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6981-196990 / 206,0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일단 숨고르기 전문가 장세 진단] 예견된 조정..600고지 '험난'

    ... 이남우 상무도 "시계(視界)가 불투명해 장세에 확신을 갖기 어렵다"고 말했다. 아시아권은 물론 전체 이머징마켓을 봐도 시계가 불투명한 상태여서 우리나라만 예외적으로 오르기 힘들다는 논리다. 그는 "2·4분기중에는 외국인도 공격적으로 주식을 사기 힘들 것"으로 전망했다. 대우증권 홍성국 부장은 "하락을 멈춘 상태이지만 상승세로 국면이 전환된 것은 아니다"며 "현 상태로는 600선이 과분하며 600선 돌파를 위해선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

    한국경제 | 2001.04.25 00:00

  • [성공스토리] 구자신 <성광전자 대표> .. '밥솥제왕' 등극

    ... 불과하다. "돈 굴리는 것으로 돈 버는 것은 기업인이 아니죠" 그는 AS망 구축에 아낌없는 투자를 했다. 동시에 연간 50억원의 광고비를 투입했다.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서였다. 외환위기로 광고물량이 급감하던 때라 공격마케팅이 거둔 효과는 컸다. 철저한 품질관리 역시 성공을 뒷받침했다. LG전자 및 필립스 등에 OEM 공급을 하며 배운게 많았다고 그는 말했다. 단계별로 검증시스템을 가동했다. 충격시험과 같은 일련의 검사과정을 거쳐야 쿠쿠 브랜드를 ...

    한국경제 | 2001.04.25 00:00

  • [한경 애널리스트 코너] 'PC업계'..올 4분기께 강한 반등 기대

    ... 부진으로 PC 및 주변기기업체의 매출 감소가 두드러졌다. 삼보컴퓨터의 경우 1·4분기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38%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 저가용 소매시장을 주력으로 하고 있어 소비심리 위축의 영향을 크게 받은데다 델컴퓨터의 공격적인 가격인하도 원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판단된다. 최근 인텔은 펜티엄4의 조기 시장확대와 침체된 PC시장의 돌파구를 찾기 위해 펜티엄4 CPU 가격을 두차례에 걸쳐 대폭 인하하기로 결정했다. 펜티엄4는 새로운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

    한국경제 | 2001.04.25 00:00

  • 프로야구 '하위타선 반란'..박진만 홈런6개 공동선두

    ''이제는 우리가 주인공이다'' 프로야구 시즌 초반 각 팀의 하위 타선들이 예상 밖의 선전을 펼치고 있다. 박진만 김상훈 조인성 등 각 팀의 8∼9번 타자들이 팀 공격력을 주도하는 기현상을 보이고 있는 것. 특히 중심 타선의 부진으로 하위권으로 추락한 현대 LG 등은 이들 하위 타선의 타격이 회생의 버팀목이 되고 있다. 하위 타선 반란의 선두주자는 현대 유격수 박진만. 9번타자로 출장하면서 23일까지 홈런 6개를 쏘아올렸다. 이승엽 장종훈 ...

    한국경제 | 2001.04.25 00:00

  • [하이닉스, LG에 LCD 매각 제의] 현대전자 살리기 '逆빅딜'도 불사

    ... 4천6백억원에 불과할 정도로 사업 규모가 줄어든 점도 부담이다. 최근 TFT-LCD 시장은 대만 업체들의 파상적인 진입에 따른 공급 과잉과 PC경기 침체로 인한 가격 하락으로 선두 업체들인 삼성전자와 LG필립스LCD도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상황에서 필립스가 공격적인 인수전략을 구사할지 의문이고 매입에 나선다 하더라도 ''제값''을 지급할 가능성은 낮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조일훈.장경영 기자 ji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4.25 00:00

  • "美 IT산업 침체 없다"..삼성경제연구소

    ... 파장''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연구소는 현재 미국 IT산업분야가 공급과잉 상태이지만 수요량이 기하급수적으로 팽창하고 있어 장기불황으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분석했다. 인텔 시스코 등 IT업체들이 대대적인 구조조정을 단행하고 공격적으로 신제품을 출시하고 있어 현재의 위기는 IT산업계가 더욱 탄탄해질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재윤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은 "국내에서도 IT기술을 정밀기계 생명공학 환경산업 등 연관분야로 확산시켜 나가야 한다"고 ...

