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9841-79850 / 87,0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29일 달구벌에서 '有終의 미' .. 한-터키 3.4위전

    ... 끝까지 선전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달구벌에서도 축제 준비로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대구 시민들은 한국-터키전이 열리는 29일을 전 국민이 하나 되는 '감동의 날'로 만들어 축제 분위기를 무르익게 한다는 방침이다. 대구시는 경기장 주변에서 택견시범 탈춤공연 전통공예 등을 선보일 계획이다. 붉은 악마는 경기 당일 대구 월드컵경기장에서 4천여명이 한국팀의 선전을 기원하는 응원전을 펼치기로 했다. 입장권을 구하지 못한 시민들은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등 야외 응원장에서 ...

    한국경제 | 2002.06.28 00:00

  • [월드컵] 블래터 회장의 끊임없는 말바꾸기

    ... 대해서는 "(리그 일정 때문에)준비 기간이 짧아 피로에 지친 팀들이 많았다"고 나름대로 분석했다. 그러나 블래터 회장의 이같은 발언은 지난 15일 "아시아에서 펼쳐지는 이번 대회는 참가자들에게 아주 색다른 환경이지만 매우 훌륭한 경기장에서 매우 수준 높은 경기가 치러지고 있다. 이번 대회는 성공적"이라고 평가했던 것과 거리가 멀다. 유럽 강팀의 초반 탈락에 대해서도 당시 블래터 회장은 "출전팀 사이의 수준 차가 매우 좁혀져 이제는 `약팀은 없다'고 말을 해도 ...

    연합뉴스 | 2002.06.28 00:00

  • [월드컵] 터키, 오후 7시30분 적응훈련

    한국과의 3-4위전을 앞둔 터키대표팀이 28일 오후대구월드컵경기장에서 적응훈련을 실시한다. 27일 오후 한국에 도착, 별다른 훈련없이 휴식을 취했던 터키는 28일 오전에도 휴식한 뒤 오후 7시 30분 한국과의 경기가 열리는 대구월드컵경기장에서 잔디적응과 한국전 대비 전술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다. 터키 대표팀은 훈련 내용중 처음 15분만 언론에 공개키로 했다. 또 터키대표팀은 이날 낮 12시 숙소인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선수 2명과 감독 등이 인터뷰를 ...

    연합뉴스 | 2002.06.28 00:00

  • [월드컵] 대표팀, 비공개로 맞춤훈련 실시

    ... 유지하고 있는 지 잘 모르겠다"면서도 "그러나 출전기회가 주어지면 좋은 플레이를 펼칠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했다. 이날 훈련에는 황선홍과 김남일이 어제에 이어 다시 불참, 3-4위전 출전이 사실상 불가능해진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한편 태극전사들은 경기 당일인 29일 오후 느지막하게 대구 월드컵경기장으로이동할 계획이며 경기가 끝난 뒤에는 다시 경주로 이동하며 다음날 오전 해산할 예정이다. (경주=연합뉴스) sungje@yna.co.kr

    연합뉴스 | 2002.06.28 00:00

  • 이천시 1천742만평 도시계획구역 신규지정

    ... 이지역 57.591㎢를 새로 도시계획구역으로 지정, 도시계획법에 따라 개발행위를 허가하는 등 엄격히 관리키로 했다고 이날 밝혔다. 중도위는 또 전주권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해제 예정지역중 시가화 예정지역으로 설정한 전주 월드컵 경기장 주변과 35사단 이전부지에 대해 현장 확인을 거쳐시가화 예정지역 지정여부를 결정키로 했다. 그간 환경부는 두 지역이 시가화 예정지역으로 지정될 경우 만경강을 오염시킬우려가 있다며 반대해 왔으며 전주시는 환경오염을 최소화하는 선에서 ...

    연합뉴스 | 2002.06.28 00:00

  • [월드컵] 붉은 악마 최종 메시지, 'K리그서 만나자'

    한국축구대표팀 응원단인 '붉은 악마'는 29일 대구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한일월드컵 한국과 터키의 3-4위전에서 이 대회 마지막 카드섹션 구호로 'CU@K리그'를 채택했다. 관중석사정을 감안해 See You at K리그(K리그에서 만나자)를 신세대 사이버 언어로 축약해 쓴 이번 구호는 한일월드컵에서 팬들이 보여준 열기를 한국 프로축구리그인 K리그로 이어가자는 희망을 담았다고 '붉은 악마'는 28일 밝혔다. 붉은 악마에 따르면 지난 98년 프랑스월드컵 ...

    연합뉴스 | 2002.06.28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한-터키전에도 35만 붉은 응원단 뜬다

    비록 일본 요코하마로 가진 못했지만 우리 대표팀과 터키와의 3,4전이 열릴 29일에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 등 길거리응원장에 35만명의 붉은 응원단이 모여 `4강신화'와 `월드컵 성공' 자축 축제를 벌인다. 부산시는 한국-터키전을 부산시민들의 월드컵 폐막 전야축제로 승화시키기 위해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과 사직야구장.사직야구장주차장.구덕운동장.부산역광장.해운대.광안리해수욕장.삼락강변체육공원 등 시내 8개 군데에 20x9m짜리 대형 LED를 비롯해 대형 ...

    연합뉴스 | 2002.06.28 00:00

  • '히딩크 기념사업' 과열 .. 박물관.호텔에 별장까지...

    ... 가만히 있는데 동구청이 그것도 월드컵 개막 전부터 공사를 해오던 공원에 느닷없이 '히딩크' 이름을 붙이려는 것은 인기 영합적인 행정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광주시는 시내 도로 한 구간을 '히딩크로'로 개명키로 했고 광주 월드컵경기장의 이름을 히딩크 경기장으로 바꾸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전남 해남군은 한반도 남쪽 땅끝마을인 송지면 땅끝 전망대에 히딩크 감독과 월드컵 전사 23명의 발도장과 소망을 기록한 '월드컵 영웅판'을 제작하기로 했다. 제주도는 서귀포시 ...

    한국경제 | 2002.06.28 00:00

  • [월드컵] 한국-터키전 관전포인트

    '진정한 이변의 주인공은 누굴까.'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에서 세계를 놀라게 하며 4강 신화를 창조한 한국과 터키축구대표팀이 29일 대구월드컵경기장에서 3위 자리를 놓고 격돌한다. 터키는 한국전쟁 때 대규모 전투병을 파병한 혈맹이지만 승부의 세계는 냉혹한 법. 3위와 4위의 차이는 분명 존재한다는 히딩크 감독은 또 한번의 승리로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는 각오고 터키도 피날레를 멋지게 장식하겠다며 한발짝도 물러서지 않고 있다. 역대 전적에서 ...

    연합뉴스 | 2002.06.28 00:00

  • "압박축구 우리가 최강자" .. 한국-터키 3.4위전

    진정한 이변의 주인공을 가린다. 29일 대구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한국과 터키의 3·4위전은 탁월한 팀 플레이를 펼치며 4강 신화를 이룩한 주인공들이 맞붙는다는 점에서 결승전 못지 않은 흥미를 불러일으킨다. 특히 한국은 지난 54년 스위스 월드컵 이후 터키와 가진 국가대표팀간 3차례 경기에서 한 번도 이겨본 적이 없어 이번 경기가 설욕전의 의미도 갖고 있다. 또 터프한 압박 축구를 구사하며 승승장구한 두 팀 가운데 진정한 압박 축구의 지존이 ...

    한국경제 | 2002.06.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