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6891-196900 / 216,3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욘 달 토마손, 천금 2골 덴마크 '희망봉'

    ... 천금같은 헤딩슛으로 결승골을 터뜨리며 팀의 16강 진출에 귀중한 첫 승리를 선사했다. 지난 97년 5월 크로아티아와의 평가전에서 처음 대표팀에 발탁된 토마손은 182cm,74kg의 탄탄한 체격으로 투톱 파트너 에베 산과 함께 덴마크의 공격을 이끌고 있다. 지난 94년 7월 네덜란드 프로축구 헤렌벤팀에 입단한 요한손은 다음 시즌부터 주전자리를 꿰차며 30경기에서 14골을 기록하는 득점력을 보였다. 96~97년 시즌에는 18골을터뜨리며 급성장을 거듭,97년 팀을 ...

    한국경제 | 2002.06.02 00:00

  • [월드컵] 美 레이나, `어머니의 나라를 꺾는다'

    ... 전력에서 밀리는 미국이 포르투갈을 상대로 얼마나 선전하는 가는 레이나의 두 발에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붙박이' 수비형 미드필더인 크리스 아머스가 부상으로 엔트리에서 빠졌지만 마땅한 대체 선수가 없어 레이나가 원래 임무인 공격 조율은 물론이고 수비까지 책임지는 `1인 2역'을 해야하기 때문이다. 특히 포르투갈전에서는 일단 수비 위주의 플레이를 펼칠 것으로 보이지만 `한방'을 날릴 역습의 시작도 그의 몫이 될 것으로 보인다. 레이나는 "플레이메이커와 수비형 ...

    연합뉴스 | 2002.06.02 00:00

  • 인.파 분쟁확산 우려 지속..외교노력 병행

    ... 정상회담에서 바지파이 총리와 기꺼이 만나겠다고 밝혔다. 그는 바지파이 총리와 만나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강조하고 회동 성사 여부는바지파이에 달려있다고 밝혔다. 바지파이 총리는 정상회담에서 파키스탄의 지원을 받는 이슬람 반군의 공격 문제를 거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도측은 그러나 바지파이 총리와 무샤라프 대통령간의 회담이 열릴 가능성은 배제했다. 이고리 이바노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콜린 파월 미국 국무장관은 31일 밤 전화 회담을 갖고 인도-파키스탄 분쟁중재를 ...

    연합뉴스 | 2002.06.02 00:00

  • [월드컵] 佛, 지단 자리에 조앙 미쿠 기용 검토

    프랑스축구대표팀이 오는 6일 벌어질 우루과이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 공격형 미드필더 조앙 미쿠(28.파르마)를 플레이메이커로 기용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2일 알려졌다. 코칭스태프는 부상중인 지네딘 지단(29.레알마드리드)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지난달 31일 개막전에 투입했던 유리 조르카에프(34.볼튼원더러스)가 제 역할을 하지못했다는 판단에 따라 `비밀병기' 미쿠에게 `중책'을 맡기는 전략을 구성하고 있다고 프랑스 언론들이 전했다. 로제 르메르 ...

    연합뉴스 | 2002.06.02 00:00

  • 파라과이 '산타크루스', 獨무대 활약...천재골잡이

    ... 파라과이는 준결승에 진출할 수 있었다. 코파 아메리카에서의 활약을 인정받은 산타크루스는 독일 명문 바이에른 뮌헨에 스카우트됐다. 분데스리가에서의 첫 시즌에 18세의 산타크루스는 5득점을 하면서 팀이 리그 챔피언이 되는 데 큰 기여를 했다. 1백89㎝의 장신에 80㎏의 탄탄한 체격을 갖춘 산타크루스는 특히 단거리에서 발휘하는 강력한 순발력과 저돌적인 공격으로 수비수들에게는 공포의 대상이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6.02 00:00

  • [월드컵 프로필] 잉글랜드전 동점골 알렉산데르손

    ... 이르렀다는 평가를 받고 있고 181㎝에 73㎏로 탄탄한 몸을 갖고 있다. 오른쪽 터치라인을 장악하며 정확한 직선 패스나 대각선 패스로 팀 스트라이커들에게 골 찬스를 만들어주기도 하지만 빠른 스피드와 위협적인 돌파 능력을 갖고있어 공격이 풀리지 않을 경우 해결사 역할을 하기도 한다. 또 슈팅 능력도 패싱과 돌파능력에 뒤지지 않아 이번 월드컵을 앞두고 열린 지역예선중 7경기에 출전해 1골을 뽑아냈고 A매치 통산 6골을 기록중이었다. 알렉산데르손은 이날도 허리에서 ...

    연합뉴스 | 2002.06.02 00:00

  • 아르헨, 나이지리아 격파 .. 1대 0

    ... 월드컵에서만 통산 10골을 터뜨린 주인공이 됐다. 당초 가브리엘 바티스투타를 원톱에 세울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아르헨티나는 바티스투타를 오른쪽에,클라우디오 로페스를 왼쪽에,중앙에는 아리엘 오르테가를 배치하는 '삼각편대'의 공격진을 들고 나왔다. 이에 대해 나이지리아는 타리보 웨스트,아이작 오코롱쿼 등을 주축으로 하는 두터운 포백 수비로 맞섰다. 경기초반 팽팽한 흐름을 보이던 양팀의 경기는 바티스투타의 움직임이 활발해지면서 아르헨티나쪽으로 기울기 시작했다. ...

    한국경제 | 2002.06.02 00:00

  • 노동신문, 미국의 이스라엘 편들기 비난

    ... 없고 오직 이지역 정세를 자국에 유리하게 만들기 위해 이스라엘을 계속 편들어 문제를 더욱 복잡하게 만들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또 미국이 팔레스타인인들의 독립국가 창설 노력을 테러로 몰아 붙여 그방지를 분쟁문제 해결의 과제로 내세우는 것은 사실상 이스라엘의 침략행위를 방관,조장하는 행위라고 공격하고 중동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사심을 없애고 그 어느 편에도 기울어지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최선영기자 chsy@yna.co.kr

    연합뉴스 | 2002.06.02 00:00

  • 알-카에다, 對美 추가 테러 경고

    오사마 빈 라덴의 테러 조직인 알-카에다가 미국에 대해 지난해 9.11 테러 이상의 공격을 준비하고 있다고 이 조직의 대변인이 밝혔다고 알-하이야트지(紙) 인터넷판이 2일 보도했다. 술레이만 아부 가이트 대변인은 "알-카에다는 개인이건 시설물이건 미국과 유대인들에 대한 공격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면서 "미국인들을 기다리고 있는 것은 미국이 이미 겪은 것에 비해 결코 약하지 않은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신의 가호로, 예기치 않은 장소에서 미국을 ...

    연합뉴스 | 2002.06.02 00:00

  • 벼랑끝 프랑스...안개속 판도 .. 'A조 전력분석'

    ... 전체 판도가 혼전 양상으로 변한 것. 이런 혼미속에 혼자 2골을 쓸어담은 욘 달 토마손의 맹활약으로 우루과이를 따돌린 덴마크가 일단 가장 유리한 고지에 선 것으로 보인다. 덴마크는 막강한 미드필드진과 에베 산,토마손을 앞세운 공격화력을 과시하면서 A조 최강자의 위치를 넘볼 태세다. 도깨비 전력의 세네갈의 16강 진출은 체격과 스타일상 상대하기 어려운 덴마크를 어떻게 넘느냐에 따라 좌우될 것으로 예상된다. 세네갈이 프랑스전 승리의 탄력을 이어가 덴마크마저 ...

    한국경제 | 2002.06.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