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9801-79810 / 87,0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브라질, 통산 5회 우승 금자탑

    '삼바축구'가 다시 한번 세계를 제패했다. 21세기 첫 FIFAF컵의 주인은 예상대로 '영원한 우승후보' 브라질이었다. 브라질은 30일 일본 요코하마종합경기장에서 열린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결승에서 득점왕 호나우두가 자신의 7호, 8호골을 후반 폭발시킨데 힘입어 라이벌 독일을 2-0으로 꺾고 감격의 우승컵을 안았다. '오성장군(五星將軍)' 브라질 삼바군단의 왼쪽 가슴에 선명하게 새겨진 4개의 별은 이날부터 5개로 늘어났다. 17차례 월드컵에 ...

    연합뉴스 | 2002.06.30 00:00

  • 브라질 5번째 정상축배 .. 독일에 2-0 승

    '삼바 축구'가 FIFA컵에 입을 맞췄다. 브라질은 30일 일본 요코하마 종합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축구대회 독일과의 결승전에서 '천재 골잡이' 호나우두의 연속골에 힘입어 2-0으로 승리, 지난 94년 미국대회 우승 이후 8년만에 정상에 복귀했다. 월드컵 본선 전대회 출장에 빛나는 브라질은 이날 호나우두 히바우두 호나우디뉴 등 삼각편대의 화려한 개인기를 앞세워 '전차 군단' 독일의 견고한 수비벽을 깨고 월드컵 사상 처음으로 통산 다섯차례 ...

    한국경제 | 2002.06.30 00:00

  • [2002 월드컵 결산] 개최국 8강 실패 日, 94년 美 이어 2번째

    ... 74년 독일, 78 아르헨티나, 98년 프랑스 등이다. 그러나 이중 영국과 프랑스는 자국 개최 월드컵에서 얻은 우승 외에는 한번도 결승전에 오르지 못했다. 66년 영국대회에서 영국팀은 엘리자베스 여왕의 응원을 받으며 웸블리 경기장에서 독일과의 사투끝에 4-2로 승리했다. 98년 7월12일 프랑스는 브라질과 결승전에 우승하자 파리시내 샹젤리제가에는 순식간에 1백만명의 시민이 몰려 승리를 자축했다. 이날 인파는 프랑스 역사상 가장 많은 대중이 참여한 집회로 ...

    한국경제 | 2002.06.30 00:00

  • 차량 2부제 참여율 평균 90.5%

    ... 참여율은 평균 90.5%로 월드컵 개막식이 열렸던 지난달31일이 94.3%로 가장 높았고 지방선거일인 지난 13일이 86.1%로 가장 낮았다. 서울시는 차량 2부제 기간 오전 7∼9시 시내 교량과 주요 간선도로, 상암동 월드컵 경기장, 시 경계지점 등 12곳에서 짝홀제 참여도를 조사했다. 강제 짝홀제 실시에 따라 교통량은 평균 19.2% 감소했으며 통행속도는 평균 32.1% 증가했다. 강제 2부제에 따른 지하철과 버스 등 대중교통 수송인력은 평균 6.02% 늘었으며,지하철의 ...

    연합뉴스 | 2002.06.30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흰색 압도한 카나리아색

    0...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의 대미를 장식할브라질과 독일의 결승전이 열린 30일 요코하마종합경기장의 관중석에는 노란 카나리아색 물결이 흰색의 무리를 수적으로 크게 압도했다. 카나리아색은 브라질의 응원단의 복장이고 흰색은 독일의 응원복으로, 브라질경기가 열릴 때마다 카나리아색 유니폼을 즐겨 입고 경기장을 찾았던 일본팬들은 이날도 이를 잊지 않아 양국 간에 진한 '혈맹 관계'를 다시 한번 확인했다. 정확한 숫자는 파악되지 않았지만 일본팬들을 뺀 ...

