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219,6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월드컵] 1.5진 투입한 브라질, 카메룬에 패하고도 G조 1위…한국과 16강(종합)

    ...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지 않았다. 1.5진급의 브라질의 경기력도 대단했다. 브라질은 경기 내내 카메룬을 끊임없이 몰아세웠다. 그러나 브라질은 카메룬 골키퍼 데비스 에파시의 눈부신 선방 쇼에 막혀 득점하지 못했다. 브라질 공격수 안토니는 전반 38분 오른쪽 측면에서 환상적인 왼발 감아차기로 골을 노렸지만, 에파시에게 막혔다. 전반 추가 시간엔 가브리에우 마르치넬리의 오른발 슈팅과 호드리구의 인사이드킥이 모두 에파시의 손에 걸렸다. 후반에도 분위기는 ...

    한국경제 | 2022.12.03 07:27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뚝심으로 새 역사 쓴 '벤투 축구' 거칠 것 없이 8강 갈까

    ... 비난을 '뚝심'으로 이겨냈다. 최종예선 경기를 거듭할수록 빌드업 축구는 완성도를 높여갔다. 과감한 패스가 강점인 황인범(올림피아코스)과 안정적으로 볼을 배급하는 정우영(알사드)의 중원 조합이 잘 자리 잡으면서 너무 느리다는 지적을 받던 공격 전개 속도가 눈에 띄게 빨라졌다. 면면에 큰 변화가 없어 서로를 잘 아는 선수들의 패스 플레이는 점점 더 유기적인 흐름을 보였다. 결국 벤투호는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새 역사를 섰다. 우루과이와 조별리그 1차전에서 0-0 ...

    한국경제 | 2022.12.03 07:00 | YONHAP

  • thumbnail
    1.5진 투입한 브라질, 카메룬에 패하고도 G조 1위…한국과 16강

    ...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지 않았다. 1.5진급의 브라질의 경기력도 대단했다. 브라질은 경기 내내 카메룬을 끊임없이 몰아세웠다. 그러나 브라질은 전반전 내내 카메룬 골키퍼 데비스 에파시의 눈부신 선방쇼에 막혀 득점하지 못했다. 브라질 공격수 안토니는 전반 38분 오른쪽 측면에서 환상적인 왼발 감아차기로 골을 노렸지만, 에파시에게 막혔다. 전반 추가 시간엔 가브리에우 마르치넬리의 오른발 슈팅과 호드리구의 인사이드킥이 모두 에파시의 손에 걸렸다. 후반에도 분위기는 ...

    한국경제 | 2022.12.03 06:28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한국, 포르투갈 꺾고 12년 만의 16강…브라질과 격돌(종합2보)

    ... 이강인(마요르카)을 이번 대회에서 처음으로 선발 출전시켰다. 이강인은 앞선 두 경기에서는 모두 후반에 교체 투입됐다. 가나전에서 한국 선수 최초로 월드컵 본선 한 경기 멀티 골이라는 새역사를 쓴 조규성(전북)이 2경기 연속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공격 2선 좌우에 '에이스' 손흥민(토트넘)과 이재성(마인츠)을 배치하고, 중앙에 이강인과 황인범(올림피아코스)을 세웠다. 수비형 미드필더의 임무는 정우영(알사드)이 맡았다. 포백 수비라인에는 왼쪽부터 ...

    한국경제 | 2022.12.03 06:07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조규성 "상대 선수들과 일부러 티격태격…호날두는 날강두"(종합2보)

    "16강서 브라질 만나더라도 끝까지 싸워봐야 결과 알 수 있을 것" 호날두 교체 과정에서 입씨름도…호날두 "빨리 나가라기에 조용히 하라고 한 것" 한국 축구 국가대표 공격수 조규성(24·전북)이 우리나라의 월드컵 16강 진출에 대해 "기적이 일어난 것 같다"며 가슴 벅차했다. 한국은 3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포르투갈을 2-1로 꺾었다. 1승 ...

    한국경제 | 2022.12.03 05:32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3년전 노쇼를 '어시스트'로 보상?…'벤투호 16강 공신'된 호날두

    ... 속도로 날아갔다. 마치 수비수가 다급히 위험지역에서 공을 걷어내는 모습과 유사했다. 사실상 전반에만 호날두 덕에 벤투호가 두 골을 번 셈이었다. '등 어시스트'가 없었다면 김영권의 골도 나오기 힘들었고, 다이빙 헤딩슛도 일반적인 공격수라면 넣을 확률이 상당히 높은 기회였다. 호날두는 한국과 악연으로 얽혀 있다. 2019년 7월 서울에서 열린 K리그 선발팀과 이탈리아 명문 유벤투스의 친선경기 때 유벤투스 소속으로 당시 기대를 한 몸에 받았던 호날두가 벤치에 ...

    한국경제 | 2022.12.03 04:50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16강 캡틴' 손흥민 "아직 끝난 것 아니야…또 하나의 기적을"

    ... 포르투갈과의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을 마치고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에서 취재진을 만나 "칭찬받아 마땅하고, 너무 기쁜 순간이지만, 다음을 잘 준비해야 한다. 침착하게 잘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도 어김없이 한국의 선발 공격진에 배치된 손흥민은 1-1로 맞선 후반 추가 시간 황희찬(울버햄프턴)의 역전 결승 골을 어시스트해 한국이 2-1 대역전승으로 16강 진출을 확정하는 발판을 놨다. 과거 숱하게 남긴 '울분의 눈물' 대신 이날은 '기쁨의 눈물'을 ...

    한국경제 | 2022.12.03 04:50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16강 발판 이강인 "구보가 오늘 이기고 8강서 보자더라"

    ... 이에 대해 이강인은 "흥민이 형의 마무리는 세계에서 세 손가락 안에 들 정도라는 것을 많은 축구 팬들이 안다"면서 "최대한 흥민이 형의 장점을 살려주고 싶은 마음이 큰데 아직 부족하다. 최대한 발전해서 그런 좋은 플레이가 나왔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이어 "흥민이 형에게 항상 제가 어시스트해 주겠다고는 하는 데 그게 쉽지 않다"고 웃으면서 "기회가 오면 흥민이 형뿐만 아니라 모든 공격진을 도와 팀에 도움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12.03 04:30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조규성 "상대 선수들과 일부러 티격태격…호날두는 날강두"(종합)

    "16강서 브라질 만나더라도 끝까지 싸워봐야 결과 알 수 있을 것" 한국 축구 국가대표 공격수 조규성(24·전북)이 우리나라의 월드컵 16강 진출에 대해 "기적이 일어난 것 같다"며 가슴 벅차했다. 한국은 3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포르투갈을 2-1로 꺾었다. 1승 1무 1패를 기록, 조 2위로 16강 티켓을 따낸 우리나라는 G조 1위와 8강 ...

    한국경제 | 2022.12.03 04:09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기적의 사나이' 김영권 "이번엔 16강…카잔 때보다 더 좋아"

    ... 3차전에서 한국이 0-1로 뒤지던 전반 27분 균형을 맞추는 동점 골을 터뜨려 2-1 대역전극의 발판을 놨다. 왼쪽에서 이강인(마요르카)이 왼발로 차올린 코너킥이 상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무소속)의 등에 맞고 골문에 앞에 떨어졌고, 공격에 가담한 김영권이 넘어지며 날린 왼발 발리슛이 포르투갈 골문을 열었다. 이후 후반 추가 시간 황희찬(울버햄프턴)의 극장골까지 터지며 한국은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이후 12년 만에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뤘다. 우루과이와 ...

    한국경제 | 2022.12.03 04: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