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01,2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2부 반란' 전남, 울산 꺾고 14년 만에 FA컵 결승…대구와 격돌(종합)

    ... 김성준의 스루패스를 받은 윤일록의 슛도 골대를 외면했다. 전반 40분 윤빛가람이 올린 코너킥에 이은 불투이스의 헤딩도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전남은 후반 4분 만에 한 골을 추가하며 승부의 추를 더 기울였다. 울산 신형민이 전남의 공격을 끊으려다 공을 놓치는 실수를 범했고, 장순혁이 이를 놓치지 않고 골대 안으로 차 넣었다. 울산은 후반 13분 신형민과 김성준을 빼고 오세훈, 이동경을 투입해 맹공을 펼쳤다. 하지만 후반 21분 홍철과 이동경의 슛이 연달아 ...

    한국경제 | 2021.10.27 22:40 | YONHAP

  • thumbnail
    NC, 가을야구 포기 안 했다…2위 kt 잡고 희망가

    ... 볼넷으로 3점 차 리드를 이어갔다. 3회말 두 점을 내준 NC는 4회 빅이닝을 만들었다. 정진기, 최정원의 연속 안타와 김준원의 볼넷으로 만든 1사 만루에서 나성범이 바뀐 투수 심재민을 상대로 2타점 적시타를 터뜨렸다. NC의 공격은 멈추지 않았다. 알테어가 좌측 담을 넘기는 3점 홈런을 쏘아 올리며 9-3으로 도망갔다. 경기는 쉽게 끝나지 않았다. NC는 kt의 매서운 반격에 시달렸다. NC는 4회말 2사 이후 3연속 안타를 맞고 한 점을 내줬고, ...

    한국경제 | 2021.10.27 22:19 | YONHAP

  • thumbnail
    '14년 만의 FA컵 결승' 전남 전경준 감독 "큰 산 넘었다"

    ... 감독은 "모든 경기를 처음부터 끝까지 봤다. 울산이 어떻게 하는지, 우리가 할 수 있는 최고의 방법을 연구했다. 결승에서도 결과를 내야 하니 준비를 잘하겠다"고 다짐했다. 전남에서는 이날 '광양 루니' 이종호가 선제골을 터트려 공격을 이끌었고, 울산의 연이은 반격에도 수문장 박준혁이 선방 쇼를 펼쳐 승리를 지켰다. 전 감독은 "준혁이는 본인이 가진 장점이 분명히 있는 친구다. 골키퍼 코치의 추천으로 선발을 결정해오다가, 이번에는 경기 2주 전에 준비하라고 ...

    한국경제 | 2021.10.27 21:47 | YONHAP

  • thumbnail
    현대건설, 지난 시즌 챔프 GS칼텍스 꺾고 거침없이 4연승(종합)

    ... 25-23)로 눌렀다. 시즌 개막 후 4승 무패에 승점 12를 쌓은 현대건설은 단독 선두를 달렸다. GS칼텍스는 2승 후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손발이 전혀 맞지 않아 1세트를 허무하게 내준 현대건설은 2세트 들어 미국 출신 외국인 공격수 야스민 베다르트(등록명 야스민)의 타점 높은 공격과 정지윤과 양효진의 득점이 살아나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승부처는 3세트였다. 현대건설은 19-21로 끌려가던 세트 후반 내리 6점을 뽑아내며 흐름을 완전히 뒤집었다. ...

    한국경제 | 2021.10.27 21:45 | YONHAP

  • thumbnail
    연희동서 장기·다리 잘려나간 고양이 발견…참혹 넘어 '처참'

    ... 도려내듯 잘려서 사라진 상태로 발견됐다는 긴급 제보가 들어왔다"고 밝혔다. 앞다리로 추정되는 발 하나는 절단된 채 인근에서 함께 발견됐다. 카라에 따르면 고양이 사체가 발견된 장소에는 혈흔이 없었음은 물론, 야생 동물의 공격을 받았을 때 주로 남겨지는 빠진 털 등도 발견되지 않았다. 또 고양이 사체의 절단면은 예리한 도구를 사용한 듯 말끔하게 잘려 있으며, 특히 다리의 절단면이 매우 반듯한 형태로 보인다고 전했다. 더욱 의문스로운 점은 목격자가 ...

