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7231-197240 / 202,7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다산칼럼] 장기형 경영과 바둑형 경영 .. 김동기 <교수>

    ... 철저하게 중앙집권적이고 군주중심적이며 다계층적인 원리에 입각해서 만들어졌다. 졸 사 마 상 포 차에 적용되는 룰이 신분차별적으로 다 다를뿐만 아니라 5졸 쌍사 쌍마 쌍상 쌍포 쌍차 모두가 죽지않고 다 살아있어도 임금이 상대방의 공격으로 피할곳이 없는 꼬닥장이 되면 게임은 지게 된다. 너무나도 임금1인 중심의 게임이 바로 장기이다. 이에 반해 바둑은 "19x19=361"의 바둑판에서 흑백 바둑알이 똑같은 룰에 의해서 평등하게 게임을 하게 되어 있다. 임금도 ...

    한국경제 | 1998.06.22 00:00

  • 퇴출 면한 기업 생존 '산넘어 산' .. 수출 총력체제로

    ... 불황속에서도 매출이 10%이상 성장하는 등 재무 구조가 비교적 괜찮다는 점도 강조할 방침이다. 또 건강보조식품등 헬스케어(건강관련) 사업본격화에 대비, 유통망 확보를 위해 지난 19일 관계사인 SK유통지분 38.85%를 취득하는 등 공격경영에도 나서고 있다. 삼성항공도 "생존 불가피론" 설파에 한창이다. 특히 빅딜 대상인 모그룹이 금융권의 구조조정 표적이 되고 있는 상황 이어서 비주력 계열사인 삼성항공의 위기감은 각별하다. 삼성항공은 국방부 고등훈련기 "KTX-2사업"에 ...

    한국경제 | 1998.06.22 00:00

  • [다산칼럼] 16강좌절 도약의 계기로 .. 장석주 <시인>

    ... 마지막 힘을 다 소진시켜가며 열심히 싸웠다. 그러나 우리는 졌다. 전반 36분 오렌지 군단에 첫골을 허용하기 전까지 우리 선수들은 대등하게 싸웠으나, 첫골을 허용하고 난뒤 우리 선수들은 오렌지 군단의 송곳같은 날카로운 공격에 속수무책으로 급격하게 무너졌다. 무려 다섯골이나 내주는 참담하고 완벽한 패배였다. 수비진영에서의 홍명보의 분전, 골키퍼 김병지의 선방, 후반 교체멤버로 들어가 종횡무진 상대 진영을 휘젓고 다닌 고종수 이동국과 같은 어린 선수들의 ...

    한국경제 | 1998.06.22 00:00

  • [프랑스 월드컵] 한국축구대표팀, 1승 총력전

    대회도중 감독 경질이라는 초유의 극약처방을 받은 한국월드컵축구대표팀이 안정을 되찾고 25일 오후11시(이하 한국시간)에 벌어지는 벨기에전 필승전략 수립에 들어갔다. 새 사령탑이 된 김평석 코치와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들은 1, 2차전 패배의 원인을 수비전술 부재에 있다고 결론을 내리고 벨기에의 공격 3인방 올리베이라 시포 닐리스를 무력화시킬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6월 23일자 ).

    한국경제 | 1998.06.22 00:00

  • [유통면톱] 빙그레, 종합식음료 업체로..냉동식품 등 진출

    ... 넓혀 나가기로 했다. 현재 이시장은 국내업체로는 최근 롯데제과가 "나뚜루"란 제품으로 진출했을뿐 하겐다즈 배스킨라빈스등 외국계 브랜드가 힙쓸고 있는 실정이다. 빙그레는 이밖에 주스사업에도 신규 진출하는등 음료사업도 단계적으로 확대하는것을 검토중이다. 이 회사는 현재 빙과류와 라면사업이 주력이며 최근 "욥닥터캡슐"을 앞세워 유산균시장도 적극 파고드는 공격적인 경영을 펼치고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6월 23일자 ).

