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8651-78660 / 85,28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伊전] 페널티킥 실축 한국팀 '옥에 티'

    한국이 이번 대회에서 황금같은 페널티킥 찬스를 2번씩이나 놓쳐 첫 16강 진출을 달성한 이번 대회에 스스로 오점을 남겼다. 한국은 18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탈리아와의 16강전 전반 3분 자네티와 코코 등 상대 수비수들의 반칙으로 천금같은 페널티킥을 얻어내 초반 리드를 잡을 수 있는 절호의 찬스를 맞이했다. 그러나 이같은 기대도 잠시. 2분뒤 키커로 나선 안정환이 상대 왼쪽 골문쪽을 겨냥, 오른발 땅볼 슛을 날렸으나 상대 잔루이지 부폰에게 ...

    연합뉴스 | 2002.06.18 00:00

  • [한-伊전 이모저모] 부산 길거리 응원 23곳 19만여명

    월드컵 한국과 이탈리아 16강전이 열리는 18일 부산지역에는 경기시작 한 시간 전까지 모두 23곳에 19만여명의 응원단이 모여 한국팀승리를 기원하며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있다. 부산지역에서 가장 많은 응원인파가 몰린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는 이날 오후 7시 30분께 6만명이 집결해 붉은 물결을 이뤘으며, 이날 새로 개방된 구덕운동장에도 3만명이 모였고 해운대해수욕장과 사직야구장에 각 2만여명이 집결했다. 이밖에 부산역 광장에 1만5천여명이 모였으며 부산대와 동아대 ...

    연합뉴스 | 2002.06.18 00:00

  • [한-伊전 이모저모] 늑장 홍보로 축구팬들 골탕

    ...가 18일 한국-이탈리아전 관전을 위한 전광판 설치 장소 및 교통대책 등에 대한 늑장 홍보로 빈축을 사고 있다. 인천시는 한국과 이탈리아전 관전을 위한 전광판 설치 장소를 제대로 홍보하지 않다가 경기 당일인 이날 오후 문학경기장 등 시내 8곳에 야외 응원장소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그동안 문학플라자, 종합문화예술회관, 시청앞 광장에서 길거리 응원전을 펼쳐온 상당수의 축구팬들이 뒤늦게 장소 변경 사실을 알고 헛걸음을 쳤다. 시내버스 및 지하철의 연장운행, ...

    연합뉴스 | 2002.06.18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미야기현 덮은 파란 물결

    ... "대부분 일본인들이 승리를 낙관하는 분위기"라며 "한국도 상승세를 타는데다 서포터스의 응원이 일본보다 열광적이어서 4강까지도 갈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들은 미야기현에 모일 일본 축구팬들을 약 5만명 정도로 추산했으며 경기장과 시내의 안전을 책임질 경비 인원은 3천700명 정도라고 밝혔다. 0... 이날 오전부터 미야기현에 장대비가 쏟아지자 일본팬들은 경기가 수중전이 되면 어떤 영향을 미칠까를 놓고 얘기꽃을 피우는 모습. 대부분 장마에 익숙한 일본이 유리한 ...

    연합뉴스 | 2002.06.18 00:00

  • [한-伊전 이모저모] 길거리 응원장마다 함성의 메아리

    0... 28만여명의 붉은 악마와 시민들이 열띤 응원을 펼쳤던 부산 아시아드경기장과 해운대해수욕장 등 부산시내 23개 길거리응원장은 안정환 선수의 역전골이 작렬하자 `골인'이라는 함성이 메아리쳤다. 부산 아시아드경기장에서 목이 터져라 `대 한 민 국'을 연호하며 선수들을 독려하던 7만여명의 붉은 악마와 시민들은 양팔을 높이 치들고 자리에서 `펄쩍펄쩍' 뛰며 열광했다. 여성 붉은 악마 등 일부 응원단은 감격에 겨워 손으로 얼굴을 감싼 채 흐르는눈물을 ...

