리나

    ... 뜻한다. 영어로 'no-fly zone', 약자로 'NFZ'라고 한다. 주로 군사적 목적으로 설정되며 적의 전투기 진입을 사전에 차단한다는 취지다. NFZ를 설정한 당사자는 해당 영공에 들어와 NFZ를 침범한 어떤 항공기라도 격추하겠다는 뜻을 가진 것으로 간주한다. 민간인 보호와 충돌 억제 등의 목적으로 쓰이는데 해당 구역에서 계속 순찰, 초계 비행을 해야 해 비용 부담이 생긴다. 걸프전이 발발한 1991년부터 2003년까지 미국, 프랑스, 영국이 이라크 ...

    한국경제 | 2022.03.16 14:5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