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1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메르켈 "80년전 나치독일 소련침공 수치…고개 숙여 사죄"

    ... 겸허하게 몇 남지 않은 생존자들에게 고개를 숙인다"면서 "그리고 우리에게 화해의 손을 내밀어준 많은 이들에게 깊이 감사한다. 독일이 그들에게 한 짓을 생각하면 이는 기적에 가깝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또 구소련의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대통령의 페레스트로이카(개혁)와 글라스노스트(개방) 정책이 1990년 독일의 통일을 가능하게 했다는 점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메르켈 총리는 그러나 최근 러시아와 벨라루스에서 시민사회의 개입이 제한적이거나 불가능하게 된 점에 대해 ...

    한국경제 | 2021.06.19 22:31 | YONHAP

  • thumbnail
    36년전 제네바서 열린 미소 정상회담은 냉전 종식 계기

    1985년 레이건·고르바초프 첫 회담서 "핵전쟁 수행 안돼" 명시 공동성명 2년 뒤 워싱턴에서 핵무기 감축조약 서명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처음 마주 앉은 스위스 제네바에서 미러 정상회담이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제네바에서는 36년 전인 1985년 11월 19일 살을 에는 추위 속에 로널드 레이건 전 미국 대통령과 구소련의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대통령이 처음 만났다. 당시에도 지금처럼 ...

    한국경제 | 2021.06.16 22:11 | YONHAP

  • thumbnail
    껄끄러운 바이든-푸틴, 첫 정상회담후 기자회견은 각자(종합)

    ... 러시아와 긴장이 고조된 상태다. 이번 회담은 제3국에서 정상회담을 하자는 바이든 대통령의 제안으로 성사됐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번 순방은 동맹 복원과 함께 미국의 경쟁국인 중국, 러시아 대응에 관한 공동 전선을 형성하려는 것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미 언론은 회담이 열리는 제네바가 1985년 미소 냉전 종식의 전환점이 된 로널드 레이건, 미하일 고르바초프 간 미소 정상회담이 개최된 곳이라고 의미를 부여하며 이번 회담에 관심을 보인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2 22:04 | YONHAP

  • thumbnail
    유럽 첫 순방 나선 바이든…동맹 복원하고 대중 포위망 강화

    ... 직면하기도 했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인권, 우크라이나, 사이버 공격 등을 문제 삼아 강공책을 펼치며 러시아와 긴장이 고조된 상태다. 미 언론은 회담이 열리는 제네바가 1985년 미소 냉전 종식의 전환점이 된 로널드 레이건, 미하일 고르바초프 간 미소 정상회담이 개최된 곳이라고 의미를 부여하며 이번 회담에 관심을 보인다. 그러나 이번 순방이 동맹 강화에 상당한 효과가 있겠지만 트럼프 행정부 시절 악화한 유럽과 관계를 완전히 복원하긴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

    한국경제 | 2021.06.10 00:42 | YONHAP

  • thumbnail
    [고침] 지방(올랑드·고르바초프 전 대통령 참여 제주포럼…)

    올랑드·고르바초프 전 대통령 참여 제주포럼 24∼26일 열린다 국내외 20여 개 기관 '팬더믹의 현재와 미래' 등 66개 세션 운영 24일 개막하는 제주포럼에 프랑수아 올랑드 전 프랑스 대통령과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련 대통령 등 세계 정상급 인사가 온라인 등으로 참여한다. 제주도는 제16회 제주포럼이 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 제주해비치호텔에서 '지속가능한 평화, 포용적 번영'을 주제로 국내외 20여 개 기관이 참여해 총 66개 세션으로 ...

    한국경제 | 2021.06.01 14:14 | YONHAP

  • thumbnail
    올랑드·고르바초프 전 대통령 참여 제주포럼 24∼26일 열린다

    국내외 20여 개 기관 '팬더믹의 현재와 미래' 등 66개 세션 운영 24일 개막하는 제주포럼에 프랑수아 올랑드 전 프랑스 대통령과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련 대통령 등 세계 정상급 인사가 온라인 등으로 참여한다. 제주도는 제16회 제주포럼이 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 제주해비치호텔에서 '지속가능한 평화, 포용적 번영'을 주제로 국내외 20여 개 기관이 참여해 총 66개 세션으로 열린다고 1일 밝혔다. 올해에는 한국·소련 정상회담 제주 개최 ...

    한국경제 | 2021.06.01 11:18 | YONHAP

  • thumbnail
    바이든-푸틴 첫 정상회담 낙점된 스위스 제네바는 어떤 곳(종합)

    중립국에 국제기구 밀집…1985년 레이건·고르바초프도 회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첫 정상 회담 장소로 낙점된 스위스 제네바는 그간 다양한 국제 갈등의 해결 시작점으로 꼽혀왔다. 스위스는 중립국을 오래전부터 유지하고 있어 다른 곳보다 갈등이나 분쟁 당사자가 만나 협상을 벌이기에 비교적 부담이 덜하다는 이점을 지니고 있다. 더욱이 스위스가 유럽 대륙 한복판에 자리하고 있지만 정작 유럽연합(EU) 회원국이 아니라는 ...

    한국경제 | 2021.05.26 21:31 | YONHAP

  • thumbnail
    바이든-푸틴 첫 정상회담 낙점된 스위스 제네바는 어떤 곳?

    중립국에 국제기구 밀집…1985년 레이건·고르바초프도 회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첫 정상 회담 장소로 낙점된 스위스 제네바는 그간 다양한 국제 갈등의 해결 시작점으로 꼽혀왔다. 스위스는 중립국을 오래전부터 유지하고 있어 다른 곳보다 갈등이나 분쟁 당사자가 만나 협상을 벌이기 비교적 부담이 덜하다는 이점을 지니고 있다. 특히 제네바에는 유엔의 유럽 사무소가 있으며 세계보건기구(WHO)와 세계무역기구(WTO), ...

    한국경제 | 2021.05.26 00:31 | YONHAP

  • thumbnail
    [속보]백악관 "바이든과 푸틴, 다음달 16일 제네바서 첫 회담"

    ... 국가안보보좌관과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러시아 연방안보회의 서기가 제네바에서 회담을 갖고 양국 간 전략적 안정 및 미·러 정상회담에 대해 논의했다. 제네바는 과거 미·러 정상회담의 장소로 유명하다. 지난 1985년 11월 당시 로널드 레이건 미국 대통령과 미하일 고르바초프 소련 공산당 서기장 간 만남이 제네바에서 이뤄줘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5.25 23:15 | 김정호

  • thumbnail
    "바이든-푸틴 첫 정상회담 장소는 내달 제네바 예상"[CNN]

    ... 미러 정상회담을 위한 준비에 있어 중요한 단계였다"며 "정상회담 날짜와 장소는 추후 발표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로이터통신도 스위스 현지 매체인 '타게스-안차이거'가 '신뢰할 만한 소식통'을 인용해 두 정상이 제네바에서 첫 회담을 열 것이라고 보도했다고 전했다. 1985년 로널드 레이건 미국 전 대통령과 미하일 고르바초프 옛 소련 대통령이 제네바에서 만난 적이 있는데, 이 회담은 냉전 종식의 전환점이 된 것으로 평가받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25 22:1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