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9391-79400 / 85,1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 승리 놀랄일 아니다" .. 히딩크, 포르투갈 관전평

    5일 미국이 우승후보 포르투갈을 3-2로 꺾은 것에 대해 거스 히딩크 감독은 "놀라운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날 수원 경기장에서 직접 경기를 지켜본 히딩크 감독은 "미국이 강한 팀이라는 사실을 이미 알고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팀은 해외파가 경기를 주도하고 있다"며 "우리는 미국전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포르투갈팀의 경기 운영에 대해선 "경기 초반 운영이 매끄럽지 못했다"며 "후반에는 정신을 차려 ...

    한국경제 | 2002.06.05 00:00

  • [월드컵] 덴마크-세네갈, 16강 고지 선점 경쟁

    16강 진출 고지를 선점하라.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A조 조별리그 첫 경기를 각각 승리로 장식한 유럽의 명가 덴마크와 개막전에서 월드컵이변의 역사를 새로 쓴 세네갈이 6일 대구월드컵경기장에서 2승 고지를 향해 피할 수 없는 일전을 벌인다. 남미의 오랜 축구강호 우루과이를 2-1로 잠재운 덴마크와 개막전에서 디펜딩 챔피언 프랑스를 1-0으로 격파해 세계를 놀라게 한 본선 첫 진출국 세네갈. 이번 경기에서 승리하는 팀이 2승으로 승점 6을 확보, ...

    연합뉴스 | 2002.06.05 00:00

  • [천자칼럼] 붉은 악마

    48년만에 월드컵에서 첫 승리를 거두던 6월 4일은 온통 붉은색 일색이었다. '대∼한민국'을 외치고 '아리랑'을 부르는 경기장의 관중석과 거리에서는 너나없이 붉은색 상의를 입은채 붉은 머플러를 흔들며 환호했다. 심지어는 가정에서 TV를 시청하는 사람들도 붉은 셔츠를 입고 응원을 할 정도였다. 바로 이 붉은색은 12번째 선수로 지칭되는 '붉은 악마'가 원조이다. 지난 95년 12월에 결성된 붉은 악마는 서울 월드컵이 열리면서 연일 상한가를 치고 ...

    한국경제 | 2002.06.05 00:00

  • [월드컵] "한국팀 첫승 감동 이어져"

    ... 역사상 '48년만의 첫 승리'라는 쾌거를 일궈 낸 감동의 순간은 하루가 지난 5일에도 계속 이어졌다. 4일 밤 한국 대 폴란드전 경기가 2-0 스코어로 온 국민이 그토록 염원했던 한국팀의 첫 승으로 장식되자 부산 아시아드 경기장을 중심으로 전국이 승리의 기쁨과 환희로 가득했고, 이같은 감동의 드라마는 하루라는 시간이 지났지만 시민들의 흥분은 가라앉기는 커녕, 16강에 이은 8강에의 확신에 찬 기대로 확산되고 있다. ◆폴란드전 보고 또 보고 = 승전시민들은 ...

    연합뉴스 | 2002.06.05 00:00

  • [48년 '첫승 숙원' 풀었다] "亞 자존심 우리가 지켰다"

    ... 인천 서울로 이어지면서 밤새도록 한반도를 뜨겁게 달궜다. 승리감에 도취한 국민들은 16강 진출은 물론 이제 8강도 넘볼 수 있게 됐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경기가 끝났는데도 불구하고 붉은 악마들은 새벽까지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 주변을 돌며 '오오 코리아' '한국 16강'을 외쳤다. 붉은악마 회원인 김희철씨(24.대학생.북구 만덕3동)는 "배탈이 나 몸을 움직이기 힘들었으나 젖먹던 힘을 내 오늘 응원에 참가했는데 마침내 우리가 승리하다니 너무 기쁘다"며 ...

    한국경제 | 2002.06.05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무릎부상 유상철 정밀진단받기로

    ... 허리 아래 부위에 통증을 느끼며 안정환(페루자)과 교체됐고 유상철은 후반 15분께 상대 선수와 볼다툼 도중 충돌해 무릎에 충격을 받고 이천수(울산)와 교체됐다. 0...거스 히딩크 한국대표팀 감독은 이날 오후 6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D조 미국과 포르투갈의 경기를 지켜보기 위해 오후 박항서 코치, 전한진 통역 등과 함께 수원으로 향했다. 한편 부산에서 경주로 돌아온 선수들은 이날 오후 간단한 회복훈련을 실시하며 컨디션을 조절할 예정이다. (경주=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2.06.05 00:00

  • [월드컵] 프랑스-우루과이, 벼랑끝 한판

    "이대로 주저앉을 순 없다."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조별리그 A조 첫 경기에서 세네갈, 덴마크에 나란히 쓴맛을 본 프랑스와 우루과이가 6일 오후 8시30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사활을 건 한판 격돌을 벌인다. 디펜딩 챔피언 프랑스의 위기는 심각하다. 이 경기마저 밀리면 우승후보 중 유일하게 조별리그 탈락의 수모를 겪어야 할 지 모른다. 천신만고 끝에 본선행 막차를 탄 우루과이는 `대어'를 낚아 잊혀져가는 명성을 되찾겠다는 전의에 불타고 ...

    연합뉴스 | 2002.06.05 00:00

  • thumbnail
    부산 경기장 응원열기

    한국-폴란드전이 열린 4일 부산월드컵경기장에서 보디페인팅을 한 응원단이 한국의 월드컵 첫승과 16강진출을 기대하며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부산 특별취재단

    한국경제 | 2002.06.04 20:41

  • thumbnail
    좋아하는 코스타리카선수들

    4일 오후 광주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중국 대 코스타리카전에서 코스타리카 고메스가 첫골을 성공시킨뒤 선수들이 한데 엉켜 기뻐하고 있다. 광주=연합

    연합뉴스 | 2002.06.04 17:56

  • thumbnail
    중국응원단 열띤 응원

    4일 오후 C조예선 중국-코스타리카전이 열린 광주 월드컵경기장에서 중국응원단이 열띤 응원을 펼치고 있다. (광주=연합)

    연합뉴스 | 2002.06.04 15: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