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8611-78620 / 85,4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상호바꿔달기 열풍 .. "우리식당 이름은 '히딩크'"

    ... 캐릭터 인형을 판매한 광주 신세계백화점은 지난 미국전을 계기로 순식간에 물건이 동났으나 추가 물량을 확보할 수 없어 판매를 포기하기도 했다. 광주시는 한국팀의 8강전을 기념해 오는 7월 히딩크 감독과 선수단 전원에게 명예시민증을 수여하는 한편 4강 진출시 시내 한 도로를 히딩크로로 명명할 방침이다. 광주 4.19 문화원은 광주 월드컵경기장을 '히딩크경기장'으로 개명할 것을 공식 제안했다. 광주=최성국 기자 skchoi@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6.21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카드섹션에 'PRIDE OF ASIA'

    0...한국축구대표팀 응원단인 붉은 악마는 22일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한국과 스페인의 한일월드컵 8강전 카드섹션의 문구를 '아시아의 자부심(PRIDE OF ASIA)'으로 정했다. 지난 18일 이탈리아와의 16강전에서 'AGAIN 1966'을 채택했던 붉은 악마는 한국이 이번 대회에서 아시아팀으로는 유일하게 8강에 올라 아시아축구의 자존심을 세웠다는 점에서 이같은 문구를 택했다고 관계자가 21일 밝혔다. 한편 응원에 나설 1천500여명의 ...

    연합뉴스 | 2002.06.21 00:00

  • 브라질 4강 올랐다..2대1 잉글랜드 탈락

    '삼바 축구'는 역시 강했다. 브라질은 21일 일본 시즈오카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 월드컵축구대회 8강전에서 히바우두의 동점골과 호나우디뉴의 그림같은 프리킥골로 잉글랜드에 2-1 역전승을 거두며 4강에 진출했다. 선제골은 전반23분 잉글랜드오언의 발에서 나왔다. 그러나 브라질의 최강 공격진은 전반 47분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호나우디뉴가 3명의 수비수를 무력화시키며 연결해준 공을 '왼발의 달인' 히바우두가 골인시켰다. 역전골은 ...

    한국경제 | 2002.06.21 00:00

  • 프랑스 체육장관, 서울시에 감사 편지

    ... 체육부장관이 최근 시산하 체육시설관리사업소(소장 김만기)의 환대에 감사의 편지를 보내왔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88 서울올림픽 펜싱 사브르종목 금메달리스트인 라무르 장관은 지난 5월31일 월드컵 개막전 관람에 앞서 올림픽 주경기장을 방문했는데 '사업소 직원들의 환대에 감명을 받았고 양국간 지속적 발전을 기대한다'는 내용의 서한을 주프랑스대사관을 통해 전해왔다. 라무르 장관은 당시 "올림픽에 이어 월드컵까지 개최한 한국의 저력이 놀랍다"며 "한국과 프랑스의 ...

    연합뉴스 | 2002.06.21 00:00

  • [월드컵] 한국대표팀 극성팬 환호 속 광주도착

    ... 히딩크 감독은 선수들이 2시부터 잠을 자야 한다며 경찰에 이들을 진정시켜 줄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9시 께부터 500여명의 병력을 배치, 호텔 주변과 호텔에서 50여m 떨어진 진입로 양쪽을 통제하며 극성팬들의 안전사고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한국선수들은 호텔에서 휴식을 취한 뒤 오후 5시 광주 월드컵경기장으로 이동해 마무리 회복훈련과 간단한 전술훈련을 갖는다.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kjsun@yna.co.kr

    연합뉴스 | 2002.06.21 00:00

  • [월드컵] 잉글랜드 탈락에 日여성팬들 눈물

    축구왕국과 축구종가가 격돌한 21일 오후 시즈오카월드컵경기장. 브라질이 잉글랜드를 2-1로 꺾고 승리를 확정짓는 종료 휘슬이 울렸는 데도 관중 대부분을 차지한 잉글랜드 열성팬들은 졌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 듯 한동안 자리를 뜰 줄 몰랐다. 브라질 팬과 일반 관중들이 교통혼잡을 우려해 속속 경기장을 빠져나가 전철 등대중교통편에 몸을 실었지만, 잉글랜드 팬들은 30분 가까이 자리를 지킨 채 국가와응원가를 목놓아 부르며 아쉬움을 달랬다. 본부석 위 ...

    연합뉴스 | 2002.06.21 00:00

  • [월드컵] 한국-스페인, 한국의 돌풍 지속 여부 관심

    월드컵축구 8강신화를 만든 태극전사들이 22일 오후 3시30분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스페인을 상대로 4강문을 두드린다. 지난 18일 이탈리아와 연장 접전을 벌이느라 체력이 바닥 난 한국축구대표선수들은 그동안 회복훈련과 함께 전술훈련을 하면서 다시금 전열을 가다듬었다. 목표였던 16강을 넘어 8강까지 오른 태극전사들의 사기는 하늘을 찌를듯 하며다시 한번 강한 압박축구로 `무적 함대'마저 침몰시키겠다는 각오를 보이고 있다. 한국이 다시 4강에 오르는 ...

    연합뉴스 | 2002.06.21 00:00

  • [월드컵 인터뷰] 히딩크, "전략에 변함없다"

    "부상선수들이 스페인전에 나오지 못하더라도 우리의 전략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다." 22일 스페인과의 한일월드컵 8강전을 앞둔 거스 히딩크 한국축구대표팀 감독은 21일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훈련을 마친 뒤 가진 인터뷰에서 부상에서 회복중인 김남일과 김태영의 출장여부를 묻자 이같이 말했다. 히딩크 감독은 스페인에 대해 "경험이 많은 강팀이며 긴장을 많이 하고 나섰던 과거 대회와는 달리 이번에는 여유가 있어 보였다"며 "스페인이 경기를 컨트롤하는것을 ...

    연합뉴스 | 2002.06.21 00:00

  • [월드컵] 차두리-트리스탄 `조커' 대결 예고

    "투입만 되면 골을 뽑겠다." 오는 22일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릴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8강전에서 맞붙는 한국과 스페인의 차두리(22)와 디에고 트리스탄(26)이 비상 대기에 들어갔다. 두 선수가 이날 경기에 출전할 수 있을지 여부는 불투명하지만 상대의 약점과허를 찌르거나 위기 상황을 돌파하기 위한 조커가 필요할때 긴요하게 활용될 수 있기 때문이다. 차두리는 이탈리아와의 16강전에서 후반에 들어와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며 거스히딩크 감독으로부터 ...

    연합뉴스 | 2002.06.21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모리엔테스 "새역사 이룰 것"

    0...22일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한국과 4강티켓을 다투는 스페인 축구대표팀의 공격수 페르난도 모리엔테스(레알 마드리드)가 꼭이기고 싶다는 마음을 내보였다. 모리엔테스는 21일 적응훈련을 벌인 뒤 "한국은 체력, 스피드 등 모든 면에서뛰어나지만 우리도 마찬가지"라며 "최선을 다해 한국을 꺾고 (결승까지 오르는) 새로운 역사를 창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리엔테스는 부상 때문에 이날 5일만에 훈련에 복귀한 라울 곤살레스(레알 마드리드)에 대해 "만일 ...

    연합뉴스 | 2002.06.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