    연합뉴스 | 2002.06.30 00:00

  • [인터넷이 바꾼 월드컵 풍속도]

    ... 기사체를 흉내내 그럴듯하게 인터넷에 올린 이 소문은걷잡을 수 없는 속도로 퍼져나가 나라를 한 순간 술렁이게 만들었다. 인터넷의 익명성을 믿고 특정 선수나 팀에 대한 근거없는 인신공격이 인터넷을통해 유포되는 부작용이 생겨났다. 또 경기장 주변에서 보던 암표거래가 버젓히 인터넷 공간을 통해 대량으로 이뤄졌음에도 단속법률이 마련되지 않아 독일과 4강전때는 1등석 입장권(64만원)이 240만원에 팔리기도 했다. 다음 관계자는 "피파와 경찰측의 요청에 따라 30여개의 암거래 ...

    연합뉴스 | 2002.06.30 00:00

  • 월드컵 기간 주요범죄 11.6% 감소

    ... 터키전(37.1%), 이탈리아전(34.6%),폴란드전(28.6%), 미국전(22.5%), 포르투갈전(16.4%) 순으로 조사됐다. 이에 대해 경찰은 "월드컵 기간 사상 최대의 치안 수요에도 불구하고 전 경찰력과 장비를 동원, 경기장과 길거리 응원장 등에 대한 일제 검문검색을 실시하는 등사전에 가시적인 방범 활동을 펼쳤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그러나 "월드컵 이후 들뜬 분위기와 피서철이 맞물려 강.절도 등 각종범죄가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며 "주택가 ...

    연합뉴스 | 2002.06.30 00:00

  • 마포땅값 작년 최고 상승 .. 서울 개별공시지가

    ... 산50의 1으로 평당 2백14만8천원이다. 서울시는 올해 1월1일을 기준으로 한 서울의 개별공시지가는 지난해보다 평균 3.37% 상승했다고 30일 발표했다. 공시지가는 국세와 지방세의 부과기준이 된다. 자치구별로는 마포구가 월드컵경기장 건설과 상암택지 개발사업의 영향으로 7.38% 올라 상승률 1위를 기록했다. 이어 노원구 6.21%, 동작구 5.96%, 강남구 5.04%, 서초구 4.15%의 순이었다. 반면 강서구 금천구 강동구 등은 상승률이 1∼2%대에 그쳤다. ...

    한국경제 | 2002.06.30 00:00

  • "2006년 독일서 만나요"..한.일월드컵 성공적 마감

    ... 월드컵이 30일 일본 요코하마에서 열린 브라질-독일의 결승전을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월드컵 사상 처음으로 한국과 일본 두 나라가 공동 개최한 이번 대회는 당초 우려와는 달리 가장 성공적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아름다운 경기장과 깔끔한 경기운영,한·일 양국의 유기적인 협조,성숙한 시민의식까지 모두가 완벽했다는 찬사를 받았다. 특히 한국의 4강 신화는 전세계를 경악시켰고 '우리도 할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줬다. 붉은악마로 대표되는 국민들의 활화산같은 ...

    한국경제 | 2002.06.30 00:00

  • [월드컵] 희비 엇갈린 요코하마의 마지막 밤

    삑, 삑, 삐이익! 브라질의 우승을 알리는 결승전의 종료 휘슬이 길게 울리자 요코하마국제경기장은 일제히 "우아와"하며 환호하는 7만여 관중의 함성에 질려 한동안 숨이 멎은 듯했다. 후반 막판 교체돼 벤치에 있던 호나우두는 피에르루이기 콜리나(이탈리아) 주심의 마지막 휘슬 소리를 듣고는 4년전 패배와 오랜 부상으로 쌓인 설움에 감정이 북받쳐오른 듯 그만 참았던 울음을 터트렸다. 3회 연속 결승에 올라 2차례나 FIFA컵에 키스한 주장 카푸도 그라운드에서 ...

    연합뉴스 | 2002.06.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