    연합뉴스 | 2002.06.18 00:00

  • [월드컵 프로필] 한-伊전 동점골 설기현

    한국축구대표팀의 스트라이커 설기현(23.안더레흐트)이 기어이 일을 냈다. 설기현은 18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탈리아와의 한일월드컵 16강전에서 0-1로 뒤져 패색이 짙던 후반 43분 황선홍의 패스를 이어받아 천금같은 왼발 동점골을 성공시키며 영웅으로 떠 올랐다. 이날 스리톱의 왼쪽 공격수로 선발출장한 설기현은 경기 내내 빠른 측면돌파로 기회를 옅봤지만 철통같은 이탈리아의 포백 수비라인을 넘지 못하다 단 한번 찾아온 결정적인 찬스를 놓치지 ...

    연합뉴스 | 2002.06.18 00:00

  • [한-伊전 이모저모] 이운재 선수 가족들 시민들과 응원전

    ... 또 경기종료 직후 쇄도하는 시민들과 친지들의 격려 전화를 받으며 "운재와 한국팀이 4강진출은 물론 우승을 일궈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이 선수의 부인 김현주(28)씨, 어머니 박복례(65)씨, 매형 성기환(41)씨는대전 월드컵 경기장에서 응원을 했으며 아버지 동춘(76)씨는 건강 때문에 집에서 TV를 통해 아들의 자랑스런 모습을 조용히 지켜봤다. 한편 이날 이 선수의 모교인 청주 대성고(전 청주상고)에서는 교사들이 `붉은악마복장으로 출근해 수업을 하며 이 선수의 ...

    연합뉴스 | 2002.06.18 00:00

  • 한국 8강 진출시 축포 2천발 발사

    우리나라 축구 대표팀이 8강에 오를 경우 이를 축하하는 불꽃놀이가 서울과 대전의 밤 하늘에서 화려하게 펼쳐진다. 한화그룹은 18일 오후 8시30분부터 대전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리는 우리나라와이탈리아의 16강전 경기에서 우리나라가 승리할 경우 8강 진출을 축하하는 불꽃놀이를 서울 남산과 대전 갑천, 월드컵 경기장 인근에서 개최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경기 직후 쏘아올리게 될 축포는 총 2천발로 시가로는 약 1억원 상당이며 만약 우리나라가 지게 되면 ...

    연합뉴스 | 2002.06.18 00:00

  • [월드컵] 미국-멕시코.브라질-벨기에전 오심으로 얼룩

    ... 오를 5~6번째 팀을 가린 17일 16강전두 경기는 오심으로 인해 승자의 영광이 다소 퇴색된 경기였다. 특히 주심의 오판이 승부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이어서 진 팀의 아쉬움을더욱 크게 했다. 두 경기 가운데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먼저 열린 미국-멕시코전의 결정적 오심은 후반 10분 발생했다. 후반 시작하자마자 거세게 미국을 압박하던 멕시코가 오른쪽 코너킥을 얻었고이를 루나가 강하게 왼발로 문전에 찬 볼을 미국 수비수 오브라이언이 마치 골키퍼처럼 손으로 `펀칭'한 ...

    연합뉴스 | 2002.06.18 00:00

  • [한-伊전 이모저모] 동점골에 붉은물결 환호

    0...후반 43분 설기현의 동점골이 터지자 대전월드컵경기장은 붉은물결의 함성으로 가득 찼다. 설기현이 찬 볼이 이탈리아 골문으로 들어가고 이어 주심의 골인정 휘슬이 울리자 선제골을 내준 뒤 다소 잠잠해졌던 4만여명의 응원단은 일제히 일어나 '대~한민국'을 외치기 시작했다. 이렇게 시작된 붉은물결의 응원은 1-1 무승부로 후반전이 끝난 뒤에도 계속돼 연장전을 앞두고 그라운드에서 휴식하던 선수들에게 힘을 불어넣었고 연장전이 시작된 후에도 좀처럼 ...

    연합뉴스 | 2002.06.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