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81-5190 / 5,2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건강] 식물성 섬유질 '결장암 예방 무관'

    식물성 섬유질 섭취가 건강에는 좋을지 몰라도 통념과는 달리 결장암 예방 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보스턴의 브라이엄 여자병원의 찰스 푹스 박사가 이끄는 연구진은 16년에 걸쳐 여성 8만8천757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과일 채소 곡물 등 식물성 섬유질이 대장에서 발암 물질을 쓸어내는 스펀지나 빗자루와 같은 역할을 한다는 이론은 근거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들 연구진은 암에 걸린 적이 없는 34~59세 ...

    한국경제 | 1999.01.25 00:00

  • [건강] 균형잡힌 식사 .. '성인병예방...무기질섭취 어떻게'

    ... 7~10일간 집중 복용한다. 굴 밀기울 소의 간 등에 많이 함유돼 있는데 미국 일본에서는 아연정제가 나와 있다. 셀레늄 =아주 적은 양만 필요하지만 세포노화를 억제하는 항산화작용이 뛰어나다. 항암작용도 우수해 폐암은 46%, 결장암 및 직장암 58%, 전립선암 63%씩 각각 발암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타민E와 함께 복용하면 더욱 이런 효과가 상승한다. 셀레늄은 면역계를 자극해 질병에 대한 저항력을 높이며 납 수은 카드뮴 같은 독성물질은 무독한 ...

    한국경제 | 1998.10.19 00:00

  • [건강] '여름과일/야채 섭취 보약 열제 안부럽다'

    ... 값싸면서도 효능이 다양한 야채로 꼽힌다. 토마토는 베타카로틴과 항암효과를 나타내는 리코펜이 가장 많이 들어있다. 토코페롤과 양질의 펙틴도 많다. 리코펜은 해로운 단일산소와 활성유해산소를 제거하거나 전립선 구강 인두 식도 위 결장 직장에 생기는 암을 예방하는데 있어 베타카로틴보다 탁월한 능력을 갖고 있다. 토마토를 매주 10회이상 먹으면 전립선암 발병위험이 45%감소한다는 사실이 미국 국립암연구소(NCI)저널에 보고됐다. 리코펜은 카로티노이드의 원료가 ...

    한국경제 | 1998.06.22 00:00

  • [프랑스 월드컵] 최용수 부상 출전 '불투명'

    ... 가브리엘 바티스투타 (아르헨티나) 등이 선두지만 조만간 이들을 앞지를 것으로 예상. .부상중인 네덜란드의 주전 골게터 데니스 베르캄프가 한국전 출장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벨기에전에서 퇴장당한 클루이베르트의 한국전 결장으로 선발출장이 예상되고 있는 베르캄프는 동료들이 휴식을 취하고 있는 17일에도 홀로 트레이닝 센터에서 몸만들기 작업을 계속.히딩크 감독은 "베르캄프는 재활훈련을 마친뒤 매일 단계적으로 훈련강도를 높여하고 있다"며 "한국전에서 ...

    한국경제 | 1998.06.17 00:00

  • [프랑스 월드컵] "네덜란드 비기고 벨기에 잡겠다"

    ... 말했다. .앞으로의 선수기용도 산넘어 산. 황선홍 선수는 아직 몸이 덜 완쾌돼 네덜란드전에서도 출전이 불투명한 상태이다. 차감독은 마지막 벨기에전에나 투입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 최소한 2게임 출장이 불가능한 하석주의 결장을 메울 왼쪽 윙백을 하루 빨리 지정하는 것도 시급한 문제이다. 그동안 하석주 결장시 유상철과 김태영 등을 기용했으나 최상의 전력구성에는 역부족일 것으로 분석된다. .14일 세계축구 강호 아르헨티나와 월드컵 데뷔전을 치른 일본은 ...

    한국경제 | 1998.06.15 00:00

  • [프랑스 월드컵] "황선홍 결장대비 준비중" .. 차범근 감독

    .벨기에-파라과이 평가전을 관전키 위해 왕복 7시간동안 승용차를 타고 브뤼셀에 다녀온 차범근감독은 황선홍의 결장에 대비, 모종의 조치를 취하고 있음을 시사. 차감독은 "오랫동안 훈련치 못한 황선홍이 8일부터 훈련에 합류한다고 해도 제컨디션을 찾기 힘들 전망"이라며 "강한 정신력으로 남은 훈련을 소화해 출전할수 있다면 천만다행이지만 출전치 못할 경우에 대비해 다양한 대안을 수립해야 할 것"이라고 소개.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

    한국경제 | 1998.06.08 00:00

  • [골프 한마디] '압박감을 어떻게 다루느냐에 승패' 등

    어깨수술을 받은 그레그 노먼(호주)은 장기간 결장에도 불구하고 지난 2년간 획득한 점수가 충분해 결코 세계랭킹 20위권 밖으로 벗어나지는 않을 것이다. * 세계랭킹을 집계하는 영국 R&A의 한 관계자 압박감을 어떻게 다루느냐가 승자와 패자를 구분짓는다. * 레이몬드 플로이드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4월 29일자 ).

    한국경제 | 1998.04.28 00:00

  • [원포인트 건강] 피섞인 대변 '결장암' 의심

    40세이후에는 남녀 모두 위장 간 결장 직장 갑상선 구강 피부 림프선에 암이 있는지 정기적인 진찰을 받아야 한다. 또 생식부속기관인 자궁 유방 난소 고환 전립선에도 암이 나타나는지 관찰해야 한다. 위장은 위내시경검사로 진단된다. 직장암은 의사가 손가락을 항문입구로부터 10cm 위까지 집어넣어 자세히 만져보면 어느정도 알아낼수 있다. 결장암은 대변에 장에서 출혈된 피가 섞여 나오는지 알아보는 잠혈검사와 굴곡형 결장내시경을 이용한 검사로 ...

    한국경제 | 1998.04.23 00:00

  • 노먼, 어깨수술 .. 올 시즌 못뛸듯

    ... 98시즌 미국투어 및 메이저대회에는 출전하지 못한다. 일러야 오는 11월께 필드에 복귀하게 된다. 12월 호주의 멜버른에서 열리는 프레지던츠컵(미국-비유럽프로들간의 단체전) 출전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팬들은 노먼의 한시즌 결장을 아쉬워하고 있다. 메이저우승은 2회뿐이지만 타이거 우즈의 등장전까지 세계랭킹1위를 달렸던 노먼이다. 통산상금 1천1백93만달러(약 1백70억원)로 큰 돈을 벌었다. 지난해에는 빌 클린턴 미국대통령이 그의 별장을 방문할 정도로 ...

    한국경제 | 1998.04.23 00:00

  • [과학기술면톱] 계피서 암세포 억제물질 추출 .. 생명공학연

    ... 전이를 억제할수 있는 물질을 추출했다고 28일 밝혔다. 권 박사팀은 먼저 계피로부터 추출한 물질(CB-OH)을 기반으로해 합성한 유도체(CB-Ph)의 항암활성을 알아본 결과 이들 물질이 라스(-ras)유전자의 이상이 발견되는 결장암 등 고형암에 뛰어난 약리효과를 발휘하는 것으로 확인했다. 라스유전자는 사람의 종양에서 처음 발견된 발암유전자로 특히 직장암 췌장 암 폐암을 앓고 있는 환자의 50~90%가 변이된 라스유전자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한국경제 | 1997.12.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