    한국경제 | 2021.10.27 21:23 | 이보배

  • thumbnail
    '김아름 3점슛 7개' 여자농구 신한은행, BNK 잡고 시즌 첫 승

    ... 3쿼터 4분여를 남기고는 십자인대 부상을 털고 돌아온 센터 김연희의 골 밑 득점으로 47-46, 역전에 성공했다. BNK는 전반 벤치에 있던 또 다른 스타 이적생 김한별을 투입해 강아정과 동시 가동했으나 신한은행은 김아름의 불붙은 공격력에 한채진도 3점 슛을 보태면서 58-50으로 달아났다. 3쿼터에만 3점 슛 4방을 폭발한 김아름은 4쿼터에도 뜨거운 손끝을 자랑하며 63-58, 66-60을 만들어 BNK의 추격 의지에 찬물을 끼얹었다. 김아름은 자신의 한 ...

    한국경제 | 2021.10.27 21:21 | YONHAP

  • thumbnail
    현대건설, 지난 시즌 챔프 GS칼텍스 꺾고 거침없이 4연승

    ... 25-23)로 눌렀다. 시즌 개막 후 4승 무패에 승점 12를 쌓은 현대건설은 단독 선두를 달렸다. GS칼텍스는 2승 후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손발이 전혀 맞지 않아 1세트를 허무하게 내준 현대건설은 2세트 들어 미국 출신 외국인 공격수 야스민 베다르트(등록명 야스민)의 타점 높은 공격과 정지윤과 양효진의 득점이 살아나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승부처는 3세트였다. 현대건설은 19-21로 끌려가던 세트 후반 내리 6점을 뽑아내며 흐름을 완전히 뒤집었다. ...

    한국경제 | 2021.10.27 21:19 | YONHAP

  • thumbnail
    NC 복덩이 알테어, 2년 연속 20-20 달성…역대 11번째

    ... 선수 에런 알테어(30)가 올해도 가을에 무서운 활약을 펼치고 있다. 알테어는 27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kt wiz와 원정경기에서 2년 연속 20홈런-20도루 기록을 완성했다. 그는 9-4로 앞선 6회초 공격에서 3루 땅볼로 출루한 뒤 2루를 훔쳐 시즌 20번째 도루에 성공했다. 올 시즌 32개의 홈런을 친 알테어는 지난해에 이어 20-20클럽에 가입했다. 지난 시즌엔 31홈런-22도루를 기록했다. NC 구단 역사상 2년 연속 20홈런-20도루를 ...

    한국경제 | 2021.10.27 21:15 | YONHAP

  • thumbnail
    '2부 반란' 전남, 울산 꺾고 14년 만에 FA컵 결승…대구와 격돌

    ... 김성준의 스루패스를 받은 윤일록의 슛도 골대를 외면했다. 전반 40분 윤빛가람이 올린 코너킥에 이은 불투이스의 헤딩도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전남은 후반 4분 만에 한 골을 추가하며 승부의 추를 더 기울였다. 울산 신형민이 전남의 공격을 끊으려다 공을 놓치는 실수를 범했고, 장순혁이 이를 놓치지 않고 골대 안으로 차 넣었다. 울산은 후반 13분 신형민과 김성준을 빼고 오세훈, 이동경을 투입해 맹공을 펼쳤다. 하지만 후반 21분 홍철과 이동경의 슛이 연달아 ...

    한국경제 | 2021.10.27 21:04 | YONHAP

  • thumbnail
    허웅 23점…프로농구 DB, KCC 꺾고 공동 선두 도약

    ... 중반 이후 DB 쪽으로 기울었다. DB는 72-71로 근소하게 앞서던 4쿼터 종료 7분 35초를 남기고 김종규의 2점 슛과 허웅의 3점포, 레나드 프리먼의 자유투 2개, 박찬희의 스틸에 이은 윤호영의 2득점, 다시 프리먼의 공격 리바운드에 이은 골밑 득점, 또 박찬희의 스틸에 이은 허웅의 속공 2득점으로 연달아 13점을 퍼부었다. 종료 3분 23초를 남기고 85-71로 점수 차가 14점으로 벌어지며 DB가 승리를 예약했다. KCC는 라타비우스 윌리엄스의 ...

    한국경제 | 2021.10.27 21: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