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6921-196930 / 216,3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민 '막말 비방전' 격화

    ... 충청지역 유세에서 "노 후보는 이성을 회복하고 대통령 후보로서 최소한의 품격을 되찾아야 한다"면서 "이런 식이라면 민주당은 정쟁중단이란 용어를 쓸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 총장은 선대위 회의에서 "민주당이 저질 비방선거로 총공격해 들어오고 있는데 국민은 절대 현혹되지 않을것"이라며 "노 후보가 깽판, 양아치 등의 저질용어를함부로 쓰는데 예의와 품위를 지켜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남경필(南景弼) 대변인은 "노 후보와 한화갑(韓和甲) 대표 등 지도부 발언을 ...

    연합뉴스 | 2002.06.01 00:00

  • [6.13 지방선거] (첫 합동연설회) "정권 심판..부패 원조" 공방

    ... 첫 합동연설회가 기초단체장 15곳,광역의원 22곳,기초의원 19곳 등 전국 56개 선거구에서 열렸고,정당연설회도 전국 24곳에서 각각 개최됐다. 각 당의 후보들은 연설을 통해 상대 후보의 납세,병역,전과기록 등 신상명세를 공격하는 한편 지역 공약을 제시하면서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한나라당 이회창 대선후보는 울산과 제주,민주당 노무현 후보는 경남과 부산,자민련 김종필 총재는 대전을 각각 찾아 유세 지원에 총력을 기울였다. ◆한나라당=이회창 ...

    한국경제 | 2002.06.01 00:00

  • [월드컵] 카메룬.아일랜드, 1-1 무승부

    ... 킨이 오른발로 강하게 찼고 볼이 골지역 앞에서 한 번 튀자 당황한 카메룬의 부카르 알리움 골키퍼가 가까스로 가슴으로 막아냈다. 1분 뒤 사뮈엘 에토오가 상대 수문장과 1대1로 맞서는 기회를 아쉽게 놓쳤지만 카메룬은 이를 계기로 공격의 주도권을 잡았고 전반 39분 마침내 선제골을 뽑았다.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에토오가 아일랜드 주장 스티브 스톤턴을 제치고 페널티지역 안쪽까지 진입한 다음 문전의 파트리크 음보마에게 패스했고 음보마는 넘어지며 왼발 슛, 그물에 꽂았다. ...

    연합뉴스 | 2002.06.01 00:00

  • [월드컵] 美 어리나 감독, "이변 속출할 것"

    ... 예로 들며 수비에 치중할 것이냐고 묻기도 했지만 이에 대해 아무 대답도 하지 않은 것. 다만 미드필더이자 주장인 클로디오 어리나는 "상대가 공을 잡는 순간 11명 모두가 수비를 해야한다는 생각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말해 아무래도 공격보다는 수비에 신경을 쓸 것임을 내비쳤다. 또한 수비의 핵인 제프 어구스도 "우리의 기본 수비 형태는 포백이지만 나머지선수들도 모두 수비에 가담할 것"이라며 포르투갈의 예봉을 꺾을 자신감을 내비쳤다. (서울=연합뉴스) tr...

    연합뉴스 | 2002.06.01 00:00

  • thumbnail
    카메룬 1-1 아일랜드..세네갈이어 검은사자 돌풍이어져

    ... 2002 한·일 월드컵 두번째 경기에서 카메룬은 유럽의 강호 아일랜드와 대등한 경기를 벌이며 무승부를 기록했다. 아일랜드는 팀 주장인 로이 킨이 팀내 불화로 대표팀에서 이탈,전력이 약화됐으나 조직력을 바탕으로 카메룬의 날카로운 공격을 막아내며 선전했다. 첫 골은 전반 39분 카메룬이 터뜨렸다. 사뮈엘 에토오가 골라인 근처에서 아일랜드 수비수를 제친 뒤 골문 앞으로 뛰어들던 파트리크 음보마에게 패스,완벽한 찬스를 만들었다. 음보마는 슬라이딩하면서 골문으로 ...

