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78,8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4강서 다시 만난 브라질…女배구 '기적의 드라마' 쓴다

    ... 열세지만 경기마다 똘똘 뭉쳐 ‘기적의 드라마’를 써내려가고 있는 ‘김연경(사진)과 황금세대’가 또 한번 대형사고를 칠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국은 6일 오후 9시 일본 도쿄 아리아케 경기장에서 2020 도쿄올림픽 패자 준결승 브라질과의 단판 승부를 통해 올림픽 사상 최초로 결승 진출을 노린다. 브라질과의 역대 전적은 18승45패. 지난달 25일 열린 예선에선 단 한 세트도 가져오지 못하고 0-3(10-25, 22-25, ...

    한국경제 | 2021.08.05 18:07 | 조희찬

  • thumbnail
    -올림픽- 파치먼트, 남자 110m허들 이변의 金…13초05

    남자세단뛰기에서는 포르투갈의 피차르도 우승 특별취재단 = 핸슬 파치먼트(31·자메이카)가 남자 110m허들에서 이변을 일으키며 올림픽 챔피언에 올랐다. 파치먼트는 5일 도쿄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110m 허들 결선에서 결승선을 통과하기 직전까지 그랜트 홀러웨이(24·미국)와 접전을 펼쳤다. 전광판에 찍힌 파치먼트의 기록은 13초04, 홀러웨이(13초09)보다 0.05초 빨랐다. 올림픽채널은 "도쿄올림픽 육상 ...

    한국경제 | 2021.08.05 18:02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젊은 황제' 듀플랜티스 "진민섭 등 亞 점퍼, 안주하지 않기를"

    ... 강조했다. 듀플랜티스는 한국 장대높이뛰기 일인자 진민섭(29·충주시청)을 알고 있다. 2019년 베를린 ISTAF 대회에서 함께 뛰며 인사를 나눴고, 2021년 도쿄올림픽에서도 함께 예선을 치렀다. 진민섭은 7월 31일 도쿄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장대높이뛰기 예선에서 갑작스러운 종아리 통증 탓에 5m65를 넘지 못해 예선 탈락했다. 기록은 5m50, 순위는 공동 19위였다. 5m80의 한국기록 보유자인 진민섭은 큰 무대에서 자신의 ...

    한국경제 | 2021.08.05 18:01 | YONHAP

  • thumbnail
    [김동욱의 독서 큐레이션] 인류는 언제나 스포츠에 열광했다

    ... 스포츠에 대한 열광은 국가와 민족, 종교를 뛰어넘는 ‘보편적 현상’이라는 점도 재확인하게 된다. 올림픽의 열기와 더불어 인류가 얼마나 스포츠에 열광하는지 가늠해 볼 수 있는 책 두 권이 새로 나왔다. 《로마 전차 경기장에서의 하루》(배은숙 지음, 글항아리)는 황제부터 노예까지 로마제국의 일상을 지배하던 ‘질주의 문화’를 한 편의 영화를 보듯 흥미진진하게 소개한 책이다. 전차 경주는 가장 많이, 가장 마지막까지 로마인들의 사랑을 받은 ...

    한국경제 | 2021.08.05 17:56 | 김동욱

  • thumbnail
    美 육상 계주 충격의 예선 탈락… 칼 루이스 "아마추어만도 못해"

    강력한 금메달 후보로 거론되던 미국 육상 남자 400m 계주팀이 예선 탈락해 자존심을 구겼다. 실망스런 성적표에 '미 육상의 전설' 칼 루이스도 거침 없는 비판을 쏟아냈다. 5일 일본 도쿄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육상 남자 400m 계주 예선 2조에서 미국 남자 400m 계주팀은 38초10로 6위라는 초라한 성적을 거뒀다. 2개조 상위 6개 팀(3개팀씩)과 기록이 좋은 2개 팀 등 총 8개 팀이 진출하는 결선에조차 합류하지 못하게 ...