    한국경제 | 1998.06.22 00:00

  • [프랑스 월드컵] "최용수-김도훈 투톱에 달렸다"

    ... 서정원과 이상윤이 양쪽 날개에 각각 포진하고 게임메이커로는 김도근이 선발 출장한다. 왼쪽 윙백은 유상철, 오른쪽 윙백은 최성용이 맡고 좌우스토퍼로는 최영일과 이민성이 낙점됐다. 차범근 감독은 "서정원 이상윤 등 발빠른 측면 공격수들의 기습적인 플레이로 득점을 노리겠다"고 네덜란드전 전술의 일부를 소개. .프랑스월드컵대회조직위원회는 출전 32개 팀의 예선 1차전성적을 지역별로 분석한 결과 유럽은 21득점에 11실점으로 가장 좋은 성적을 올렸고 남미가 ...

    한국경제 | 1998.06.18 00:00

  • [프랑스 월드컵] 홍명보 '빗장수비' 역습으로 승부수

    홍명보의 활약에 따라 네덜란드전의 승패가 좌지우지된다. 차범근 감독은 18일(이하 한국시간) 네덜란드와의 경기에서 상대 공격을 막는 횟수가 훨씬 많을 것으로 예상, 홍명보를 최대한 수비진영에 남도록 했다. 홍명보는 중앙에서 "빗장수비"를 펼치면서 최용수 김도훈 등 공격진에게 역습 기회를 열어주게 된다. .홍명보는 베르캄프와 하셀바잉크를 전담 마크할 이민성, 최영일과 함께 철벽 수비망을 구성한다. 특히 상대의 빠른 측면돌파에 대비해 홍명보는 ...

    한국경제 | 1998.06.18 00:00

  • [깊이읽기] '위기의 아시아 한국의 선택'..뼈깎는 개혁 추진

    ... 때문이라는게 그의 지적이다. 엔화가치 하락으로 무역경쟁력이 약화되고 원화가치가 더 떨어질 경우 아시아 전체의 통화약세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는 경고다. 그는 세계 금융시스템과 헤지펀드들의 투기성도 비판했다. 따라서 투기자본의 공격을 받을만한 기초여건의 문제점을 찾아 개선하는 것이 위기극복의 출발점이라고 주장한다. 그는 태국과 인도네시아 중국 홍콩 일본 멕시코의 현실을 다각도로 분석하면서 아시아 경제가 세계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갈수록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

    한국경제 | 1998.06.17 00:00

  • [국제학술대회] '기업지배구조와 구조재조정' .. 발표 <4>

    ... 주제발표 내용을 요약한다. ----------------------------------------------------------------------- [ 30대 대기업 정책 ] 채희봉 소유집중이 장기적 안목에서 공격적인 투자를 가능케해 기업가치를 증대 시킬 수 있다는 일부 학계의 주장과는 달리 1인 대주주를 포함한 동일인 지분은 투자및 기업가치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상속세및 증여세의 엄격한 집행 등을 통해 1인 대주주의 ...

    한국경제 | 1998.06.17 00:00

  • [프랑스 월드컵] '믿을건 역시 최용수' .. 투톱시스템 가동

    ... 마련한다. .대표팀은 15일 숙소 인근 기앙쿠르시 포피에루스코 경기장에서 멕시코전 패배의 충격을 씻고 네덜란드전에 대비한 훈련에 돌입. 차범근 감독은 이날 훈련뒤 기자들을 만나 네덜란드전에서 무승부를 목표로 철저히 상대의 공격을 차단한뒤 역습을 펼치는 실리축구를 구사하겠다고 밝혔다. 차감독은 "멕시코전에서 선제골을 넣은뒤 흥분한 선수들을 진정시키지 못한 것이 잘못이었다"고 실토하면서 "네덜란드와의 경기에서는 국민들이 다소 답답하겠지만 지지않는 경기를 ...

    한국경제 | 1998.06.16 00:00