    한국경제 | 2002.06.01 00:00

  • 승패는 하늘만 안다...'F조' 지옥의 레이스 시동

    ... 가시마 월드컵경기장에서 자존심을 건 한 판 승부를 벌인다. 객관적인 전력 면에서는 일단 아르헨티나가 유리한 고지를 점하고 있다. 후안 세바스티안 베론,아리엘 오르테가,에르난 크레스포로 짜여진 '삼각편대'를 축으로 한 막강 화력의 공격진을 보면 전문가들이 왜 아르헨티나를 우승 1순위로 지목하고 있는지 알 수 있다. 아르헨티나는 '3-3-1-3' 전형으로 비교적 수비가 약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는 나이지리아를 공략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맞서는 나이지리아는 뛰어난 ...

    한국경제 | 2002.06.01 00:00

  • [월드컵] 히딩크, 최용수 부상상태 특별히 언급

    "최용수는 정말로 아프다. 그가 부상에서 회복한다면 더욱 팀을 위해 기여할 것이다." 거스 히딩크 한국축구대표팀 감독은 1일 경주 시민운동장에서 오전훈련을 마친뒤 가진 인터뷰에서 최근 부상으로 훈련에 나서지 못하고 있는 공격수 최용수(이치하라)의 상태에 대해 특별히 언급했다. 히딩크 감독은 지난달 26일 프랑스와의 평가전에서 상대팀 선수에게 옆구리 부위를 채인 최용수의 회복이 늦어지자 일부 언론이 주전경쟁에서 밀린데 대해 불만을품고 항명하는 것이 ...

    연합뉴스 | 2002.06.01 00:00

  • [월드컵] 음보마,투혼의 선제골

    ...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 속에 1일 아일랜드와의 2002월드컵 E조 개막전에 선발 출전한 음보마는 언제 아팠냐는 듯이 종횡무진 그라운드를 누벼 니가타의 만원 관중을 매료시켰다. 자신의 후계자인 사뮈엘 에토오(21.레알 마요르카)와 공격 최전방에서 찰떡 궁합을 과시하며 `종가' 아일랜드의 콧대를 여지없이 꺾어놓았다. 전반 39분에 터트린 그의 선제골도 에토오와의 합작품이었다. 에토오가 골라인 오른쪽에서 아일랜드 포백수비의 센터백인 스티브 스톤턴(아스톤 빌라)과 개리 ...

    연합뉴스 | 2002.06.01 00:00

  • [월드컵] 아일랜드, 킨 대신 킨셀라 투입

    아일랜드 대표팀 믹 매카시 감독은 1일 일본니가타에서 열린 카메룬과의 E조 첫 경기에 방출된 스타플레이어 로이 킨의 자리에 미드필더인 마크 킨셀라를 기용했다. 최전방 공격진으로는 젊고 스피드가 뛰어난 대미언 더프와 로비 킨이 나섰다. 방출된 킨이 맡았던 주장은 스티브 스톤턴에게 돌아갔다. 반면 카메룬은 크고 작은 부상에 시달렸던 31세의 파트리크 음보마를 스트라이커로 내세웠다. (니가타=연합뉴스) taeshik@yna.co.kr

    연합뉴스 | 2002.06.01 00:00

  • [월드컵] 폴란드 경계 대상 선수는 누구

    ... 9경기에 출전,8골을 얻는 놀라운 득점력을 과시했다. 올리사데베는 또 이 과정에서 상대 수비가 밀착마크하면 배후로 침투하는 동료에게 골찬스를 열어주는 두뇌플레이도 선보였다. 폴란드가 2-3번의 패스로 바로 슈팅까지 날리는 단조로운 공격패턴을 구사하는 것도 알고보면 올리사데베라는 확실한 골게터가 있기 때문에 가능한 일. A매치에 16회 출전, 10골을 얻어 경기당 0.6골을 기록중인 올리사데베는 올들어 소속팀에서 자주 벤치신세를 지고 폴란드의 A매치에서도 부진했으나 ...

    연합뉴스 | 2002.06.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