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4,9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경찰청장은 개떼 두목" 언급 민경욱…모욕 혐의 검찰 송치

    ... 공권력을 행사는 경찰청장과 경찰을 '개떼'라고 모욕했다며 그를 경찰에 고발했다. 민 전 의원은 그러나 SNS에 "경위 한 분이 담벼락에 들어오셔서 '개떼'라고 한 부분에 대해서 싫은 내색을 하시길래 경찰청장이 잘못이지 일선 경찰관들이 무슨 죄인가 하고 '김창룡 개떼 두목'을 '김창룡 경찰청장'이라고 고쳐 놨다"면서도 "나를 시민단체에서 고발을 하셨어? 할 수 없이 다시 바꿔놔야 되나?"라는 글을 올리며 이 시민단체를 비난했다. 모욕죄는 피해자나 법정 대리인이 ...

    한국경제 | 2021.06.25 10:50 | YONHAP

  • thumbnail
    "음란하게 생겼다"…성희롱한 경찰관들 파면 촉구 청원 등장

    신입 여경을 2년 가까이 성희롱한 남성 경찰관들의 파면을 촉구하는 청와대 청원이 올라왔다. 지난 2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태백경찰서 집단폭력 가해 남경들의 파면을 요구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남경들이 2년간 신입 여성 경찰관에게 성희롱과 성추행 등 성범죄를 저질러왔다는 사실이 밝혀졌다"며 가해 사실들을 나열했다. 그는 "신입 여성 경찰관이었던 피해자는 반복적으로 이뤄진 ...

    한국경제 | 2021.06.25 08:47 | 김수영

  • thumbnail
    성직복에 마약 숨겼다 딱 걸리자…산성 테러한 30대 사제 [글로벌+]

    ... 얼굴을 향해 뿌렸다고 보도했다. A 씨는 2018년 6월 성직복 속 신체 일부에 코카인 1.8g을 숨겨 반입했다가 적발됐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A 씨의 성직 박탈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었다. A 씨의 산성 물질 테러로 7명의 주교, 경찰관, 변호사 등이 화상을 입었고 주교 3명의 부상 정도는 꽤 심각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는 성형수술을 받아야 하며 몇몇은 실명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현장에는 구멍 난 성직복, 그을린 벽, 핏자국 등 참혹한 ...

    한국경제 | 2021.06.25 08:15 | 김예랑

  • thumbnail
    마약범죄로 성직박탈 위기 그리스 사제, 주교들에 산성물질 테러

    ... 박탈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었다. 이 사제는 당시 플라스틱병을 갑자기 꺼내 들고서는 현장에 있던 사람들에게 용액을 무차별적으로 뿌렸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산성 용액은 인터넷으로 구입된 것이라고 한다. 이 일로 주교 7명과 배석한 경찰관, 변호사 등이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주교 3명의 부상 정도는 꽤 심각하며, 이 가운데 최소한 한 명은 성형수술까지 받아야 하는 상황이다. 몇몇은 눈을 다쳐 실명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현장은 ...

    한국경제 | 2021.06.25 06:13 | YONHAP

  • thumbnail
    모텔서 20대女 폭행한 현직 경찰관…지인도, 연인도 아니다?

    인천의 한 모텔에서 20대 여성을 폭행한 20대 남성이 현직 경찰관인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두 사람은 술에 취한 상태로 지인도, 연인 관계도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인천경찰청 기동대 소속 20대 A 순경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순경은 이날 오전 3시20분께 인천 부평구 부평동 한 모텔 객실에서 20대 여성 B씨를 주먹으로 폭행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경찰은 B씨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

    한국경제 | 2021.06.24 18:05 | 이보배

  • thumbnail
    검경수사권 조정 반영 '조세범 처벌절차법' 등 개정 추진

    ... 시행되면서 검찰은 조세나 지방세 범칙행위 중 5억원 이상의 포탈 혐의에 대해서만 직접 수사가 가능해, 압수품을 검사에게만 인계할 수 있는 규정이 현 수사 체계를 반영하지 못하는 실정이다. 이번 개정안에는 수사체계 개편을 반영해 사법 경찰관에게도 압수 물건을 인계할 수 있는 법적 근거 조항이 담겼다. 이 의원은 "현행 조세범 처벌절차법 등은 변화된 수사체계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며 "자치단체 등이 업무에 혼선이 발생하지 않도록 현행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한국경제 | 2021.06.24 16:11 | YONHAP

  • thumbnail
    17일 동안 112에 전화해 욕설·폭언한 50대 징역형

    ... 받고 XXX들아', '개보다 못한 XX' 등 욕설과 폭언을 퍼부었다. 이와 같은 방식으로 올해 3월 25일까지 17일에 걸쳐 112에 반복적으로 전화해 욕설과 폭언을 반복했다. 올해 1월 5일에는 창원 다른 한 모텔 복도에서 경찰관이 "불을 지르겠다고 신고했느냐"고 묻자 "그래 내가 했다. 어쩔 건데 XXX야"라고 말하며 가슴 부위를 5차례 밀고 주먹으로 입술을 때렸다. 이밖에 경찰서나 지구대에서 난동을 부려 기물을 파손하는 등 범행도 저질렀다. 또 ...

    한국경제 | 2021.06.24 14:41 | YONHAP

  • thumbnail
    내달 출범 자치경찰제 준비 분주…'1호 시책'으로 존재감 알리기

    ... 끌었다. 전국에서 어린이 인구 구성 비율(11.3%)로 두 번째로 높은 광주는 '어린이 교통안전 종합 대책'을 1호로 선정했다. 경남도 자경위도 '집에서 학교까지 안전한 통학로 조성'을 첫 사업으로 내걸었다. 강원도 자경위는 지역 경찰관 근무환경 개선에 나서기로 했다. 충남 자경위는 '주취자 응급의료센터 개소'를 1호로 내세웠다. ◇ "초대 위원회 취약점은 향후 개선해야" 초대 자치위원회 구성은 대부분이 남성이고, 경찰 출신들도 많아 향후 위원회 구성 때는 제도를 ...

    한국경제 | 2021.06.24 14:00 | YONHAP

  • thumbnail
    인천 모텔에서 여성 폭행한 현직 경찰관 수사중

    인천 한 모텔에서 여성을 폭행한 20대 현직 경찰관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인천경찰청 소속 A 순경을 수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A 순경은 이날 오전 3시 20분께 인천시 부평구 부평동 한 모텔에서 20대 여성 B씨를 주먹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B씨는 얼굴 등을 다쳐 119 구급대에 의해 현장에서 응급조치를 받았다. A 순경과 B씨는 평소 알고 지내거나 연인 관계는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

    한국경제 | 2021.06.24 11:56 | YONHAP

  • thumbnail
    반대편 낙하물에 '아찔사고'…CCTV 100개 돌려본 경찰 덕에 보상

    ... 반신반의 심정 신고 강원경찰청 김영섭 경위, 반나절간 CCTV로 추적 끝에 가해차 찾아 고속도로 반대차로에서 날아온 낙하물로 인해 차량 파손 피해를 본 운전자가 가해 차량을 끝까지 추적한 경찰 덕에 보상을 받았다. 사고조사를 담당한 경찰관은 반나절 동안 족히 100개는 되는 고속도로 폐쇄회로(CC)TV를 살펴보며 CCTV로만 200㎞를 쫓은 끝에 가해 차량을 찾아냈다. 지난 8일 오후 2시 30분께 권손호(28)씨는 제네시스 G70 승용차를 몰고 친동생 등과 강원 ...

    한국경제 | 2021.06.24 11:4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