    한국경제 | 2021.08.05 17:54 | 신민경

  • thumbnail
    [올림픽] '이 순간, 돌아오지 않아' 장갑의 주문처럼…김세희의 인생 경기

    ... 생각나 적었다"고 소개했다. "오늘 이 경기도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 처음이자 마지막일 수 있으니 후회하지 않게만 하자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평소 경기 직전 생각 정리가 잘 안 되는 편이었는데, 오늘은 버스를 타고 경기장에 오며 휴대전화에 해야 할 것들, 신경 쓰지 말아야 할 것들을 정리하니 마음이 편했다"고 귀띔했다. 이어 "긴장감은 모두가 느끼는 거고, 조급한 건 메달을 목표로 하는 세계 1, 2위 선수들이지 내가 아니라는 생각으로 나섰더니 침착하게 ...

    한국경제 | 2021.08.05 17:28 | YONHAP

  • thumbnail
    경주시 코로나19 확산에 화랑대기 유소년축구대회 연기

    ... "코로나19 확진자가 전국적으로 1천500명이 넘는 상황이 지속하고 경주에서도 확산해 대한축구협회, 경주시축구협회와 협의 끝에 대회를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시와 대한축구협회는 오는 11일부터 24일까지 경주 일원 14개 경기장에서 화랑대기 전국유소년축구대회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전국 최대 규모 유소년축구대회로 자리 잡은 이 대회에는 200여 개 학교 약 500개 팀이 참가해 선수단 인원만 해도 약 1만 명에 이른다. 시는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으로 대회를 ...

    한국경제 | 2021.08.05 15:39 | YONHAP

  • thumbnail
    임영웅, 데뷔 5주년 축하 물결ing…마포구 일대 수놓는다

    ... 위한 도내 축구클럽에 장학금 600만 원을 전달한 데 이어 서울 마포구 공용 거치대에 축하 현수막을 게시한다. '임히어로 서포터즈' 회원들이 정성을 들여 자체 제작한 현수막이 게시될 위치는 상암사거리, 월드컵경기장 주차장 앞, 합정 로타리, 월드컵경기장 사거리, MBC신사옥-SBS프리즘타워삼거리 등 총 5군데다. 5일부터 오는 17일까지 인파가 많은 거리를 축하 메시지로 가득 채울 예정이다. 회원들은 문구 하나하나에 시를 쓰듯 정성을 들였다는 ...

    텐아시아 | 2021.08.05 15:37 | 정태건

  • thumbnail
    -올림픽- 미국 육상 남자 400m계주팀 예선 탈락…칼루이스, 강하게 질책

    ... 400m 계주팀이 충격의 예선 탈락을 당했다. 올림픽에서 금메달 9개를 딴 '미국 육상의 전설' 칼 루이스(60)는 미국 대표팀의 준비 부족을 강하게 질책했다. 미국 남자 400m 계주팀은 5일 일본 도쿄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400m 계주 예선 2조에서 경기를 치러 38초10의 초라한 기록으로 6위에 그쳤다. 올림픽 400m 계주 예선은 1, 2조로 나눠 열린다. 조 상위 3팀 등 6개 팀과 6개 팀 이외에 기록이 ...

    한국경제 | 2021.08.05 14:49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내 삶을 구한 편의점"…NYT·CNN, 일본 편의점 예찬

    ... 뉴욕타임스(NYT), CNN 등이 "도쿄올림픽의 진짜 챔피언은 일본의 편의점"이라며 편의점 예찬론을 펼쳐 눈길을 끈다. 도쿄 현지에 도착한 도쿄올림픽 선수들과 각국 대표팀 스태프, 심판들, 취재진은 14일 동안은 숙소와 경기장만 오갈 수 있다. 일정한 권역 내에서 지내게 하면서 외부 위험 요소를 차단하는, 이른바 '버블 방역'이다. 외출은 딱 15분만 허용하는데, 숙소 바로 인근의 편의점 정도만 갈 수 있다. 숙소 근처에 유명한 맛집이 있다 ...

    한국경제 | 2021.08.05 13:1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