    한국경제 | 2001.04.25 00:00

  • [CEO 한마디] '시장변화 꿰뚫어야 공격경영 성공'

    공격경영을 위한 전제조건은 크게 네가지다. 먼저 시장의 변화를 꿰뚫고 있어야 한다. 이를 위해 기존 고객은 물론 잠재 고객에도 지대한 관심을 가져야 한다. 끊임없는 관심은 성공적 공격경영을 위한 초석이다. 둘째는 고객의 요구를 파악하고 적절히 대처해야 한다. 셋째는 사업을 다각화하는 시점에서 반드시 새로운 솔루션을 시장에 내놓아야 한다. 마지막으로 시장변화를 민감하게 읽고 제품이 소비자들에게 깊숙이 파고들 수 있도록 사전조치를 취해야 한다. ...

    한국경제 | 2001.04.24 00:00

  • 22도 山.참이슬 판촉열기는 1000도

    ... ''산(山)''이 시장점유율을 확대해가고 있는 점이 직접적 계기가 됐다. 특히 이번 판촉전은 △진로가 본격적인 시장 지키기에 나섰다는 점 △연고지인 전남시장을 진로에 잠식당하고 있는 보해가 새롭게 뛰어들었다는 점 등이 특징이다. 가장 공격적으로 시장을 공략하고 있는 업체는 두산. 두산은 자체집계 결과 산이 지난 4월 첫째주까지 누계 판매량 2천6백만병(3백60㎖기준)을 돌파한데 고무돼 2·4분기 내에 7천5백만병을 넘어선다는 목표를 세우고 다양한 마케팅활동에 ...

    한국경제 | 2001.04.24 00:00

  • [인터뷰] 마에다 가쓰노스케 <日 도레이社 회장>.."사람 의식 바꿔야"

    ... 못하고 있다. 부가가치가 낮다는 인식 때문이다. 그러나 섬유업체인 도레이는 "도레이류(流) 경영"이란 유행어까지 창출하면서 일본 재계의 벤치마킹 대상으로 떠올랐다. 화학섬유로 출발해 성장한 회사지만 불황일 때 투자를 늘린 공격경영과 생산거점 세계화, 한발 앞선 구조조정과 사업다각화를 축으로 초일류기업의 명성을 굳건히 지키고 있어서다. 이 회사의 마에다 가쓰노스케(70) 대표이사 회장을 도쿄 니혼바시 집무실에서 만났다. -한.일.중 등 3국 화섬산업의 ...

    한국경제 | 2001.04.24 00:00

  • [만나고 싶었습니다] 김승호 <보령제약 회장> .. '내가 본 이사람'

    ... 세계대중약협회 총회는 격년으로 열리는 "제약올림픽"으로 서울 총회는 국내 제약업계가 개최한 최초의 국제적인 행사였다. 이 행사는 한국의 제약산업을 알리는데 큰 기여를 했다. 김 회장은 은은한 끈기를 발휘하면서도 용각산이나 겔포스 광고를 공격적으로 할때 보면 도전적 기상도 넘친다. 나는 그의 이같은 괴력이 부러울 때가 많다. 보령메디앙스의 탄탄한 성장을 볼때도 같은 생각이 든다. 그는 자전거를 타고 종로5가를 누비며 근면과 성실로 보령약국과 보령제약을 일궜다. 줄기찬 ...

    한국경제 | 2001.04.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