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321-15330 / 16,9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참여정부 장관급 40% 병역면제

    참여정부 장관급 고위공직자 중 40%가 질병 등으로 병역면제 혜택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병무청이 1일 공개한 참여정부 장.차관급 공직자의 병역사항에 따르면 여성 장.차관 5명을 제외한 병역의무 이행 대상자 90명 가운데 복무를 ... 이행자는 85.1%인 148명, 면제자는 14.9%인 26명으로 집계됐다. 한편 병무청은 지난 99년부터 1급 이상 공직자와 선출직 의원 등의 병역사항을공개해 왔으며, 이들의 개인별 병역사항은 병무청 홈페이지(www.mma.go.kr)를 ...

    연합뉴스 | 2003.05.01 00:00

  • 참여정부 장관급 40% 병역면제

    참여정부 장관급 고위 공직자중 40%가 질병 등으로 병역면제 혜택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병무청이 1일 공개한 참여정부 장.차관급 공직자의 병역사항에 따르면 여성 장.차관 5명을 제외한 병역의무 이행 대상자 90명 가운데 복무를 마친 사람은 80%인 72명이고, 면제자는 18명으로 20%를 차지했다. 특히 장관급 25명중 40%인 10명이 질병 등으로 병역이 면제됐다. 병무청은 현 장관급 인사가 주로 해당되는 출생연도인 1940년대 세대의 ...

    한국경제 | 2003.05.01 00:00

  •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강금실 장관 재산 '마이너스 9억'

    이번 고위공직자 재산공개에선 강금실 법무부 장관과 김두관 행정자치부 장관이 적지않은 빚을 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관심을 끌었다. 강 장관은 고향인 제주의 임야(1천3백45평) 9백23만5천원과 1억4천4백13만원의 예금을 보유했지만 은행 대출금 5억2천5백96만원에 개인 채무가 5억6천2백만원에 달해 재산이 마이너스 9억3천4백59만원으로 최하위를 기록했다. 강 장관의 억대 채무는 지난 2000년 이혼한 전 남편의 사업빚을 떠안은 바람에 생긴 ...

    한국경제 | 2003.04.24 00:00

  •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국무위원 평균 11억원

    24일 공개된 '참여 정부'의 고위 공직자 재산내역을 보면 역시 주요한 '재테크' 수단은 주식과 부동산이었다. 일부 공직자들은 은행권 예금도 상당규모로 나타났다. 실질금리 마이너스 시대에 거액을 금융기관에 예치한 것은 올들어 ... 8억8천1백만원중 6억1천2백만원이 본인이나 배우자 등으로 된 예금이라고 신고했다. 본인이나 가족이 골프회원권을 지닌 공직자는 진대제 장관, 윤덕홍 장관, 이정재 위원장 등 3명이었다. 콘도 회원권은 노무현 대통령, 이해성 홍보수석, 이영탁 ...

    한국경제 | 2003.04.24 00:00

  • 고위공직자 부동산 재테크 면면

    24일 정부의 고위 공직자 재산등록 공개에서 일부 공직자들이 아파트, 오피스텔, 상가 등 다양한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재산공개에서 1위를 기록한 진대제 정통부 장관의 경우 본인과 부인 명의로 소유한 아파트와 주택 등이 모두 7채에 이른다. 진 장관은 본인 단독 명의로 서울 강남구 도곡동의 타워팰리스 80평형(244.66㎡.17억2천226만9천원), 서울 동작구 신대방 2동의 삼성옴니타워(164.76㎡.4억원) 등아파트 ...

    연합뉴스 | 2003.04.24 00:00

  •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전문가가 권하는 陳장관 재테크 요령'

    진대제 정보통신부 장관은 금융소득종합과세를 고려해 '절세형 상품'에 우선 투자하는 전략이 긴요하다. 절세상품으론 후순위채권을 추천할 수 있다. 후순위채 수익률은 은행 정기예금보다 1.5%포인트 정도 높은 연 6% 전후다. 특히 분리과세가 가능하므로 거액 금융자산가에게는 매우 유리하다. 외화표시채권에도 관심을 가져볼 만 하다. 민간기업과 공기업이 98년 이전에 해외에서 발행한 외화표시채권은 이자소득세가 과세되지 않고 농특세만 부담한다. ...

    한국경제 | 2003.04.24 00:00

  •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전문가가 권하는 盧대통령 재테크 요령'

    노무현 대통령의 재산은 2억원을 간신히 넘는다. 그것도 권양숙 여사와 아들 건호씨의 재산을 제외하면 7백40만원에 불과하다. 때문에 '인간 노무현'이 만약 일반 직장인이라면 노후생활을 위해 지금부터라도 준비를 해 둬야 한다. 우선 은행 대출금 1천만원부터 갚아야 한다. 예금을 해지해서라도 대출금부터 상환하는 게 좋다. 저축상품으로는 세제 혜택이있는 장기주택마련저축에 가입하는 게 좋다. 이 상품에 가입하면 이자소득세가 비과세된다. 게...

    한국경제 | 2003.04.24 00:00

  • DJ 재산변동 내역 공개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 부부의 재산은 퇴임 직전인 지난 2월24일을 기준으로 할 때 17억2천503만4천원에 달하는 것으로 신고됐다.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4일 공개한 고위공직자 재산변동내역에 따르면 지난 2월24일 기준으로 김 전 대통령 내외의 재산은 지난해 12월말(3억7천699만5천원)에 비해13억4천803만9천원 증가했다. 김 전 대통령의 재산이 이같이 크게 증가한 것은 지난 1월 아태재단 해산으로인해 노벨평화상 상금 등 13...

    연합뉴스 | 2003.04.24 00:00

  • 진대제 정통 재산 99억 최다 .. 고위직 34명 재산공개

    ... 집계됐다. 재산은 진대제 정보통신부 장관이 99억5천여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강금실 법무장관은 9억3천여만원의 부채를 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무현 대통령은 역대 대통령 가운데 가장 적은 2억5백52만원을 신고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24일 노 대통령과 고건 총리를 비롯한 새 정부 장.차관 및 대통령 비서실 수석비서관 등 신규 재산등록자 34명(1급 3명 포함), 김대중 전 대통령 등 재산신고의무가 면제된 24명의 재산등록.변동신고 사항을 공개했다. ...

    한국경제 | 2003.04.24 00:00

  • 청와대 비서진 재산내역

    차관급 이상 고위 공직자 재산공개 의무에 따라 청와대의 수석.보좌관 10명도 24일 재산을 신고했다. 가장 많은 재산을 가진 것으로 확인된 인사는 김태유 정보과학기술보좌관으로, 총재산이 57억8천800만원에 달했다. 김 보좌관은 개발여력이 많은 것으로 평가되는 경기 오산 원동에 대지 488㎡와 경기 화성에 임야 446㎡을 보유, 각각 3억8천400만원과 650만원에 신고했다. 또 시중은행과 증권사, 보험사, 신용금고 등 10여곳에 8억4천450만원의 ...

    연합뉴스 | 2003.04.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